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溪西野譚 (서야담)
溪西野譚 (계서야담)
(조선조의 명(名) 재상 유성룡에 얽힌 전설같은 이야기)
유성룡(柳成龍)에게는 바보 숙부(痴叔•치숙) 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콩과 보리를 가려 볼 줄 모를정도로 바보였다.
그런데 어느 날 그 숙부가 柳成龍에게 바둑을 한 판 두자고 했다.
柳成龍은 실제로,
당대 조선의 국수(國手)라 할만한 바둑 실력을 가지고 있었다.
27596D4852D216590BE01A
어이없는 말이었지만 아버지 항렬되는 사람의 말이라
거절하지 못하고 두었는데 막상 바둑이 시작되자
유성룡은 바보 숙부에게 초반부터 몰리기 시작하여
한쪽 귀를 겨우 살렸을 뿐 나머지는 몰살 당하는 참패를 했다.
바보 숙부는 대승을 거둔 뒤 껄껄 웃으며
"그래도 재주가 대단하네. 조선 팔도가 다 짓밟히지는 않으니
다시 일으킬 수 있겠구나." 라고 말했다.
2712D74F52D21657360A33
이에 柳成龍은 숙부가 거짓 바보 행세를 해 왔을 뿐,
異人(이인)이라는 것을 알고 의관을 정제하고
절을 올리고는 무엇이든지 가르치면 그 말에 따르겠다고 했다.
그러자 숙부는
아무날 한 중이 찾아와 하룻밤 자고 가자고 할 것인데,
재우지 말고 자기한테로 보내라고 했다.
실제 그날, 한 중이 와 재워주기를 청하자
柳成龍은 그를 숙부에게 보냈는데
숙부는 중의 목에 칼을 들이대고  
 

네 본색을 말하라고 해

그가 豊臣秀吉(토요토미 히데요시)이 조선을 치러 나오기 전에  

柳成龍을 죽이려고 보낸 자객이라는 자복을 받았다.

251ED44F52D2165534BEAC

그리하여 柳成龍은 죽음을 모면하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영의정의 자리에서

사실상 국난을 극복하는 주역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사람들이 모두 바보라고 부르던
그, 異人(이인)이 위기의 조선을 구했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전에 없는 위기에 처해 있는 것 같다.
안팎의 사정이 모두 그렇다.

밖으로는 북한이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으로 끊임없이 도발을 하고,

핵폭탄을 들고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
우리 내부에 있는 불안요소도 그 못지않게 위험한것 같다.  

  

 

 

2113934A52D2165035C767
이 나라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는 것을 한 마디로
‘妖氣(요기)’라고 부르고 싶다.
약 10년 전부터 천박하고 경망한 기운이 일더니
그것이 점점 더 커져서 이제 妖邪(요사)스러운 기운이 되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사(國事)를 그릇되게 하고 있어
나라가 여간 어려움에 처해 있지 않은 것 같다.

그런 점에서 그 어느 때 못지 않은

심각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2702E04A52D2164F0747D5

문교부와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는
석학황산덕 선생의 명저 <복귀>에

>한민족은 절대로 절멸(絶滅)하지 않는다고 하고,
그 이유를 임진왜란을 예로 들면서

이 나라는 위기를 맞으면
큰 인물들이 집중적으로 나왔는데
그것은 우리 민족이
그런 저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213DC84F52D2164B01A814

임진왜란을 되돌아보면 그 말은 틀림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난을 전후하여 장수로는 이순신, 권율이 있었고,
정치인으로는 유성룡, 이덕형, 이항복이 있었으며
종교 지도자로는 서산대사, 사명대사가 있었다.
그런 사람들은 조선오백년을 통틀어
몇 사람 나올까 말까 하는 큰 인물들이었다.
그런데 누가 보아도 지금은 이 나라가 위기에 처한
것이 분명한데,사실은 위기가 아니라는 말인지,
어째서 그런 인물이 보이지 않는 것일까가 의문이다.
2702414A52D21644066EB0
또 위에서 이야기한 그, < 계서야담>에 나오는
치숙(痴叔)과 같은 이인(異人)은 왜 볼 수 없는 것인가,
지금이 위기의 시대인 것은 맞고,
그러한 위기에 나라를 구할 뛰어난 인물들도,
옛 이야기 속의 그 이인(異人)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바로 그 큰 인물이요,
異人인 것이다.

그러니까 불을 켜 들고 골목을 누비며

어떤 구세(救世)의 인물을 찾아다닐 것이 아니라

선거에서 투표를 바로 하면

그 사람이 바로 이순신 장군이요, 사명대사요,

유성룡 대감을, 조선을 구한 異人, 치숙(痴叔)인 것이다.

#
246C984A52D216433F896D

 

우리 모두 웃으면서


?img=%2BfYdFxpq16ioM6JohAnrFq%2BCMxiCpxv
?
  • profile
    yacheonBest 2015.12.13 11:31
    오늘의 안철수가 칼을 뽑았으면 칼집에 다시 넣지만 않으면 앞에서 걸적거리는 잡초들을 배고 권좌에 앉을 수 있고 권자에 앉으면 500년 썩은 정치를 고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 profile
    yacheon 2015.12.13 11:31
    오늘의 안철수가 칼을 뽑았으면 칼집에 다시 넣지만 않으면 앞에서 걸적거리는 잡초들을 배고 권좌에 앉을 수 있고 권자에 앉으면 500년 썩은 정치를 고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3977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new 4 532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470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732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758   퇴직교사
오름 안사모 가족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2 1618 2017.11.02(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1178 가자! 중도신당으로.. 오라! 국민이여……. 1 23 1981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177 안철수에서 강철수로 11 1143   yacheon
11176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를 아우르는 우리의 대표자가 되어주세요 8 1352   saebi
11175 참 처량한 지도자. 정말 이젠 더이상 기가 찰일도 없겠네요. ㅡㅡ file 3 1517   심우도
11174 꼼수에 넘어가지 마세요. 1 12 1653 2017.07.03(by 개똥철학) 네오콘
11173 만약에 탈당시 이말은 꼭! 1 6 2018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 溪西野譚 (계서야담)은 (조선조의 명(名) 재상 유성룡에 얽힌 전설같은 이야기) 1 5 2513 2015.12.13(by yacheon) 백파
11171 관상으로 보는 정치인..... 때를 못만난 유력자 1 5041   백파
11170 ‘천 개의 눈’이 보는 세상에도 희망을 2 1556   백파
11169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회식 뒤 무단횡단 사망 “공무상 재해” 인정 0 1753   백파
11168 국내 체류 외국인'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인도네시아인 3명이 "자폭테러·지하드 가담" 의지 SNS로 표출(종합) 0 1319   백파
11167 중증외상환자(암·심장병·뇌혈관·희귀난치질환) 건강보험 본인부담률 20%→5%로 낮춘다 0 3593   백파
11166 안철수의원은 탈당하나 않하나 승리자이다! 5 1409   BaeksejiBackseJi
11165 서울의 한 대형 로펌 변호사인 김모 씨(34)는 한 달에 2000만 원이 넘는 돈을 번다. 1 2148   백파
11164 홍콩의 화교계 최고 갑부인 홍콩 이가성 회장 인생에 누구를 만나느냐네 따라서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4 1992   백파
11163 "속보" 긴급사항!!! 3 1390   백파
11162 두렵지만 국민을 믿고 12 1152   네오콘
11161 때리는 문재인보다 말리는 비주류가 더 밉다. 비주류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한다. 4 1642   일파만파
11160 제발 탈당해 주세요. 2 19 2053 2017.07.03(by 산책) title: 배추두통66
11159 저처럼 우매한 사람들이 볼때도 지금상황은... 3 6 2105 2015.12.13(by 심우도) 심우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632 Next
/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