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대선 투표 당일, 안철수의 미국행을 두고, 주구장창 비난의 도구로 쓰는 이들이 있다.

대선전부터 끊임없이 안철수에 대한 욕질,협박,비아냥으로 일관하는 놈들이야 원래 그런 놈들이라 생각되어 이해라도 하겠는데, fact에 집중하는 손석희 마저, 오늘 뉴스에서 안철수에 대한 몰이해를 보이고, 잘못된 해석을 정설처럼 소개를 했다.

정론방송으로 이끌어가는 모습에 박수를 보내지만, 그 속에 내재된 진보적 색채는 어쩔수가 없나보다.

예전부터 안철수에 그리 호의적이지 않은(또는 약간 무시하는듯한?) JTBC의 방송들을 보며 아쉬웠는데, 손석희마저 진영 논리에 조금은 빠져있는건 아닌가 싶어 아쉽다.


오늘 뉴스 2부 시작에서, 안철수 언급을 하면서 지난 대선 문재인과의 단일화 과정이 작금의 탈당 사태의 씨앗이 아니었을까 말하더니, 투표 당일 미국으로 떠난 안철수의 행보에 대해서, 문재인과의 불편함의 연장선이라는 식의 발언을 했다.


그 당시 안철수의 인터뷰 내용을 보면 이렇다.


"전국의 수십 군데에서 지원 유세를 하면서도 나는 말 그대로 백의종군, 그냥 아무 조건 없이 도왔던 것"

"막 이길 것 같은 분위기 속에선 (승리의) 일등공신이 옆에 없으면 굉장히 편안한 상태 아니었을까" 


안철수를 주구장창 비난하는이를 향해, 배은망덕하고 거짓 날조나 하는 놈들에게는 배려라는것은 상상도 할수 없는 일일것이라며, 반박하던 내용의 일부였는데, 이걸 손석희에게도 보여주고 싶다니...에휴...


정치뿐만 아니라, 언론도 진보와 보수로 나눠져서 중도의 설자리가 부족한 대한민국의 현실.

안철수의 기댈 언덕은 묵묵히 지지하는 국민들 뿐인듯 하다.


탈당을 환영...아니 그럴수밖에 없었던 과정과 심정을 공감하며...

다양한 분들을 잘 모셔서 대한민국 정치 변화의 중심에 우뚝 서시기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4420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7709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03859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4774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306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47700   화이부동
11200 저도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3 3205   해피베베해피파파
11199 기다렸습니다.^^ 5 3896   매니
11198 다시 응원을 시작합니다. 5 4600   크리스
11197 속시원했던 탈당 22 5725   笑傲江湖
11196 어려울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11 7051   찬희
11195 어느 이상한 음식점 이야기..... 1 10 4605 2015.12.15(by 항해자) 항해자
11194 안사모 여러분 우리 모두가 살어 있음을 보여주자 ! 1 11 4554 2017.07.03(by 비회원(guest)) yacheon
» 안철수에 대한 몰이해를 보이는 손석희 15 5170   깍꿀로
11192 탈당을 지지합니다. 4 4251   삼무
11191 저도 탈당 지지합니다~!! ^^ 5 4082   DrBigwork
11190 호남사람입니다 탈당 지지합니다 3 19 6979 2017.07.03(by 비회원(guest)) 무당파
11189 우리가 만들 중도신당이란? 12 5362   일파만파
11188 저도 오랜만에 인사드려며 탈당 잘하셨고 썩은수는 과감이 버리고 5 4625   자명
11187 이 엄청난 관심 희망도 생기긴 합니다만 그러나 ? ㅡㅡ;;| 1 6 4282 2015.12.14(by 네오콘) 심우도
11186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6 4004   돌다리
11185 이제부터 진정한 정치세력이 등장할 시기이다. 11 4953   개똥철학
11184 명분과 세입니다. 11 4359   네오콘
11183 심장이 뛴다 9 5476   산책
11182 꿈꾸는 여인 3 5 4504   안사모안사모
11181 안철수의원의 탈당으로 썩은보수, 낡은진보를 끝장내자... 3 11 5083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