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도파의 탄생으로 낡은진보, 찌든보수를 끝장내자

 

산업화, 486민주화세력에게 빼앗긴 헤게모니를 되찾아야한다.

여당산업화콘크리트30%, 야당민주화콘크리트30%의 지지율은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언론의 헤게모니를 장악했다.

 

그들이 이룬 산업화와 민주화는 당연히 칭송받아야한다.

하지만 그들이 추구하는 헤게모니는 강제성을 전제로 한 협상과 선택이었다.

 

그렇다보니 그들의 헤게모니에 들어가지 못하는 중도의 40%는 항상 선택 없는 선택과

불복에 따른 강제성으로 정치에서 퇴출되었다.

또한 산업화 민주화의 세력은 권력을 묵시적인 동의하에 양분하고 대한민국권력의 100%를 장악했다.

중도는 정치에서 집 없는 집시처럼 눈칫밥이나 먹고, 시절 좋으면 자리하나 넘겨주며

중도의 권력의지를 무력화 시켰다.

 

중도는 분명 대한민국의 다수이다. 하지만 왜 정치권은 중도의 정치적 가치를 무시하는가?

중도의 어정쩡한 태도에서 비롯되었다. 보수든 진보든 항상 중도는 비판적 지지 세력으로

간주하고 철저히 이용했다. 지금 안철수 의원의 정치적 위기와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중도는 분명 시장경제와 차별적 분배를 주장하며, 다양성이 보장되고,

자발적 질서를 강조하는 교양 있는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정치이념이 있다.


이러한 정치이념에 다수의 국민이 호응하는 목소리를 낼 수 있음에도 정치는

산업화와 민주화세력의 강제적 패권 속에 무장해제되어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이제 다수 국민이 호응하는 중도의 정치적 가치를 되찾을 때가 됐다.

산업화와 민주화세력의 헤게모니 속에 정치적 무장 해제된 강한 중도의

정치적 자산을 모두 끌어 모아 산업화, 486민주화세력의 헤게모니를 끝장내는

중도의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

 

안철수 의원의 탈당은 중도의 정치선언이며 중도헤게모니의 정치투쟁이다.

정치투쟁의 선봉에 안철수 의원이 외로이 싸우고 있다.

이제 우리는 안철수 의원의 정치투쟁에 강력한 지지와 결사대의 마음으로

두 패권세력의 공격으로부터 막아내야 한다.

안철수 의원의 결단은 중도파의 강력한 무기가 되는 것이며 잃어버린 중도파의 패권을 되찾는 것이다.

 

이제 잃어버린 중도파의 탄생으로 양극단의 낡고, 찌든 정치를 심판할 때가 됐다.

 

?
  • ?
    퇴직교사 2015.12.08 10:56
    님 말씀대로 2013의 패배는 철저히 중도층을 무시한 야당의 참패입니다.
    그런데도 저들은 이를 무시하고 또 다시 그 길로 가는것 같습니다.
    참으로 안따까울 따름이지요!
  • profile
    성일피아 2015.12.09 05:50
    포맷하고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봅니다.
    포맷은 신당을 만드는 것입니다.
    신당을 만들어 새누리당 지지층일부와 새정연지지층일부와 중도층많이를 합하면 50%가 넘습니다.
    힘을 어느정도 받으면 태풍이 될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46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961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631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553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906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811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170 ‘천 개의 눈’이 보는 세상에도 희망을 2 2043   백파
11169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회식 뒤 무단횡단 사망 “공무상 재해” 인정 0 2102   백파
11168 국내 체류 외국인'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인도네시아인 3명이 "자폭테러·지하드 가담" 의지 SNS로 표출(종합) 0 1804   백파
11167 중증외상환자(암·심장병·뇌혈관·희귀난치질환) 건강보험 본인부담률 20%→5%로 낮춘다 0 4180   백파
11166 안철수의원은 탈당하나 않하나 승리자이다! 5 1826   BaeksejiBackseJi
11165 서울의 한 대형 로펌 변호사인 김모 씨(34)는 한 달에 2000만 원이 넘는 돈을 번다. 1 3383   백파
11164 홍콩의 화교계 최고 갑부인 홍콩 이가성 회장 인생에 누구를 만나느냐네 따라서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4 2816   백파
11163 "속보" 긴급사항!!! 3 1910   백파
11162 두렵지만 국민을 믿고 12 1493   네오콘
11161 때리는 문재인보다 말리는 비주류가 더 밉다. 비주류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한다. 4 2042   일파만파
11160 제발 탈당해 주세요. 2 19 2604 2017.07.03(by 산책) title: 배추두통66
11159 저처럼 우매한 사람들이 볼때도 지금상황은... 3 6 2538 2015.12.13(by 심우도) 심우도
11158 안철수 탈당을 막으려면 6 11 3003 2017.07.03(by 개똥철학) 해오름
11157 안철수 의원의 탈당을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문재인이 아니라 새누리당이다. 3 20 3496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156 자기의 길을 가는 자는 후회가 없다. 7 2005   산책
» 중도파의 탄생으로 낡은진보, 찌든보수를 끝장내자! 2 13 2203 2017.07.03(by 성일피아) 일파만파
11154 문재인은 혁신전대를 즉시받아들여라!시간이 흐를수록 총선,대선은 황새 물건너간다. 1 8 2111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11153 무에서 다시 시작하십시요. 2 9 2172 2017.07.03(by 다산제자) 네오콘
11152 차라리 범 여야권 통합창당하라! 5 2594   인디안
11151 문재인은 정말 문제로다. 5 2783   네오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