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민의 당의 급선무는 방향 확립이다.


언론을 통해 보자면, 옛 진심캠프 멤버들은 중도와 합리적 보수를 지지층으로 겨냥한 제3당을 추구하는 듯 보이고, 김한길을 비롯한 탈당 현실정치세력은 친노 고립을 겨냥한 대체야당을 추구하는 듯하다.


거시적으로 보아 한국사회의 미래를 위해서는 제3당 전략이 옳다고 보이지만, 이 전략은 단기적으로는 권력획득의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인다. 


친노 지지세력 15%는 낡은 진보의 껍데기를 당분간 벗지 못한다.

정동영이 디제이나 노무현을 본떠 당내 제일 좌측의 포지션을 고수하려 했던 것이나, 손학규가그 불공정과 수모를 겪으면서도 민주당(친노) 내에서  버티려고 했던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천정배가 현재 취하는 태도는 또 어떠한가? 정권교체를 위한 불확실한 지지층 확대의 명분보다는 정치생명을 위한 확실한 지지층의 표가 우선인 것이다. 


 낡은 진보란 무엇인가?


내용은 실종되고 폼만 남은 진보이다.


참여정부 하의 정책을 되돌아 보라. 한미 자유무역협정부터 비롯해, 진보정부라는 허울을 뒤집어쓴다 한들 할 수 있는 정책이 중도보수정부와 별다를 게 없다.


그 이유는 전지구적으로 현재 진보의 로드맵이 선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사회진화의 방향에 대한 선명한 로드맵이 없으니 대신 인기 영합적으로 쓸데없는 데서 선명하려고 노력하다가, 단식투쟁이니 막말이니 하는 사안의 본질과는 관계없는 오버하는 행태가 나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다. 이 15% 지지자의 정서에 거스르게 되면 반새누리 층의 지지로 권력을 잡는다는 것은 매우 힘들다. 유시민류의 말대로 "당선시킬 수는 없어도 떨어뜨릴 수는 있으니까".


예를 들어 박영선 의원은 왜 망설이고 있는가?


이 15%의 막무가내 지지자에 대한 미련과 그들의 복수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이렇게 보았을 때 처세의 달인은 박원순 시장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그 역시 마지막 결전을 염두에 두고 있을 것이고, 그 전에 안철수 님이 친노의 힘을 좀 빼놓기 바라고 있겠지.


안 님은 중도는 따로 겨냥할 필요가 없다. 친노가 있는 한 중도임을 증명할 필요가 없으니까. 때문에 명확하지 않은 중도라는 실체에 불명확한 아부를 할 필요가 없다. 그저 하던 대로 진실한 태도로 설득하면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노동 4법과 노동 3법의 중도적 방책으로 노동 3.5법을 주장할 것인가? 답은 둘 중의 하나다. 파견직 자체의 철폐가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확대를 용인하든지, 아니면 가까운 시일 내에 파견직 철폐를 전제로 거부하든지.


문재인 대표가 김종인을 앞세워 변신을 꾀하고 있지만 그 한계는 뻔하다. 선거가 끝나면 김종인은 퇴장하는 것이고 더민주의 주류가 바뀌지 않은 이상 당의 風은 과거로 돌아갈 게 명약관화하다. 명민한 박영선 의원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65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831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265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1103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384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4007   마니니
11356 모두의희망! 2 2300   8855hs
11355 안녕하세요? 2 1672   8855hs
11354 실용적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 1 10 2656 2016.01.20(by 다산제자) 뒤뜰
11353 창당 발기후 맞은 첫 시련에 너무 실망하지말고 앞으로 잘 대처하면 된다.(몇가지 제안을 해본다) 3 9 3537 2016.01.22(by 다윗3852) 크리스
11352 안철수의원님께서 방향을 잘못 잡고 계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군요. 2 14 3526 2016.01.21(by 아직은관망자) 비틀쥬스
11351 실망 시키지 말아 주세요 1 1805   충교한
11350 신학용 의원 영입을 재고해 주시기바랍니다. 6 4 2612 2016.01.21(by 네오콘) cjh****1256
11349 지금 상황으론 위기 1 2202   바람속에서
11348 한상진VS김종인 두 노인의 티격태격 꼴불견 2 8 3418 2016.01.20(by 충교한) 다산제자
11347 서두르지 말자 4 1804   산책
11346 안철수 방향을 제대로 잡았네요. file 5 2436   笑傲江湖
11345 대전시당발기인대회 2 1 2174 2016.01.20(by 두통66) 리연우
11344 제2의 도약 3 1541   회원101
» 명분과 현실 2 1571   뒤뜰
11342 안사모의힘! 1 1841   8855hs
11341 친일명부와 뉴라이트의 역사왜곡 3 1566   笑傲江湖
11340 댓글을 서도 허락이 안됩니다. 1 1 1765 2016.01.17(by 관리자) 선돌
11339 자유와 타락을 구분하자 1 2 2537 2016.01.17(by 선돌) 회원101
11338 한상진 때문에 호남지지율 빠졌네요 ( 갤럽조사) 1 1 3475 2016.01.17(by 교양있는부자) cjh****1256
11337 한상진은 정말 도움이 안되네요 2 1654   cjh****12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