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내 체류 외국인 "자폭테러·지하드 가담" 의지 SNS로 표출(종합)

기사입력 2015-12-08 18:38


C0A8CA3C000001513C68739B0007515E_P2_99_2 <<연합뉴스TV제공>>
알카에다 추종 3명 현행법 처벌규정 없어 배후수사 못한 채 강제추방

'이슬람 전사 후원용 통장' 개설 모금…거주지엔 지하드 깃발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연계단체인 '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인도네시아인 3명이 우리나라에 머물다가 최근 강제 추방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당국은 지난달에도 알누스라 전선 추종자를 흉기 소지 혐의 등으로 구속한 바 있다. 테러 우범 인물의 잇단 검거로 국내에서도 적극적인 대테러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법무부, 경찰과 공조해 알누스라 전선에 가담하려 한 인도네시아인 A(32)씨를 최근 강제퇴거 조치했다고 밝혔다. 불법체류자 신분인 A씨는 이달 1일 경북에서 체포됐다.

국정원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폭 테러를 하겠다거나 이슬람 성전(聖戰)을 뜻하는 '지하드'에 가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슬람 전사 후원용 통장'을 개설해 모금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그의 거주지에서는 지하드 깃발도 숨겨져 있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A씨는 지난달 중순께 경찰이 구속한 인도네시아인 B(32)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가 포착돼 검거됐다.

B씨 역시 알누스라 전선 추종자다. 자신의 SNS에 "내년에 시리아 내전에 참전해 지하드 후 순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충남 아산 지역에서 검거된 B씨는 불법체류자였을 뿐 아니라 흉기를 소지한 혐의도 있어 현재 경찰의 추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이 그를 체포할 당시 집에서는 흉기인 '보위 나이프' 1점과 모형 M16 소총 1정 등이 발견됐다.

이와 함께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는 B씨의 친구인 또 다른 인도네시아인 2명을 지난달 24일 전북 부안에서 검거해 강제 퇴거 조치했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알누스라 전선을 단순 추종한 경우였지만, 다른 1명은 "미국·러시아 등과 싸우다 죽겠다"고 수시로 말하고 다녔고 조사를 받을 때도 B씨와 함께 테러단체를 지지하고 추종했다는 점을 자백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정부는 최근 한 달 사이 테러 우범 인물 4명이 잇따라 검거되면서 국내 불법체류자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외국 정부와 공유하는 대테러 정보 등을 토대로 입국 심사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외국인 밀집 지역의 순찰을 늘려 이상 징후가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그러나 흉기를 불법 소지한 B씨처럼 별도의 범법 사실이 적발된 피의자가 아니라 테러를 모의·기획하기만 한 경우 배후 수사를 벌이기가 쉽지 않다. 불법체류 외에는 현행법 위반 사실이 없는 A씨의 경우, 당국이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강제추방뿐이었다.

이 때문에 정부는 대테러 입법의 필요성도 강조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날 국무회의에서 "지금 우리나라는 테러에 충분하게 대응하기 위한 법률적 체제조차 갖추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회에 계류된 테러방지법의 조속한 통과를 역설했다.


min22@yna.co.kr
?img=%2BsKdFxpq16UraAKwhAnrFxtZazuwFrJoa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684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689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38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849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580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30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176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를 아우르는 우리의 대표자가 되어주세요 8 2107   saebi
11175 참 처량한 지도자. 정말 이젠 더이상 기가 찰일도 없겠네요. ㅡㅡ file 3 2124   심우도
11174 꼼수에 넘어가지 마세요. 1 12 2379 2017.07.03(by 개똥철학) 네오콘
11173 만약에 탈당시 이말은 꼭! 1 6 3075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11172 溪西野譚 (계서야담)은 (조선조의 명(名) 재상 유성룡에 얽힌 전설같은 이야기) 1 5 3714 2015.12.13(by yacheon) 백파
11171 관상으로 보는 정치인..... 때를 못만난 유력자 1 6762   백파
11170 ‘천 개의 눈’이 보는 세상에도 희망을 2 2267   백파
11169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회식 뒤 무단횡단 사망 “공무상 재해” 인정 0 2321   백파
» 국내 체류 외국인'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인도네시아인 3명이 "자폭테러·지하드 가담" 의지 SNS로 표출(종합) 0 1976   백파
11167 중증외상환자(암·심장병·뇌혈관·희귀난치질환) 건강보험 본인부담률 20%→5%로 낮춘다 0 4448   백파
11166 안철수의원은 탈당하나 않하나 승리자이다! 5 2110   BaeksejiBackseJi
11165 서울의 한 대형 로펌 변호사인 김모 씨(34)는 한 달에 2000만 원이 넘는 돈을 번다. 1 4059   백파
11164 홍콩의 화교계 최고 갑부인 홍콩 이가성 회장 인생에 누구를 만나느냐네 따라서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4 3056   백파
11163 "속보" 긴급사항!!! 3 2046   백파
11162 두렵지만 국민을 믿고 12 1668   네오콘
11161 때리는 문재인보다 말리는 비주류가 더 밉다. 비주류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한다. 4 2248   일파만파
11160 제발 탈당해 주세요. 2 19 2913 2017.07.03(by 산책) title: 배추두통66
11159 저처럼 우매한 사람들이 볼때도 지금상황은... 3 6 2733 2015.12.13(by 심우도) 심우도
11158 안철수 탈당을 막으려면 6 11 3176 2017.07.03(by 개똥철학) 해오름
11157 안철수 의원의 탈당을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문재인이 아니라 새누리당이다. 3 20 3679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