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업을 하다보면 크고작은 마가 끼게 마련입니다.

그러나 그걸 너무쉽게 생각하지 마세요. 큰 종기가 될수도있습니다.

이번에 허신행 전장관건은 명백한 실수입니다. 피를 토하듯 호소하던

허신행 전장관에게 다시한번 사과하고 공개적으로 실추된 허 전장관의명예와

인격살인(본인의 말)에 대해서는 어떠한 방법으로든 두고두고 회복시켜 주겠다는

의지를 밝혀주십시요.  그것이 대인의 길입니다.

그리고 류근찬 전의원에 대해서도 무시해도 되겠지만 나로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는 멘트를 해주셔야 뒤가 조용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매사에 신중신중 하시기를---

?
  • ?
    三思一行Best 2016.01.12 11:48

    네오콘님의 글에 공감하며, 특히나 "류근찬 전의원에 대해서도 무시해도 되겠지만 나로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는 멘트를 해주셔야"라는 부분은 더욱 진일보된 대인(군자)의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그러한 조치로 적군을 감복시켜 아군으로 만들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
    다산제자Best 2016.01.12 12:34
    모 정치담론프로에서 류근찬전의원이 민주당에 입당했을때 2013년 신당창당 뜸들일때 안님이 손을 내밀었는데 이후 김한길과 새정연으로 급선회하는 바람에 본인이 오갈데없는 난감한 신세가 된 앙금이 이번에 저속한 표현으로 스스로 무덤을 판꼴이었답니다. 류근찬에 대하여는 더 이상 거명하지 않는 것이 안님답습니다.
  • ?
    三思一行 2016.01.12 11:48

    네오콘님의 글에 공감하며, 특히나 "류근찬 전의원에 대해서도 무시해도 되겠지만 나로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는 멘트를 해주셔야"라는 부분은 더욱 진일보된 대인(군자)의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그러한 조치로 적군을 감복시켜 아군으로 만들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
    다산제자 2016.01.12 12:34
    모 정치담론프로에서 류근찬전의원이 민주당에 입당했을때 2013년 신당창당 뜸들일때 안님이 손을 내밀었는데 이후 김한길과 새정연으로 급선회하는 바람에 본인이 오갈데없는 난감한 신세가 된 앙금이 이번에 저속한 표현으로 스스로 무덤을 판꼴이었답니다. 류근찬에 대하여는 더 이상 거명하지 않는 것이 안님답습니다.
  • ?
    三思一行 2016.01.12 12:56

    ....

  • ?
    다산제자 2016.01.12 13:22

    전국여성단체나 여성국회의원들이 류전의원의 여성비하발언(정조없이 몸을 팔아 걸레같다는 비유)에 대하여 성명을 발표해야 할 것입니다. 국회의원을 지냈던 사람에다 시청료를 받아 운영하는 소위 공영방송의 메인 뉴스 진행자를 지냈던 그 자가 시정잡배보다 더 저속한 글을 트잇에 올렸다는 것은 경악을 금치못할 일입니다

  • ?
    三思一行 2016.01.12 13:28

    http://www.ikorea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9777#close_kova 코리아데일리 (라는 작은신문사) 단독보도라면서, 사과문 떳네요....

  • ?
    다산제자 2016.01.12 13:33
    녜, 일행님 노력으로 제가 숙지하게 되었습니다. 수고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42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74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40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95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13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330 이번 국부 발언 1 0 2088 2016.01.16(by cjh****1256) 나쁜사람
11329 신당의 언로를 단일화 해야 한다 2 7 2418 2016.01.16(by 산책) 산책
11328 복지와 정치 3 7 2353 2016.01.17(by 다산제자) 회원101
11327 국민의당 여유를 갖고 시작해야 합니다. 3 9 2284 2016.01.15(by 다윗3852) 일파만파
11326 이상과 현실의 괴리 3 2562   네오콘
11325 해방직후의 대한민국에 대해 1 2071   회원101
11324 원칙은 손해를 감수하며 지킬때 의미가있다. 7 2 2051 2016.01.14(by 베리) 베리
11323 국민이 원하는것을하자. 2 3 1961 2016.01.15(by 두통66) title: 배추두통66
11322 과거사에 대한 견해 2 1339   회원101
11321 문재인, 김종인 선대위원장 전격 영입 2 2 1399 2016.01.15(by 두통66) 笑傲江湖
11320 중도 개혁 정당 창당하기 위한 영입 인사 기준에대한 배려와 용기가 필요하다. 3 9 2770 2016.01.16(by 산책) 크리스
11319 한상진 위원 정신차리시오!! 이승만이 뭔 국부요? 4 9 2730 2016.01.16(by 성일피아) cjh****1256
11318 오사카쪽바리 14 2 2316 2016.01.14(by 베리) 베리
11317 우리가 만들 중도개혁 실용주의노선이란? 2 7 2457 2016.01.13(by 꾀고리) 일파만파
» 열사람의 아군보다 한사람의 적군이 더 치명적일수있다. 6 6 2466 2016.01.12(by 다산제자) 네오콘
11315 진정한 용기 2 7 2548 2016.01.12(by 산책) 산책
11314 바랍니다. 1 5 2285 2016.01.14(by 三思一行) 별풍선
11313 대체적 지지율 초박빙상황하에 제가 느끼는 분위기상으로는 이미 끝난것 같습니다. 그러나. 2 10 3192 2016.01.13(by 개똥철학) 심우도
11312 JTBC 뉴스에 나온 한상진 교수 13 5 4313 2016.01.18(by 퇴직교사) 마왕의신
11311 창당발기인대회 영상 4 1725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