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도파의 탄생으로 낡은진보, 찌든보수를 끝장내자

 

산업화, 486민주화세력에게 빼앗긴 헤게모니를 되찾아야한다.

여당산업화콘크리트30%, 야당민주화콘크리트30%의 지지율은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언론의 헤게모니를 장악했다.

 

그들이 이룬 산업화와 민주화는 당연히 칭송받아야한다.

하지만 그들이 추구하는 헤게모니는 강제성을 전제로 한 협상과 선택이었다.

 

그렇다보니 그들의 헤게모니에 들어가지 못하는 중도의 40%는 항상 선택 없는 선택과

불복에 따른 강제성으로 정치에서 퇴출되었다.

또한 산업화 민주화의 세력은 권력을 묵시적인 동의하에 양분하고 대한민국권력의 100%를 장악했다.

중도는 정치에서 집 없는 집시처럼 눈칫밥이나 먹고, 시절 좋으면 자리하나 넘겨주며

중도의 권력의지를 무력화 시켰다.

 

중도는 분명 대한민국의 다수이다. 하지만 왜 정치권은 중도의 정치적 가치를 무시하는가?

중도의 어정쩡한 태도에서 비롯되었다. 보수든 진보든 항상 중도는 비판적 지지 세력으로

간주하고 철저히 이용했다. 지금 안철수 의원의 정치적 위기와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중도는 분명 시장경제와 차별적 분배를 주장하며, 다양성이 보장되고,

자발적 질서를 강조하는 교양 있는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정치이념이 있다.


이러한 정치이념에 다수의 국민이 호응하는 목소리를 낼 수 있음에도 정치는

산업화와 민주화세력의 강제적 패권 속에 무장해제되어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이제 다수 국민이 호응하는 중도의 정치적 가치를 되찾을 때가 됐다.

산업화와 민주화세력의 헤게모니 속에 정치적 무장 해제된 강한 중도의

정치적 자산을 모두 끌어 모아 산업화, 486민주화세력의 헤게모니를 끝장내는

중도의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

 

안철수 의원의 탈당은 중도의 정치선언이며 중도헤게모니의 정치투쟁이다.

정치투쟁의 선봉에 안철수 의원이 외로이 싸우고 있다.

이제 우리는 안철수 의원의 정치투쟁에 강력한 지지와 결사대의 마음으로

두 패권세력의 공격으로부터 막아내야 한다.

안철수 의원의 결단은 중도파의 강력한 무기가 되는 것이며 잃어버린 중도파의 패권을 되찾는 것이다.

 

이제 잃어버린 중도파의 탄생으로 양극단의 낡고, 찌든 정치를 심판할 때가 됐다.

 

?
  • ?
    퇴직교사 2015.12.08 10:56
    님 말씀대로 2013의 패배는 철저히 중도층을 무시한 야당의 참패입니다.
    그런데도 저들은 이를 무시하고 또 다시 그 길로 가는것 같습니다.
    참으로 안따까울 따름이지요!
  • profile
    성일피아 2015.12.09 05:50
    포맷하고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봅니다.
    포맷은 신당을 만드는 것입니다.
    신당을 만들어 새누리당 지지층일부와 새정연지지층일부와 중도층많이를 합하면 50%가 넘습니다.
    힘을 어느정도 받으면 태풍이 될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1757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3 3 1812 2018.02.02(by 화이부동) title: 나비꽃밭에서
오름 통합 열차!!!!! 1 3 2708 2018.01.19(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오름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2213   화이부동
오름 이것도. 정답이지요~~~ 2 3031   퇴직교사
오름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3706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11157 안철수 의원의 탈당을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문재인이 아니라 새누리당이다. 3 20 3226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156 자기의 길을 가는 자는 후회가 없다. 7 1813   산책
» 중도파의 탄생으로 낡은진보, 찌든보수를 끝장내자! 2 13 1992 2017.07.03(by 성일피아) 일파만파
11154 문재인은 혁신전대를 즉시받아들여라!시간이 흐를수록 총선,대선은 황새 물건너간다. 1 8 1935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11153 무에서 다시 시작하십시요. 2 9 2015 2017.07.03(by 다산제자) 네오콘
11152 차라리 범 여야권 통합창당하라! 5 2388   인디안
11151 문재인은 정말 문제로다. 5 2582   네오콘
11150 산 넘고 골 넘어 오랫만에 왔다 9 1966   한이
11149 탈당만이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다. 6 1807   일파만파
11148 2015.12.6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담대한 결단으로 다시 시작하자! 11 2396   미개인.
11147 안철수는 대한민국 현대정치사의 불세출의 영웅 아임니꼬! 1 2582   BaeksejiBackseJi
11146 불량국회원 강퇴시킵시다 2 1885   철철철
11145 안철수의 혁신요구안은 장식용 문구로 삽입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행동을 요구한 것이다 6 3118   교양있는부자
11144 탈당만이 길이다. 3 11 1916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1143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0 4606   백파
11142 [2015 대한민국 정책평가]장관 실적 평가 못한 장관 ‘탁상공론-복지부동’ 0 4830   백파
11141 ◈세계의 지구촌에 기이한 도로모음◈ 1 1495   백파
11140 정부 "사법시험, 2021년까지 존치하고 대안 마련" 1 0 1288 2015.12.08(by 퇴직교사) 백파
11139 뻥’ 풍수는 이제 그만! 2 4191   백파
11138 희망절벽 2016년을 정점으로 내리막길로 접어든다 2 2074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