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본전국시대 당시 천하를 벌벌떨게 만들었던 다케다 신겐을 그린영화

231D233B566C5C33039501

카게무샤라는 영화속에 이런이야기가 자주 나옵니다.


((( 산은 움직이지 않는다 )))


영화속 신겐의 이야기처럼 누가 모라하여도 지도자는 죽음앞에서도 함부로 움직이지 않는것이
진정한 지도자의 모습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앞으로 이나라를 이끌고자 하는 한 지도자의 모습을 밑에 한번 보아주십시요...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21585
2012년 12월초 대선이 코앞에 다가 오던 그날
영하10도가 넘는 그 추운날 문재인대표는 안철수님 집앞까지 찾아가서
나좀 도와달라 사정을 합니다.


그 기사밑에 민주당지지자분들의 댓글

25534F4D566C54CD2908BD

위의 민주당 지지자분들의 댓글에서 보셨듯이 한마디로 부끄러울지경이였습니다.


얼마전에는 전라도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게되자 광주까지 가서 국민들께 사정사정하더니



오늘 지금 이시각 야심한밤에 또 안철수님집까지 찾아가셧다는 뉴스를 보게 됩니다.

277CCD49566C557A0ED5F5

3년전 그때와 똑같이 나좀 살려주시오 라며 찾아오는 꼴이라니

아니 ? 문재인님 급하면 그렇게 되시는겁니까? 님께서는 정녕 벨도 없으신지요?


다급할수록 자신의 속내를 훤히 드러내고 다급할수록 그리 움직이신다면
어찌 그런 지도자를 쉬이 따르게 될련지 참으로 기가 찰 노릇입니다.


 설사 다음 대통령에 문재인님께서 당선이 되신다 하시어도
도저히 내마음은 그분을 대한민국의 지도자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습니다.


나의 산은 아버지의 뒷모습이다.
길이 험해도 비가와도 눈이와도 불안해하지 않고 웃고 떠들수 있는것은
그 산이 있기 때문이다.
멀리서 그렇게 바라 볼수 있기 때문이다
그 믿었던 산이 사라져 버린다면 ????????????? 나는 어찌 할껏인가?


저는 차라리 아주 멍청하고 우매하고 텅빈 무소의 정신이 되는게 차라리 마음이 편할껏 같습니다.

존경하는 안철수님...저런 분들과 함께 하라고 한다면 저도 그냥 저대로 무소의 뿔처럼 혼자 가렵니다..


2109F148566C55C831589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86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8327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4852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156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917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2365   화이부동
11182 꿈꾸는 여인 3 5 5053   안사모안사모
11181 안철수의원의 탈당으로 썩은보수, 낡은진보를 끝장내자... 3 11 5558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180 이제 시작이군요 4 3730   멍든하마
11179 탈당 잘 하셨습니다. 7 4770   울랄라젬스
11178 가자! 중도신당으로.. 오라! 국민이여……. 1 23 6537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177 안철수에서 강철수로 11 4492   yacheon
11176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를 아우르는 우리의 대표자가 되어주세요 8 5661   saebi
» 참 처량한 지도자. 정말 이젠 더이상 기가 찰일도 없겠네요. ㅡㅡ file 3 4682   심우도
11174 꼼수에 넘어가지 마세요. 1 12 4910 2017.07.03(by 개똥철학) 네오콘
11173 만약에 탈당시 이말은 꼭! 1 6 6102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11172 溪西野譚 (계서야담)은 (조선조의 명(名) 재상 유성룡에 얽힌 전설같은 이야기) 1 5 7648 2015.12.13(by yacheon) 백파
11171 관상으로 보는 정치인..... 때를 못만난 유력자 1 10167   백파
11170 ‘천 개의 눈’이 보는 세상에도 희망을 2 5532   백파
11169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회식 뒤 무단횡단 사망 “공무상 재해” 인정 0 5627   백파
11168 국내 체류 외국인'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인도네시아인 3명이 "자폭테러·지하드 가담" 의지 SNS로 표출(종합) 0 5162   백파
11167 중증외상환자(암·심장병·뇌혈관·희귀난치질환) 건강보험 본인부담률 20%→5%로 낮춘다 0 9202   백파
11166 안철수의원은 탈당하나 않하나 승리자이다! 5 4745   BaeksejiBackseJi
11165 서울의 한 대형 로펌 변호사인 김모 씨(34)는 한 달에 2000만 원이 넘는 돈을 번다. 1 7600   백파
11164 홍콩의 화교계 최고 갑부인 홍콩 이가성 회장 인생에 누구를 만나느냐네 따라서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4 7445   백파
11163 "속보" 긴급사항!!! 3 4780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