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여다야 구도의 상황에서 국민의당이 승리하려면, 적어도 국민의당이 30% 이상의 지지율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현재 국민의당은 30%는 커녕 10%대의 저조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회의원 선거는 현실적이고 전략적인 성격을 지닌 것이지, 단순히 어떤 꿈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닙니다. 다시 말하자면 냉철하게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이고, 냉철하게 바라보았을 때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승리하기는 어려우므로 지더라도 이기는 길을 찾아야 합니다.


 먼저 차기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한다고 해서, 각종 여론기관들이 안철수를 여론조사의 대상에서 제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대선까지도 계속 조사대상에서 포함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고, 총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 지지율의 상승 계기가 된다면 국민이 안철수를 대선으로 부르겠지요. 그 때는 불출마 선언을 하였어도 국민의 부름에 의해, 정권 교체를 위해, 여당 심판을 위해 나올 수밖에 없는 명분이 생길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불출마 선언 자체는 국민의당이 안철수의 대선을 위한 사당이라는 논란에서 피할 수 있고, 제3당 창당 이유와 총선 지지 이유를 진정성 있게 국민에게 설득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러한 불출마 선언이 없다면 제3당이 안철수의 사당이 아니라는 설명은 믿을 사람은 믿고, 안 믿을 사람은 안 믿는 논란으로 남을 것입니다.


 그리고 야권 분열 프레임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시각이라고 말씀하시는데, 이것은 야권 분열이거나 야권 외연 확장이거나라는 말을 드려야겠습니다. 결국은 총선의 결과를 보고 판단해야 하는 문제입니다. 그래서 저는 야권 분열이 아니라 야권 외연 확장으로 가기 위해 부산에 출마하라는 의견을 낸 것입니다.


 과거 야권이 분열되어도 승리했던 선거는 노태우 시절입니다. 먼저 노태우 시절에는 여당은 군사 독재 진영, 야당은 민주화 진영으로 나뉘어 싸웠기 때문에 야권이 분열되어도 이길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영남, 호남 지역주의로 선거를 이끄는 상황에서는 분열하면 선거에서 이기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대표적인 예로 이회창과 이인제가 있고, 충청에서 보수 진영이 새누리당, 자민련으로 분열하여 야당이 어부지리를 얻은 선거들도 있고, 관악을의 정동영이 있는 것처럼 수많은 경험들이 있습니다. 그 경험은 과거일 뿐이지만 되새길 필요는 있겠지요.


 이러한 점들을 되새겨 볼 때 안철수 의원님이 부산에서 출마를 하신다면, 각종 여론의 스포트라이트는 야권 분열이 아니라 외연 확장이라는 방향으로 눈길을 돌리겠지요. 그리고 부산에서 지지를 얻어나간다는 것은 중도층, 보수층으로의 외연 확장 성격이 강하게 반영될 것이고, 따라서 호남의 민심은 자연히 국민의당으로 향할 것입니다. 이때 호남은 안철수 의원님이 영입하신 일부 신인 정치인들, 호남 현역 의원들, 천정배 박주선 통합신당 세력들이 국민의당이라는 깃발 아래에 호남 민심에 따라 경선한다면, 이것은 필히 호남 석패를 위한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공천권 문제를 둘러싼 당내 갈등 해결 방법이라고 보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러한 흐름을 타고 광주, 전남의 바람이 전북으로, 다시 충청과 수도권으로 북상한다면 적어도 제3당으로서의 입지는 분명히 굳힐 것이라 믿습니다. 후 제1야당이였던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후에 혼란에 빠지거나 다시 계파갈등이 시작된다면, 이후 박영선, 정운찬을 다시 재영입 시도해볼 수 있는 좋은 기반이 되겠지요. 지금의 상황은 냉정하게 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저는 단순히 회의원 몇 명을 영입하지 못했다고 지지를 포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박영선이 국민의당으로 가지 않은 이유들 때문입니다. 국부 발언 논란, 공천권으로 인한 당내 갈등 같은 악재들 속에서 희망이 희미해져 가기 때문에 정치 자체에 실망하였다는 것입니다. 저와 같은 무당층은 안철수가 지금의 여당과 야당의 대안세력으로서 정치에 희망이 되는 존재라고 확신을 갖게 된다면 선거 때에 분명히 투표하러 나갈 것입니다. 하지만 희망이 없다고 느껴지므로 다시 정치에 회의감을 느끼는 것이지요. 이것은 저와 같은 20대, 정치 무관심층에서 보이는 하나의 성향이고, 국민의당은 분명히 무당층과 중도층의 목소리를 내겠다고 하셨지요. 그렇다면 먼저 희망을 보여주십시오.


 그리고 어떤 분께서는 안철수가 정치꾼이 아니기 때문에 시행착오를 이해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정치는 냉정합니다. 지금 안철수는 자신의 정치생명을 걸고 제3당 창당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김한길 민주당 과의 통합 때에는 지방선거를 앞두었지만, 이번에는 10여 명의 탈당 현역의원들과 함께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들이 안철수와 국민의당에 어떤 존재이건, 만약 그들의 지역구에서 더불어민주당에게 의석을 다수 빼앗긴다면 안철수 본인만이 아니라 그들의 정치생명도 거의 끝난 것으로 보아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엄청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하는데, 다시 복귀하기 쉽지 않을 겁니다. 손학규는 개인이 당을 위해 사지로 나가 낙선하고 정계은퇴를 한 것이고, 정동영은 야권을 분열시켜 여당에 야당 지역구를 주고 정계은퇴를 하였지만 어디까지나 관악을이라는 한 지역구의 문제이니 안철수와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즉 복귀하기 어렵습니다.


 저도 안철수가 성공하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 지지할 생각 전혀 없습니다. 다만 희망을 보고 싶고, 희망이 없다면 정치 자체에 관심을 두지 않겠다는 것 뿐입니다.

?
  • profile
    cjh****1256Best 2016.01.23 03:28
    님의 의견에 일정부분 동의 합니다....
    대선 불출마도 좋은 선택의 하나로 볼수 있습니다.

    안철수의원도 둘중에 하나 선택해야될겁니다.. 당대표냐? 대선이냐?
    대선불출마를 선언하면 당대표를 해서 손학규를 데려 올수 있을겁니다.
    대신 손학규가 대선주자가 되겠죠....

    당을 위한다면 저도 이게 최선이라 봅니다.

    그러나 안철수 의원이 대선을 노린다면...... 국민의당의 대표가 될 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이게 문제라고 봐요?

    손학규는 대권노리는 사람이고....
    김한길은 이미지가

    당대표로서 안철수만큼 적합한 인물이 없습니다....
    그러면 대선은 다른사람에게 줘야 됩니다.
  • profile
    일파만파Best 2016.01.23 10:08

    차라리 더불어민주당사이트에서 문재인 대표 대선불출마 선언을 하시라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요?…….
    아마 세상에서 듣지도 못했던 온갖 욕을 다 먹을 겁니다. 그들은 변화지 않습니다.
    국민의당은 창당 자체만으로 충분히 야권의 외부효과가 되고 있습니다.
    변화와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이 있고, 새누리와 더민주당의 권력의 카르텔을 깨자는 것이 안철수 의원이 정치를 시작한 이유 입니다. 아직 정식으로 창당도 안했습니다.
    지금은 개업하기전 인테리어 공사 중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인테리어공사를 하면서 어떻게 고민도 없고, 일하는 분과 조금의 의견충돌이 없겠습니까?
    지금 많은 국민들은 공사 중임에도 옆집,앞집의  깔끔한 카페를 보면서 똑같은 분위기를 원합니다.
    지금 엔젤님의 생각은 인테리어공사를 보면서 맘에 안 든다고 나 저 집에 더 이상 안 간다고 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공사 끝나고 정식 오픈한 다음 그때 판단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옆집과 앞집이 온통 썩은 반찬과 쉰 반찬만 내놓는데 그걸 그냥 드시겠습니까?
    익숙하고 편리하다고 그냥 방관 하시겠습니까? 박영선의원은 익숙하고 편리한길을 선택 한 겁니다.

  • ?
    깍꿀로Best 2016.01.23 15:26

    20대 정치무관심층이 빨라야 엄마 뱃속을 갓 벗어났을 노태우 시절 선거부터, 이회창, 이인제, 자민련, 보수분열, 관악을 정동영 , 손학규 정계은퇴 등등 수십년간의 선거 역사와 전후 상황들을 줄줄이 꿰고 있네요?
    20대가 아니라, 20년간 정치권을 지켜본 사람의 발언같은데요?

    일여다야의 상황에서 최대 20%가 한계인 더불어민주당이나 등락을 거듭중인 국민의당이나 30%를 넘지않는것은 같은 상황인데, 아직 출정도 제대로 못한 국민의당의 패배만 기정사실화하고 있네요?
    호남민심이 더불어민주당을 많이 떠났는데, 국민의당이 맞붙어 의석수를 다수 빼았긴다는 예상이 바른 진단일까요?
    국민의당 지지율이 잠시 주춤한 틈을 타서, 부정적 인식을 주입하려 애쓰는 모습입니다.

    누구를 위한 대선 불출마, 부산 출마 낙선 노래를 부르고 있는걸까요.
    세상이 정치공학적 논리대로만 돌아간다면, 지난 대선은 문재인이 대통령 되어야했을겁니다.
    사즉생을 빙자한 사즉사 부추기기는 그만하시고, 몸에 밴 패배주의적 시각은 님 혼자 간직하십시요.

  • profile
    uni**** 2016.01.23 00:53
    무당층이라 하셨지만 국민의당에 제일 관심 많이 갖고 계신거라 생각되어서 감사드립니다
    그러나 부산 출마는 아닌 듯 해요 사견이지만요 그리고 불출마 선언에 대해서는 더 숙고 해 봐야 할것같습니다
    엔젤님 당신의 마음도 필요합니다
    감히 말씀 드립니다 안님 훌륭한 분이라고~~~
  • profile
    cjh****1256 2016.01.23 03:28
    님의 의견에 일정부분 동의 합니다....
    대선 불출마도 좋은 선택의 하나로 볼수 있습니다.

    안철수의원도 둘중에 하나 선택해야될겁니다.. 당대표냐? 대선이냐?
    대선불출마를 선언하면 당대표를 해서 손학규를 데려 올수 있을겁니다.
    대신 손학규가 대선주자가 되겠죠....

    당을 위한다면 저도 이게 최선이라 봅니다.

    그러나 안철수 의원이 대선을 노린다면...... 국민의당의 대표가 될 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이게 문제라고 봐요?

    손학규는 대권노리는 사람이고....
    김한길은 이미지가

    당대표로서 안철수만큼 적합한 인물이 없습니다....
    그러면 대선은 다른사람에게 줘야 됩니다.
  • profile
    성일피아 2016.01.23 08:13
    대선불출마하는순간 철수로보고 종편에서 난리가 날것이고 정치 끝입니다.
    노원병 출마해야 됩니다.
    부정부패 당연히 청산해야지요
    그렇지만 2번정도 나눠서 해야지 한번에 확 바꾸려면 부작용이 있습니다.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김영란교수님을 적극 영입해야 합니다.
  • profile
    일파만파 2016.01.23 10:08

    차라리 더불어민주당사이트에서 문재인 대표 대선불출마 선언을 하시라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요?…….
    아마 세상에서 듣지도 못했던 온갖 욕을 다 먹을 겁니다. 그들은 변화지 않습니다.
    국민의당은 창당 자체만으로 충분히 야권의 외부효과가 되고 있습니다.
    변화와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이 있고, 새누리와 더민주당의 권력의 카르텔을 깨자는 것이 안철수 의원이 정치를 시작한 이유 입니다. 아직 정식으로 창당도 안했습니다.
    지금은 개업하기전 인테리어 공사 중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인테리어공사를 하면서 어떻게 고민도 없고, 일하는 분과 조금의 의견충돌이 없겠습니까?
    지금 많은 국민들은 공사 중임에도 옆집,앞집의  깔끔한 카페를 보면서 똑같은 분위기를 원합니다.
    지금 엔젤님의 생각은 인테리어공사를 보면서 맘에 안 든다고 나 저 집에 더 이상 안 간다고 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공사 끝나고 정식 오픈한 다음 그때 판단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옆집과 앞집이 온통 썩은 반찬과 쉰 반찬만 내놓는데 그걸 그냥 드시겠습니까?
    익숙하고 편리하다고 그냥 방관 하시겠습니까? 박영선의원은 익숙하고 편리한길을 선택 한 겁니다.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2016.01.23 10:45
    실망감 또한 관심의 발로가 아니던가요 잘 해낼것으로 믿고 있읍니다 돌아가는 상황이 물밑에서 바쁘게 돌아가고 있군요 분위기 또한 나아보이구요 냉정한 정치지형 속에서 국민의당에 관심이 싹튼다는 것은 썩은 정치를 청산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세력이 등장하기를 바라는 저같은 장삼이사의 염원이 아니겠읍니까 희망은 좌절속에서 피어나니깐요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리겠습니다
  • ?
    크리스 2016.01.23 12:00
    먼저 무당파 지지층이시면 더더욱 안철수 신당 과정을 희망을 가지고 응원하고 지지해주셔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지금 한국 정치 현실에서 제3 중도개혁 정당의 필요성과 그성공은 정치 혁명의 크니큰 업적으로 남을 것 입니다.
    보수와 진보의 극한적 대립과 분열을 막고 진정 대화와 협력으로 사회적 합의체를 이루는 정치로 갈수있다면 이 제3당이 희생양이 되더라도 조만간 양당 체제의 보수와 진보가 중도우파 중도좌파로 움직이면서 자연스럽게 국민을 위한 화합 정치로 변화될 것입니다.
    자는 그것을 기대하고 현재느 안철수외에 이런 모험을 시도할 어느 정치 지도자도 없다는 것 입니다.
    어떤 시련이 닥치더라도
    인내하고 희망을 가지고 기다려 봅시다.
  • ?
    깍꿀로 2016.01.23 15:26

    20대 정치무관심층이 빨라야 엄마 뱃속을 갓 벗어났을 노태우 시절 선거부터, 이회창, 이인제, 자민련, 보수분열, 관악을 정동영 , 손학규 정계은퇴 등등 수십년간의 선거 역사와 전후 상황들을 줄줄이 꿰고 있네요?
    20대가 아니라, 20년간 정치권을 지켜본 사람의 발언같은데요?

    일여다야의 상황에서 최대 20%가 한계인 더불어민주당이나 등락을 거듭중인 국민의당이나 30%를 넘지않는것은 같은 상황인데, 아직 출정도 제대로 못한 국민의당의 패배만 기정사실화하고 있네요?
    호남민심이 더불어민주당을 많이 떠났는데, 국민의당이 맞붙어 의석수를 다수 빼았긴다는 예상이 바른 진단일까요?
    국민의당 지지율이 잠시 주춤한 틈을 타서, 부정적 인식을 주입하려 애쓰는 모습입니다.

    누구를 위한 대선 불출마, 부산 출마 낙선 노래를 부르고 있는걸까요.
    세상이 정치공학적 논리대로만 돌아간다면, 지난 대선은 문재인이 대통령 되어야했을겁니다.
    사즉생을 빙자한 사즉사 부추기기는 그만하시고, 몸에 밴 패배주의적 시각은 님 혼자 간직하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4667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1256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5914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61445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5949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61610   꾀꼬리
» 무당층이라고 했던 제가 다시 한 번 글을 쓰겠습니다. 7 2 4291 2016.01.23(by 깍꿀로) 엔젤
11371 상대가 살을 주고 뼈를 취하겠다면, 나는 팔하나를 내주고 목을 치겠다는 각오를 해야할판에... 7 5858   깍꿀로
11370 안철수는 생사관이 정리된 사람 2 9 4364 2016.01.23(by 회원101) 회원101
11369 앞으로도 위기지만 그래도 잘하고 있습니다. 2 3 3738 2016.01.23(by uni****) cjh****1256
11368 역사의 오적(五賊)을 심판해야 한다. 3 2890   일파만파
11367 불협화음은 당 망친다. 1 3186   네오콘
11366 무당층의 한 사람으로써 실망감이 컸지만, 마지막으로 드리고 떠나는 저의 의견 11 4 5142 2016.01.23(by 푸르른영혼) 엔젤
11365 안철수 의원의 "국민의당"이 제1야당으로 발돋움 할수 있도록 하려면~ 2 3 3991 2016.01.22(by uni****) BaeksejiBackseJi
11364 기원합니다 1 3219   회원101
11363 김영란-김관영 당대표카드로 반전의 기회를 모색해야 5 0 4884 2016.01.26(by 다산제자) 후광안철수
11362 새정치라는 목표는 버리지 말자 1 3169   산책
11361 저는 역시나 안철수가 방향을 잘 잡았다고 생각합니다. 5 3704   笑傲江湖
11360 먼저 교섭단체부터 3 3184   선돌
11359 안님의 초심으로 가야한다. 2 2651   title: 배추두통66
11358 친일파 문제와 박정희 1 3292   회원101
11357 국민의당 커뮤니티 3 7741   회원101
11356 모두의희망! 2 3095   8855hs
11355 안녕하세요? 2 2516   8855hs
11354 실용적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 1 10 4408 2016.01.20(by 다산제자) 뒤뜰
11353 창당 발기후 맞은 첫 시련에 너무 실망하지말고 앞으로 잘 대처하면 된다.(몇가지 제안을 해본다) 3 9 5256 2016.01.22(by 다윗3852) 크리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