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회 생활을 하면서 본의 아니게 친구나 친척들 그리고 여러부류의 사람들과 정치이야기를 할때가 있습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노라면 정치성향이 은연중 드러나는것 같아요

거의 모든사람들이 얘기할때. 나는 누구의 편도 아니라면서 한쪽편을 들죠, 하하

정말 중립은 없고  정치에 무관심한 사람은 있어요....

그래서 의견이 다르면 얼굴을 붉히거나 속으로는 불편하면서도  겉으로는 태연한척 하죠  하 하 하

나도 우리매형하고 정치성향이 달라서 정치이야기는 피하게 됩니다 ..서로 설득이 안됩니다  

매형은 저보다 손위니까  자꾸 정치이야기를 하는데    저도 나름 생각이 있는데 생각이 쉽게 안바뀌는게 아니고 절대로 안바뀝니다 .. 그래서 정치이야기가 나오면 다른데로 화제를 돌리게 되죠 그게안되면 고개를 끄덕이면서 장단을 맞춰주죠

기분 상하지 말라고 (사회생활이 다 그런거죠  뭐!)

이번 연휴에 친척들 만나시게 되면 정치이야기 할때  중립인 사람은 없을겁니다

모두들 자기가 처한 상황에서  지연 학연 등 이유로 지지하는데가 달라도 이해하고 들으세요

오랜만에 만나서 즐거운 설이되야지 .........  정치가지고 싫은소리 하면 되겠습니까....

 

?
  • ?
    8855hs 2016.02.07 00:18

    그렇습니다.

    더구나 저는 경상도니까 더욱그렇습니다.
    이쪽분들 정말 안통합니다.
    무조건 국민의당 말도 꺼낼수 없으니까요.
    하지만 우리 국민의당 이 이기는 그날을 기다릴수 밖에요. 현산올림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2016.02.07 13:56
    정치이야기는 밥상머리에 놓기에는 좀 그렇죠 이심전심 뭐 그런정도 해야 되지 않을까요 저같은 경우에는 나의 이야기를 하기전엔 정치전반에 관해 이야기하고 그래서 나는 국민의당을 지지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상대의 동의를 구하지는 않습니다 가볍게
  • ?
    꾀고리 2016.02.09 09:00
    공감하고 충분히 이해합니다.사람들이 나이 들면서 삶의 이치를 깨달은 후에 정치성향이 변하는 이도 있습니다.젊었을때 사회주의에 심취해 보지 않은 이와 정치이야기 하지도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일편단심하시는 신념이 강하신분들의 그 것도 배울만하고 합리적인 것도 배울만한데 무엇 보다도 좌우(양진영에 현실적으로 마땅한 단어로 편의상 쉽게 좌우라고 표현합니다 진보 보수도 맞지만요)의 깊은 개념들을 충분히 이해하고 그 조화로움의 필요성을 안다면 더욱더 정치를 잘 할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그런데 이게 쉽지않음은 정치현실에서 편가르기가 권력을 획득하는데 매우 중요한 기법이기 때문이죠 이마저도 정치게임에서 필요한 요소죠.그러므로 참지식이 없는상태에서 진정한 정치 발전은 다람쥐 챗바퀴 돝듯이 계속 역사의 되풀이만 되죠. 피곤하죠.모든 것이 필요하고 모든 것을 조화로이 사용하며 그것을 이해하고 설득할수 있을때 정치발전은 있게됩니다 아무도 모르고 헌신한다거나 또 요구하는 것도 어리석고 미련합니다.독재처럼 단순한 귄력 단순한 통치야 별거없지만 좋은 민주주의는 참지식이 없이는 결단코 불가능하다는것을 아는 사람이 아직 적군요 이 사람들이 많아지면 정치는 앞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38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609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119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0877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171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780   마니니
11456 진중권은 먼저 진보 안의 들보를 보라 1 4 2948 2016.02.10(by uni****) 뒤뜰
11455 국민의당 아쉬운점 1 1 3433 2016.02.09(by uni****) 회원101
11454 대통령의 가능성이라는 게 하루 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라, 평생을 두고 자기의 길을 걷고, 자신의 말을 지키며 포인트는 쌓아가는 것 2 1 2908 2016.02.08(by 드림프렌) 선돌
11453 계파간에 싸우지말고 잘 하라고 전해주세요. 3 1 2165 2016.02.07(by 아직은관망자) 초서민
11452 설명절 여론 2 1 3144 2016.02.07(by 현산옹) 8855hs
» 政治的中立 이 있나요? 3 7 3828 2016.02.09(by 꾀고리) 충교한
11450 정말 생각보다 무섭고 어처구니없는 세상! 4 10 4580 2016.02.06(by 현산옹) title: 배추두통66
11449 국민의당 효과. 국회가 이렇게 일하는곳이 되어야죠. 4 9 3797 2016.04.21(by 깍꿀로) 깍꿀로
11448 자신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나가시길.. 4 7 2953 2016.02.06(by 회원101) 산책
11447 뎃글 써주기!! 3 7 3187 2016.02.05(by 두통66) 8855hs
11446 광주,전남 여론조사 10 10 4393 2016.02.07(by 현산옹) 8855hs
11445 여론이 국민의당으로 3 4 2684 2016.02.07(by 현산옹) 8855hs
11444 새해인사! 4 2 2024 2016.02.07(by 현산옹) 8855hs
11443 왜!안철수가 총선,대선에서 승리할수 있는가? 3 9 5474 2016.02.05(by 산책) BaeksejiBackseJi
11442 우리시대 안철수의 의미 5 8 3556 2016.02.05(by 현산옹) 경제민주
11441 '성장과 분배의 모순', 깨져야할 기득권 이데올로기 1 4 4342 2016.02.05(by 다산제자) 경제민주
11440 선거때마다 2 3 2283 2016.02.05(by uni****) 8855hs
11439 진중권 진보(進步)논객에서 진영(陣營)논객 되다.. 1 2 2461 2016.02.04(by 충교한) 충교한
11438 立春大吉 建陽多慶 1 2 3505 2016.02.05(by uni****) 일파만파
11437 제 20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직후보자 공모 4 2369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