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가 만들 중도신당이란?


공간적으로는 보수진보든 어느 양쪽의 끝에도 편향되지 않는 것이고,

시간적으로는 때에 맞는 시대정신실용적 정치를 말한다.

 

때에 맞는 정치...그것이 실용정치, 중도정치다.
지금의 ‘는 독선적 새누리도 아니요, 자폐적 새정연도 아니다.


지금까지 중도정당은 잘살아보자는 산업화와   정치적 자유를 외치는 민주화’,

지역의 패권을 주장했던 지역주의의 큰 벽을 넘지 못했다.

 

이러한 시대적 환경속에 중도의 가치는 외면당하고, ‘실용보다는 명분앞에

산업화민주화세력의 협조자가 되었다.

 

하지만 산업화민주화가 어느 정도 성공 했을 땐 시대의 정의라는 명분 속에

훌륭했던 많은 중도정치인들을 기회주의자, 변절자, 이기주의자라는 낙인으로

역사 속에서 사라지게 했다.

 

결국 이러한 중도정치인들이 추구했던 실용주의노선은 퇴색되고, 역사의 변절자로만 기억하게 만들었다.

다만 그들이 주장했던 공약과 노선은 철저히 보수정권진보정권의 공약으로 포장되어

국민을 현혹하고 권력 장악을 위한 수단으로만 사용되었을 뿐이다.

 

중도정당의 핵심은 실용주의.


실용주의는 일반적 특징이 있는데
어떤 인위적인 이념의 나침반이 있는 것이 아니라, 과정이 행동을 결정하며, 결과가 이념을 만든다.

실천이 '나침반' 이자 '이념' 이다.

 

예를 들어 기름 없는 자동차는 쇳덩이에 불과하다.

하지만 여기에 기름을 넣어 자동차가 움직일 수 있다면 이것이 자동차가 되는 것이다.

기름을 넣고자하는 행동이 자동차의 본질을 찾는 실용주의다.


우리가 만들 중도정당도 이러하다.

양극단의 두 패권세력 때문에 대한민국의 정치자동차가 멈춘 지 오래다.

이러한 멈춘 자동차에 기름을 넣어 씽씽 달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중도정당의 실용주의 방향이다.

 

중도층은 주로 부동층으로 남아있는 대한민국의 40%이다.

진보적 가치를 지향 하면서도, 튼튼한 안보, 개인의 자유, 차별적 복지, 시장경제를 적극적으로 수용한다.

이러한 중도층의 의식은 행동과 실천으로 조직화 시킬 수 있다.


또한 합리적 공정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평등한 게아니라 공정한 것을 주장하며,

부자증세도 증세지만, 모두에게 부자가 될 수 있는 공평한 기회를 주자는 것이 중도정치 핵심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81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8208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4781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150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9091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2311   화이부동
11202 리더의 중요성 5 4751   산책
11201 정치적 세력을 키우셔야 할텐데.. 문득 이런 생각이 드네요... 8 6309   해피베베해피파파
11200 저도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3 3629   해피베베해피파파
11199 기다렸습니다.^^ 5 4509   매니
11198 다시 응원을 시작합니다. 5 5107   크리스
11197 속시원했던 탈당 22 6485   笑傲江湖
11196 어려울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11 7703   찬희
11195 어느 이상한 음식점 이야기..... 1 10 5158 2015.12.15(by 항해자) 항해자
11194 안사모 여러분 우리 모두가 살어 있음을 보여주자 ! 1 11 5061 2017.07.03(by 비회원(guest)) yacheon
11193 안철수에 대한 몰이해를 보이는 손석희 15 5677   깍꿀로
11192 탈당을 지지합니다. 4 4753   삼무
11191 저도 탈당 지지합니다~!! ^^ 5 4597   DrBigwork
11190 호남사람입니다 탈당 지지합니다 3 19 7749 2017.07.03(by 비회원(guest)) 무당파
» 우리가 만들 중도신당이란? 12 5835   일파만파
11188 저도 오랜만에 인사드려며 탈당 잘하셨고 썩은수는 과감이 버리고 5 5267   자명
11187 이 엄청난 관심 희망도 생기긴 합니다만 그러나 ? ㅡㅡ;;| 1 6 4709 2015.12.14(by 네오콘) 심우도
11186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6 4557   돌다리
11185 이제부터 진정한 정치세력이 등장할 시기이다. 11 5403   개똥철학
11184 명분과 세입니다. 11 4734   네오콘
11183 심장이 뛴다 9 6026   산책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