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승만 국부론이나 김종인의 정체성 같은 문제는 지금 살기 힘든 서민들의 관심사가 아니다.

왜 과거의 정당과 정치인이 걸었던 분란만 조장하는 길을 가려 하는지?


이 사람도 그 사람도 다 우리 조상이라고 여기저기 제사만 지내러 다니는 게 과연 국민의 눈에 참신하게 보일까? 과거에 줄대는 행보는  그만 두고 현재 국민의 관심사에 집중해야 한다.


김종인 문제도 그렇다. 안철수 님도 과거 그에게 자문을 구하던 사이 아닌가? 그러니 "더민주가 김종인 위원장의 경제민주화 정책을 잘 발전시켜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기 바란다" 는 식으로 말하는 게 좋지 않았겠는가? 


나아가 김종인 개인의 정치이력을 문제삼으며 그를 받아들인 더민주를 꾸짖는 건, 화해와 통합을 표방하는 신당으로서는 좀 자승자박이 아닐까 싶다.


아무튼 국민의 당은 불필요한 과거사 논쟁에 휘말리지 말고, 쿨하게 사과하고 빨리 끝내는 게 낫다.

동시에 구체적 현안을 제기하며 주도적으로 논점을 변경해야 한다.


가령 누리과정 예산에 대해 생각해보자(젊은 부모들은 이 문제가 급박하다).

물론 박근혜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우고 나 몰라라 하고 있으니 제일 큰 책임은 그에게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의문이 드는 것은, 국회(특히 야당)는 도대체 무슨 일을 하는 집단이냐는 것이다.


중앙예산 심의를 제대로 했다면 누리과정 지원예산이 편성되지 않았음을 발견하지 못했을 리 없을 것이고, 그리하여 미리 시정했다면 지금과 같이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국민들만 피를 말리는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야당은 국민에게 예산심의를 제대로 하지 못했음을 사과하고, 박근혜 정부가 공약으로 내세운 누리과정 지원 예산 편성을 위한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는 게 정상 아닌가?


또 테러방지법에 있어, 더민주는 국정원에 대한 뿌리깊은 불신 때문에 국정원을 최고책임선에서 배제시키고자 하는데, 이런 식으로 하면 이게 국가인지 하는 의문이 든다. 어찌 되었건 국정원은 대한민국 최고의 정보기능을 지닌 '국가기구'이다. 국정원을 통제하는 근본적 방책을 마련하는 식으로 문제를 해결해야지, 국가기구를 '정치적 적'으로 돌리는 게 수권을 추구하는 정당의 책임 있는 태도인지 잘 모르겠다.


스스로 추상적 이념적 정체성을 주장할 필요는 전혀 없다. 국민을 중심에 두고 현안에 대해 실용적 합리적으로 접근한다면 국민이 알아서 그 당의 정체성을 인정해 줄 것이다.

?
  • ?
    다산제자 2016.01.20 07:22
    지당한 말씀입니다. 며칠사이 안님이 제대로 패가 풀리지 않으니 상황판단이 흐려지는 듯 해서 염려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30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511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29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9851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7199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2594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356 모두의희망! 2 2282   8855hs
11355 안녕하세요? 2 1637   8855hs
» 실용적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 1 10 2612 2016.01.20(by 다산제자) 뒤뜰
11353 창당 발기후 맞은 첫 시련에 너무 실망하지말고 앞으로 잘 대처하면 된다.(몇가지 제안을 해본다) 3 9 3487 2016.01.22(by 다윗3852) 크리스
11352 안철수의원님께서 방향을 잘못 잡고 계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군요. 2 14 3456 2016.01.21(by 아직은관망자) 비틀쥬스
11351 실망 시키지 말아 주세요 1 1769   충교한
11350 신학용 의원 영입을 재고해 주시기바랍니다. 6 4 2594 2016.01.21(by 네오콘) cjh****1256
11349 지금 상황으론 위기 1 2165   바람속에서
11348 한상진VS김종인 두 노인의 티격태격 꼴불견 2 8 3371 2016.01.20(by 충교한) 다산제자
11347 서두르지 말자 4 1734   산책
11346 안철수 방향을 제대로 잡았네요. file 5 2379   笑傲江湖
11345 대전시당발기인대회 2 1 2150 2016.01.20(by 두통66) 리연우
11344 제2의 도약 3 1502   회원101
11343 명분과 현실 2 1536   뒤뜰
11342 안사모의힘! 1 1787   8855hs
11341 친일명부와 뉴라이트의 역사왜곡 3 1543   笑傲江湖
11340 댓글을 서도 허락이 안됩니다. 1 1 1738 2016.01.17(by 관리자) 선돌
11339 자유와 타락을 구분하자 1 2 2472 2016.01.17(by 선돌) 회원101
11338 한상진 때문에 호남지지율 빠졌네요 ( 갤럽조사) 1 1 3421 2016.01.17(by 교양있는부자) cjh****1256
11337 한상진은 정말 도움이 안되네요 2 1622   cjh****12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