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존 정치에 문제의식을 느끼는 국민들의 의사가 정치적으로 표출 되었던 의미있는 일이 노무현 대통령 당선이라고 생각한다 집권기간 동안 어떤 문제가 있었건 노무현 대통령 당선은 그 자체가 한국 정치사에 의미가 있는 일일 것이고 기존 정치권에 대한 많은 국민들의 문제의식은 탄핵사태때 다시한번 확인 되었다 그러나 당선자는 물론 지지자들 조차도 막연한 의지와 막연한 희망만 있었는 듯 하다

 

어찌 되었거나 노무현 대통령 당선으로 친노라는 세력이 형성되고 고정적인 지지층도 형성되어 정치계의 한 축을 형성하게 되었다 친노세력에 대해 야권에서 심각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그들이 표방하는 정책은 일반 국민들 입장에서 나쁘게만 볼수있는 상황은 아닌것 같다

 

친노에 대한 거부감은 그들의 정책적 노선이 아니라 그들의 역사적 가치관에 기인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본다 민주주의 발전도 실현 되야 하는 것이 었지만 밥을 굶는 시대의 시대적 과제는 이 문제의 해결이었고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는 말을 하며 이 문제 해결에 올인했던 정치가의 고뇌도 인정할 부분은 인정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박정희 대통령의 장기 집권을 언론의 선동결과로만 보는 것도 잘못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 사람의 행동이 정보의 영향을 받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는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의 주장은 당시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던 문제와 공감대를 형성하게 할수 있었고 그 때문에 집권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당시의 정치는 나쁘게 말하면 개발독재요 좋게 말하면 편법이라 생각한다 내 무덤에 침을 뱉으라는 말을 했던 당시의 대통령도 이것이 정상적인 방법이 아님을 역설적으로 인정한것이 아닌가 따라서 그런식의 시대가 끝난 시점에서 그 시대식의 이득을 바라고 그리워 하는 것도 어리석은 짓이요 그 시대가 악정의 연속이었다고만 평가하는 것도 철부지 같은 것이 아닌가

 

과거를 돌이켜 민주화 운동 시절을 되돌아 보고 되짚어야 하는 것은 되짚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현실 정치는 시대에 맞는 패러다임을 수용하고 이를 실현 시켜야 한다 지금은 육칠십년 대도 아니고 팔십년 대도 아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5035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9187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631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7430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25861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9698   마니니
11297 매사에 조심조심 5 3533   네오콘
11296 일요일에 정견을 발표하는 일에 대하여 3 5 3393 2016.01.06(by 다산제자) 산책
11295 진솔한 고백. 1 17 3762 2016.01.06(by 관리자) title: 배추두통66
11294 조선시대 과거시험 수준이 높군요 1 8 4047 2016.01.04(by 다산제자) 笑傲江湖
11293 Apache를 지원한 IBM 5 2769   笑傲江湖
11292 지금 교통정리 하지 않으면..... 2 3 2999 2016.01.06(by 인디안) 인디안
11291 솔개의 선택...! 2016년을 선택이 아닌 결정으로... 4 4715   심우도
11290 콘크리트층과 비정규직층 5 2871   위풍당당서원
11289 안사모 활성화를 위하여.... 11 17 4135 2016.01.14(by 교양있는부자) saebi
11288 천정배 의원은 소아에 갇히지 말고 전략적 사고를 해야 4 5 3056 2016.01.06(by 무등산신령) 뒤뜰
11287 안철수의원관련, 허위 인터넷 글들 너무 많네요 4 9 3597 2016.01.07(by hightone) 솔나문
11286 안의원은 지금부터 중도 개혁정치의 필요성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강력히 호소 해야한더. 2 7 3350 2016.01.03(by 석암) 크리스
11285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면 반복할 수밖에 없습니다 file 7 4195   이성민
11284 안철수 같은 분들이 더 많이 국회로 진출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2 11 3992 2016.01.14(by 석암) 깍꿀로
11283 신당의 가치 2 2 2784 2016.01.02(by 회원101) 회원101
11282 안철수가 정치를 한다고 할때 느낀점이 있어서 글 올립니다. 1 10 4331 2016.01.14(by 三思一行) 笑傲江湖
11281 따뜻한 병신년을 기대하며 5 2638   산책
11280 일편단심 안사모님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4 13 2754 2016.01.04(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279 새술은새부대에 5 2467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 친노에 대한 넋두리 2 2769   회원1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