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금태섭씨가 얼마 전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다름 아닌 신기남이 아들 문제로 학교측에 압력을 행사한 것때문에 더민당의 징계를 받아 사실상 총선출마가 불가능한 상황이 된 직후였습니다. 발 빠르다고 해야 하나요? 아니면 얍삽하다고 해야하는지, 아뭏튼 낡은 정치(신기남?)를 청산하고 자기가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합니다.

 

지난 대선을 생각해보면 금태섭씨는 안철수의 오른팔과 같은 존재였습니다. 물론 나중에 그가 지은 책을 통해 자신은 '들러리'에 불과했다는 '폭로'로 세간의 관심을 받기는 했습니다만.. 이번 국민의당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합류하려나 기대했지만, 책에서 폭로한 기조대로, 당에 남아서 오히려 더민당을 살려내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어제 자 뉴스에 의하면 신기남, 노영민을 구제하기 위해 더민당 현역 40여명이 구명탄원서에 서명했다고 합니다. 국민의당과의 죽음을 건 쟁투가 저들한테는 한가한 싸움으로 보이는 모양입니다. 안의원이 탈당하면서 했던 말..'우물 안 개구리'처럼 아직까지도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주변을 살피는 것보다 '기득권 수호'가 저들의 최우선가치임을 다시 증명한 셈입니다.

 

한 가지 아이러니는, 금태섭이 그 지역구에 출마를 결심할 수 있었던 저간의 배경도 결국 안의원 탈당이 야기한 결과라는 사실입니다. 벼랑끝에 몰려있는 더민당은 아마도 신기남/노영민을 구제하지 않을 공산이 크지만, 안의원 탈당이 없었더라면, 신기남은 아마도 무난히 살아남아 다시 출마를 준비할 상황이었다는 거죠.

 

그런데 과연 이런 상황에서 금태섭은 안철수에 대한 고마운 마음이 코딱지만큼이라도 있을지, 그건 의문입니다.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여야를 막론하고 2012년 이후 정치판의 주요 변곡점에서 주인공은 안철수였고, 나머지는 종속변수라는 사실입니다. 김종인의 등장도, 지금 더민당을 치장하고 있는 영입을 빙자한 화장빨도, 2012년 총선에서도 말로만 써먹었던 '경제민주화'가 리바이벌되는 것도, 모두 안철수가 만든 파장이라는 것이지요.

 

정치에 등돌린 유권자의 10~15%가량을 정치판으로 불러모으는 '차력'을 선보이는, 한국정치의 '흥행 유발자'도 바로 안철수입니다.

 

앞으로도, 당분간은 우리 정치의 '갑'은 안철수가 될 것입니다.

'갑'이라는 단어가 불편하면 독보적인 존재라고 불러도 되겠네요.

 

'special one'

?
  • profile
    일파만파Best 2016.01.29 09:29

    안철수 의원의 제3의길은 양당구조로 인한 썩어버린 대한민국의 정치와 미래 동력을 상실한 경제의 확장성을 넓히기 위한 결단입니다.

    지금과 같은 양당구조는 정체된 정치 환경이 경제를 위축시키고 공정한 경쟁보다는 편법이 대한민국을 지배하게 됩니다. 이러한 편법과 아집은 결코 대한민국의 미래가 될 수 없습니다.

    편법과 아집의 정치권을 개혁하고자 뭉친 것이 안의원이 중심이된 국민의당입니다. 하지만 금태섭변호사는 개혁보다는 자신의 안위와 영달을 위한 조금 쉬운 길을 선택 했다고 생각 됩니다.

    결국 자신의 마음속엔 대한민국의 개혁, 미래, 변화보다는 쉽고 편안한 이기적 마음이 우선인 듯합니다.

    정치인은 이기적인 마음보다는 이타적인 마음이 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국민은 숨기려 해도 숨길 수 없는 이기적인 정치인을 반드시 심판 할 겁니다. 본인의 선택이니 뭐라 하지 못하지만 국민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 ?
    퇴직교사Best 2016.01.30 14:11
    정치 권력에 눈이 멀면 자녀도 아내도 수단으로 보이니, 하물며 동지에 대한 배신은 여반장 이지요!!
    그러니 그 사람의 심중을 궤뚫는 혜안이 필요한데 그 혜안은 불과 몆 사람 뿐일 겁니다....
  • profile
    cjh****1256 2016.01.29 08:40
    책 쓰고 안철수 씹을때 부터 문재인에게 붙었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 ...
  • profile
    일파만파 2016.01.29 09:29

    안철수 의원의 제3의길은 양당구조로 인한 썩어버린 대한민국의 정치와 미래 동력을 상실한 경제의 확장성을 넓히기 위한 결단입니다.

    지금과 같은 양당구조는 정체된 정치 환경이 경제를 위축시키고 공정한 경쟁보다는 편법이 대한민국을 지배하게 됩니다. 이러한 편법과 아집은 결코 대한민국의 미래가 될 수 없습니다.

    편법과 아집의 정치권을 개혁하고자 뭉친 것이 안의원이 중심이된 국민의당입니다. 하지만 금태섭변호사는 개혁보다는 자신의 안위와 영달을 위한 조금 쉬운 길을 선택 했다고 생각 됩니다.

    결국 자신의 마음속엔 대한민국의 개혁, 미래, 변화보다는 쉽고 편안한 이기적 마음이 우선인 듯합니다.

    정치인은 이기적인 마음보다는 이타적인 마음이 우선이 되어야 합니다.

     국민은 숨기려 해도 숨길 수 없는 이기적인 정치인을 반드시 심판 할 겁니다. 본인의 선택이니 뭐라 하지 못하지만 국민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 ?
    다산제자 2016.01.29 17:47
    안님의 좋은 자극제가 되었고, 신당때문에 더민주도, 새누리도 정신을 조금씩 차리려 합니다. 무엇보다도 문재인이 뒤늦게 깨닫게 할 수 있었던 점도 큰 성과라고 봅니다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2016.01.29 18:47
    이미 민심은 국민의당을 주목하기 시작했읍니다 무사안일의 여당과 반대를 위한 반대를 일삼는 야당을 이번 총선에서 투표로써 경고 할것이며 제3당의 어깨에 당위성의 훈장을 달아줄 것입니다
  • ?
    퇴직교사 2016.01.30 14:11
    정치 권력에 눈이 멀면 자녀도 아내도 수단으로 보이니, 하물며 동지에 대한 배신은 여반장 이지요!!
    그러니 그 사람의 심중을 궤뚫는 혜안이 필요한데 그 혜안은 불과 몆 사람 뿐일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586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508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64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661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619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7551   화이부동
11412 국민의당에 바란다 2 4 2863 2016.02.01(by 개똥철학) 나인해피
11411 마우스고장, 휴대폰고장 1 3001   笑傲江湖
11410 김경진변호사 영입을보면 국민의당의 현주소가 보입니다. 4 7 9233 2016.02.02(by 네오콘) 후광안철수
11409 19대국회는 무대를 접어라 !! 1 2679   철철철
11408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1 6 4382 2016.01.30(by 다산제자) cjh****1256
11407 무당층이라고 했던 제가 다시 한 번 글을 쓰겠습니다.(2) 36 3 5275 2016.02.06(by 엔젤) 엔젤
11406 여론조사가 궁금합니다? 高見 부탁합니다? 3 3 4369 2016.01.31(by 무등산신령) 충교한
11405 국민의당, '민생전문' 이건태 변호사·정재흠 회계사 영입(종합).gisa 3 3855   cjh****1256
11404 [더팩트 | 서민지 기자] 국민의당은 29일 이용호·김철근·강연재·김경진 정치평론가를 영입했다. 4 5061   cjh****1256
11403 시설관리원 배성춘, 환경미화원 임종성 국민의당 입당 1 6 3794 2016.01.29(by 크리스) cjh****1256
11402 이글좀 퍼뜨려주세요. 국회선진화법 개정관련 2 3123   cjh****1256
» 금태섭과 안철수 5 8 5823 2016.01.30(by 퇴직교사) 경제민주
11400 지금부터 시급하게 내놓을 반전 카드 몇가지 2 8 4184 2016.01.30(by cjh****1256) 크리스
11399 인생길 가다보면!!! 2 3090   8855hs
11398 정의당 진중권.유시민.노회찬이 안철수를 비난하는 이유 2 3 5162 2016.01.29(by 일파만파) cjh****1256
11397 진중권氏의 국민의당 성토에 대해 6 9 763707 2016.01.31(by 충교한) 충교한
11396 괜찮다 1 4 2988 2016.01.30(by 퇴직교사) 산책
11395 안철수 의원님 부산에서 응원합니다 1 4 2825 2016.01.28(by 현산옹) livertado
11394 한번맺은인연은 영원하라!!! 7 5 7225 2016.01.28(by 관리자2) 8855hs
11393 인터넷은 이미 친노친문패거리에 장악당한지 오래입니다. 8 6063   cjh****12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