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정한 용기는 정직함에서 나온다.

성경에 의인은 사자같이 담대하다 하였다.

그러나 또한 이르시기를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라고 하였다.

또 이르시기를 "지나치게 의인이 되지 말라" 하였다.

안의원은 정치 초년생이지만 국민의 염원은 이 나라를 걸머지기를 바란다. 그 간격이 너무 넓어 한달음에 다 채울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안의원께서 분명한 소신과 원칙이 있겠지만 안사모 한사람으로 말하자면

실수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것이 정치 초년생의 강점이다. 소신껏 치고 나가되 실수가 발견되면 즉시

정직하게 사과하고 돌이키는 것이 진정한 용기이고 정직한 사람이 취할 태도이며 국민이 현 정치인에게 등을 돌린 이유이기도 하다. 

이희호 여사 발언, 허신행씨 등 3인 문제 등 이런 일은 신속하게 해결해야 하고 국민 앞에서도 당연하지만 당사자들에게도 그들이 수용할 때까지 용서를 구해야 한다. 큰 일을 그르치는 것은 사소한데 있다.

사소한 것 같지만 거기에는 그 사람의 인생관과 철학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인형과 사람의 차이는 누구라도 금방 알게 된다. 마찬가지로 위선에 의한 행동과 진심은 금방 구별되고만다. 그것은 사소한 것에서 나타나는 것이다.

안의원은 결국 이 나라 전체를 아우르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 그렇다면 지나치게 사람들의 옥석을 구분하려하지 말아야 한다. 그 보다는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일이 더 필요하다. 현명함과 지혜가 있으면 간자라도 유익하게 쓸 수 있는 것이다.

따지고보면 아주 선하기만 한 사람도 없고 아주 악하기만 한 사람도 없다.

사람을 받아들이는데 지나치게 엄격하지 말고 원칙을 실행하고 나가는데 엄격해야한다. 사람을 엄하게 대하지 말고 법을 엄하게 집행해야 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신당이 정책을 정하고 실행하는데 엄격해야한다.

정말로 이 나라를 위해서 인기에 영합하지 않고..

그러기 위해선 반드시 신뢰를 얻어야 하는데 이는 정직하고 용기있는 태도에서 나오는 것이다.

변명하지 말고 정직하게 시인하고 용서를 구하시라

그러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

현 시대 국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지도자가 그런 인물이기 때문이다.



?
  • ?
    다산제자 2016.01.12 12:46
    산책님의 고견에 백배공감합니다. "의인은 없나니 한사람도 없다"고 예수님이 설파하셨습니다. 무결점자가 없습니다. 파렴치범과 병역기피자, 납세의무 불이행자 등 공인으로서의 덕목에 배치되는 사람들은 영입인사나 발기인명단에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 ?
    산책 2016.01.12 14:17
    다산님 공감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403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469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463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4415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9867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6833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334 인재 영업 위원장 안철수는 자신의 몸을 던져야한다. 8 2292   크리스
11333 국부(國父)에 대해 3 1582   회원101
11332 문재인의 김종인 영입은 효과 없습니다. 오히려 자충수 1 10 3062 2016.01.19(by 다윗3852) cjh****1256
11331 안철수님 힘들겠지만 ...저는 응원합니다. 1 11 3104 2016.01.17(by 두통66) cjh****1256
11330 이번 국부 발언 1 0 2241 2016.01.16(by cjh****1256) 나쁜사람
11329 신당의 언로를 단일화 해야 한다 2 7 2555 2016.01.16(by 산책) 산책
11328 복지와 정치 3 7 2475 2016.01.17(by 다산제자) 회원101
11327 국민의당 여유를 갖고 시작해야 합니다. 3 9 2446 2016.01.15(by 다윗3852) 일파만파
11326 이상과 현실의 괴리 3 2660   네오콘
11325 해방직후의 대한민국에 대해 1 2164   회원101
11324 원칙은 손해를 감수하며 지킬때 의미가있다. 7 2 2152 2016.01.14(by 베리) 베리
11323 국민이 원하는것을하자. 2 3 2150 2016.01.15(by 두통66) title: 배추두통66
11322 과거사에 대한 견해 2 1439   회원101
11321 문재인, 김종인 선대위원장 전격 영입 2 2 1496 2016.01.15(by 두통66) 笑傲江湖
11320 중도 개혁 정당 창당하기 위한 영입 인사 기준에대한 배려와 용기가 필요하다. 3 9 2937 2016.01.16(by 산책) 크리스
11319 한상진 위원 정신차리시오!! 이승만이 뭔 국부요? 4 9 2908 2016.01.16(by 성일피아) cjh****1256
11318 오사카쪽바리 14 2 2499 2016.01.14(by 베리) 베리
11317 우리가 만들 중도개혁 실용주의노선이란? 2 7 2580 2016.01.13(by 꾀고리) 일파만파
11316 열사람의 아군보다 한사람의 적군이 더 치명적일수있다. 6 6 2592 2016.01.12(by 다산제자) 네오콘
» 진정한 용기 2 7 2746 2016.01.12(by 산책) 산책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