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정한 용기는 정직함에서 나온다.

성경에 의인은 사자같이 담대하다 하였다.

그러나 또한 이르시기를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라고 하였다.

또 이르시기를 "지나치게 의인이 되지 말라" 하였다.

안의원은 정치 초년생이지만 국민의 염원은 이 나라를 걸머지기를 바란다. 그 간격이 너무 넓어 한달음에 다 채울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안의원께서 분명한 소신과 원칙이 있겠지만 안사모 한사람으로 말하자면

실수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것이 정치 초년생의 강점이다. 소신껏 치고 나가되 실수가 발견되면 즉시

정직하게 사과하고 돌이키는 것이 진정한 용기이고 정직한 사람이 취할 태도이며 국민이 현 정치인에게 등을 돌린 이유이기도 하다. 

이희호 여사 발언, 허신행씨 등 3인 문제 등 이런 일은 신속하게 해결해야 하고 국민 앞에서도 당연하지만 당사자들에게도 그들이 수용할 때까지 용서를 구해야 한다. 큰 일을 그르치는 것은 사소한데 있다.

사소한 것 같지만 거기에는 그 사람의 인생관과 철학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인형과 사람의 차이는 누구라도 금방 알게 된다. 마찬가지로 위선에 의한 행동과 진심은 금방 구별되고만다. 그것은 사소한 것에서 나타나는 것이다.

안의원은 결국 이 나라 전체를 아우르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 그렇다면 지나치게 사람들의 옥석을 구분하려하지 말아야 한다. 그 보다는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일이 더 필요하다. 현명함과 지혜가 있으면 간자라도 유익하게 쓸 수 있는 것이다.

따지고보면 아주 선하기만 한 사람도 없고 아주 악하기만 한 사람도 없다.

사람을 받아들이는데 지나치게 엄격하지 말고 원칙을 실행하고 나가는데 엄격해야한다. 사람을 엄하게 대하지 말고 법을 엄하게 집행해야 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신당이 정책을 정하고 실행하는데 엄격해야한다.

정말로 이 나라를 위해서 인기에 영합하지 않고..

그러기 위해선 반드시 신뢰를 얻어야 하는데 이는 정직하고 용기있는 태도에서 나오는 것이다.

변명하지 말고 정직하게 시인하고 용서를 구하시라

그러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

현 시대 국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지도자가 그런 인물이기 때문이다.



?
  • ?
    다산제자 2016.01.12 12:46
    산책님의 고견에 백배공감합니다. "의인은 없나니 한사람도 없다"고 예수님이 설파하셨습니다. 무결점자가 없습니다. 파렴치범과 병역기피자, 납세의무 불이행자 등 공인으로서의 덕목에 배치되는 사람들은 영입인사나 발기인명단에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 ?
    산책 2016.01.12 14:17
    다산님 공감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30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540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81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815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298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826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316 열사람의 아군보다 한사람의 적군이 더 치명적일수있다. 6 6 2707 2016.01.12(by 다산제자) 네오콘
» 진정한 용기 2 7 2872 2016.01.12(by 산책) 산책
11314 바랍니다. 1 5 2616 2016.01.14(by 三思一行) 별풍선
11313 대체적 지지율 초박빙상황하에 제가 느끼는 분위기상으로는 이미 끝난것 같습니다. 그러나. 2 10 3746 2016.01.13(by 개똥철학) 심우도
11312 JTBC 뉴스에 나온 한상진 교수 13 5 4659 2016.01.18(by 퇴직교사) 마왕의신
11311 창당발기인대회 영상 4 1946   일파만파
11310 [전문]국민의당 "담대한 변화 선언" 창당 발기취지문 2 6 2206 2016.01.12(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1309 새정치 새경제를 해주세요^^ 2 4 2116 2016.01.11(by 다산제자) 스마트
11308 국민의당에 바랍니다 5 2395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307 안의원이 정동영을 만나는 이ㅠ가 뭔지? 6 3 3087 2016.01.14(by 인디안) ojy3399
11306 행동으로 보여줄때가 왔습니다(창당준비) 13 17 3362 2016.01.15(by 관리자2) 다산제자
11305 국민의당! 31 34 4724 2016.01.16(by 미개인) 베리
11304 살고자하면죽을것이요. 죽고자하면 ~ 3 12 3022 2016.01.10(by 이순신장군) 베리
11303 ‘한국은 국가로서의 기능을 더 이상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는 치욕적인 지적이 나왔다. 8 2972   笑傲江湖
11302 신당 관계자분들 오바하지 말고, 꼼수부리지 말고, 정도로 가십시요. 16 17 4491 2016.01.11(by 다산제자) 깍꿀로
11301 작은 물방울이 되어... 5 14 3132 2016.01.09(by 석암) saebi
11300 지지자가 생각하는 선거 문구.. 1 5 5445 2016.01.06(by 다산제자) 학원제왕
11299 차츰 민심을 제대로 읽은 자들의 밝은 전망이 속출한다.초심민 잃지 않는다면 새정치는 현실이 되리라! 2 6 3829 2016.01.0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1298 4.13 총선을 전망한다!(일요신문 미래칼럼) 7 5812   title: 태극기미개인
11297 매사에 조심조심 5 3199   네오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