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의원의 탈당으로 낡은진보, 썩은보수를 끝장내자

 

산업화, 486민주화세력에게 빼앗긴 헤게모니를 되찾아야한다.

여당산업화콘크리트30%, 야당민주화콘크리트30%의 지지율은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언론의 헤게모니를 장악했다.

 

그들이 이룬 산업화와 민주화는 당연히 칭송받아야한다.

하지만 그들이 추구하는 헤게모니는 강제성을 전제로 한 협상과 선택이었다.

 

그렇다보니 그들의 헤게모니에 들어가지 못하는 중도의 40%는 항상 선택 없는 선택과 불복에 따른 강제성으로 정치에서 퇴출되었다.

또한 산업화 민주화의 세력은 권력을 묵시적인 동의하에 양분하고 대한민국권력의 100%를 장악했다.

중도는 정치에서 집 없는 집시처럼 눈칫밥이나 먹고, 시절 좋으면 자리하나 넘겨주며 그들의 권력의지를 무력화 시켰다.

 

중도는 분명 대한민국의 다수이다. 하지만 왜 정치권은 중도의 정치적 가치를 무시하는가?

중도의 어정쩡한 태도에서 비롯되었다. 보수든 진보든 항상 중도는 비판적 지지 세력으로 간주하고 철저히 이용당했다. 지금 안철수 의원의 정치적 위기와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중도는 분명 시장경제와 차별적 분배를 주장하며, 다양성이 보장되고, 자발적 질서를 강조하는 교양 있는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정치이념이 있다.

이러한 정치이념에 다수의 국민이 호응하는 목소리를 낼 수 있음에도 정치는 산업화와 민주화세력의 강제적 패권 속에 무장해 제되어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이제 다수 국민이 호응하는 중도의 정치적 가치를 되찾을 때가 됐다.

산업화와 민주화세력의 헤게모니 속에 정치적 무장 해제된 강한 중도의 정치적 자산을 끌어 모아 산업화, 486민주화세력의 헤게모니를 끝장내는 중도의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

 

안철수 의원의 탈당은 중도의 정치선언이며 중도헤게모니의 정치투쟁이다.

정치투쟁의 선봉에 안철수 의원이 외로이 싸우고 있다. 이제 우리는 안철수 의원의 정치투쟁에 강력한 지지와 결사대의 마음으로 두패권세력의 공격으로부터 막아내야 한다.

안철수 의원의 결단은 중도파의 강력한 무기가 되는 것이며 잃어버린 중도파의 패권을 되찾는 것이다.

 

이제 잃어버린 중도파의 탄생으로 양극단의 낡고, 썩은 정치를 심판할 때가 됐다.

 

?
  • ?
    다산제자 2015.12.13 12:40
    "태풍의 눈" - 밖에서 자극을 주는 것도 그 지향점이 분명하기에!!!
  • ?
    교양있는부자 2015.12.15 10:17

    1, 한국일보, 안철수 바람 심상챦다 vs 조선일보, 비주류 눈치보기

    15, 12, 15 CBS  성기명

    한국일보는 문병호, 유성엽, 황주홍 의원이 탈당 의사를 밝혔고 김한길 전 대표 쪽도
    탈당가능성에 무게를 둔다면서  안철수 바람이 심상챦다고 기사를 썼습니다

    조선일보는  박지원 · 박영선 · 김한길 의원 등 각 계파 수장들의
    입장이 분명하지 않다고  기사를 썼습니다

    2, 챔피언은 방어전을 치를 때 약한 도전자를 원한다


    한국정치의 챔피언은 새누리당인데
    새누리당은 흠이 적은 강적 안철수 보다   흠이 많은 문재인이가 도전하기를 바란다

    드디어 여론조사 회사를 이용한  지지율 조작으로
    새누리당과 새민연이 공동으로   안철수를 협공하는 작전이 개시 되었다

     

    문재인이가  당내에서 사퇴 압력을 받고  안철수까지 탈당한 상황인데

    문재인의 지지율이 올랐다는 발표는 

    여론조사  회사가   대금납부자인  의뢰자의 주문에 맞게

    결과를 만든다는  속성을 아는 사람의 눈에는  지지율 조작으로 보인다

  • ?
    교양있는부자 2015.12.15 11:03

    여론조사 결과는
    여론조사 회사 / 조사방법 / 조사 의뢰자에 따라 들쭉날쭉

     

    진실 , 정의도 힘이 없으면 여론조사를 가장한 조작에 의해서 희생된다

    정치에서 힘은 지지기반 확장이다


    참고 자료 http://www.ahnsamo.kr/index.php?_filter=search&mid=newsn&search_keyword=%EA%B5%90%EC%96%91%EC%9E%88%EB%8A%94+%EB%B6%80%EC%9E%90&search_target=nick_name&page=6&document_srl=20267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4067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565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525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788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793   퇴직교사
오름 안사모 가족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2 1724 2017.11.02(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1199 기다렸습니다.^^ 5 1111   매니
11198 다시 응원을 시작합니다. 5 1339   크리스
11197 속시원했던 탈당 22 1799   笑傲江湖
11196 어려울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11 2167   찬희
11195 어느 이상한 음식점 이야기..... 1 10 1472 2015.12.15(by 항해자) 항해자
11194 안사모 여러분 우리 모두가 살어 있음을 보여주자 ! 1 11 1740 2017.07.03(by 비회원(guest)) yacheon
11193 안철수에 대한 몰이해를 보이는 손석희 15 1894   깍꿀로
11192 탈당을 지지합니다. 4 1034   삼무
11191 저도 탈당 지지합니다~!! ^^ 5 919   DrBigwork
11190 호남사람입니다 탈당 지지합니다 3 19 1692 2017.07.03(by 비회원(guest)) 무당파
11189 우리가 만들 중도신당이란? 12 2174   일파만파
11188 저도 오랜만에 인사드려며 탈당 잘하셨고 썩은수는 과감이 버리고 5 1383   자명
11187 이 엄청난 관심 희망도 생기긴 합니다만 그러나 ? ㅡㅡ;;| 1 6 1469 2015.12.14(by 네오콘) 심우도
11186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6 1063   돌다리
11185 이제부터 진정한 정치세력이 등장할 시기이다. 11 1693   개똥철학
11184 명분과 세입니다. 11 1321   네오콘
11183 심장이 뛴다 9 1581   산책
11182 꿈꾸는 여인 3 5 1239   안사모안사모
» 안철수의원의 탈당으로 썩은보수, 낡은진보를 끝장내자... 3 11 1976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1180 이제 시작이군요 4 939   멍든하마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632 Next
/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