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지지자들 마음이  가뜩이나 편치않은데.. 오늘은 두사람의 영입 문제까지 심기를 불편하게 하고있다.


누가 들어오면 나는 안 들어가겠다..... 이야기 끝났었는데 더  고민 해봐야겠다.....한사람은  자리가 마땅치 않아서,  또 한사람은 몸값 좀 더 높이고....  뭐 하는 스텐스인지...ㅠㅠㅠ 전부 새정치 하겠다는 마음들은 없고 그저 자기 생각들만 하니 참  씁씁하기 짝이 없다. 


결국 두 사람 중 한 사람만 들어오고  끝내든지 두사람 다 포기하든지 선택의 기로에 서있다.


여기서 한가지 지적 하고 싶은 것은 설 연휴전 이교수 영입 마무리를 왜 못끝내고 지금까지 질질 끌어왔는지.. 결국 오늘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말았다. 당의 실기다. 어떻게 결론이 날지 모르겠지만 저는 당의 입장만을 고려 한다면 정 장관을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상항이 교섭 단체 구성도 불안한 지지율 상항을 고려해보면 정장관의 도움으로  전북 선거에서 몇석을 더 건져야 하기 때문이다. 

전북도 국민의당 지지율이 상당히 저조한것으로 나오고 있다. 반면 이교수는 본인 입으로 정장관이 오면 입당 포기 의사를 내놓은 상태에서 방법이 없다.


사실 길게보면 이교수는 중도 보수층을 끌어안기에  꼭 필요한 인물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지금은 그의 역할도 자리도 마땅치 않다. 전윤철 위원장으로 공천위를 맡기는 심플한 선택으로 가야 할것이다.


최근 이교수의 우유부단한 언론 플레이도 사실 좀 분제가 있다. 두 사람의 이념 스펙트럼 차이도 껄꺼로운 상항이다.

단. 정장관이 무소속으로 남으면 여론 때문이라도 이교수는 잡아야 할것이다.  둘다 놓치면 또 뭇매를 맞겠지만....


여하튼 한사람의 의원이라도 건지는 전략적 선택이 필요하다.


지지자분들은 어떤 판단을 하실지 모르겠다.

  

?
  • ?
    회원101 2016.02.16 23:32
    지금 국민의당은 힘을 모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시작도 안한 단계라는 것입니다 진정한 시작은 총선이후라고 생각합니다 총선이 지나봐야 얼마나 대한민국 정치에 영향을 끼칠지 판가름 나는 것이겠죠 들어올 사람은 들어오고 나갈분은 나가게 될거라고 말씀하신것도 본 기억이 나는데 제3지대가 생겼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힘을 모은다는 차원에서 보면 의원수가 많은 것이 좋겠지만 눈앞의 현실만 보고 아무렇게나 영입하는것도 문제라고 봅니다 지금은 시작이니 여러사람들 들어오고 부디치는 일도 생기고 그럴것인데 이런것은 차차 정리해 나가는 방향이지 않나 생각을 하기도 하는데 어떤 정치적 이념도 결국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이로운 것이 무엇이냐를 놓고 보는 방법론적인 차이 아닐까요 그 중심만 확실하다면 이런 차이도 극복하는게 불가능한건 아니라고 봅니다

    자신의 자존심이 걸린 주장이라할지래도 국민을 위한 최상의 것이 아니면 포기할수 있어야 하는데 이런거 못하는 분들은 나가거나 들어오지 않는게 좋다고도 생각합니다 중심을 잃지 않고 초석을 닦아나가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안철수님을 믿고 있는 입장입니다
  • ?
    다산제자 2016.02.17 07:18
    저는 정 전장관의 입당을 좋게 보지 않는다. 이유인즉 유리한 전주에서 출마하여 정치적 리턴을 하려는 기도이고 당을 위한다면 서울에서 나경원의원 등 국회상임위원장 급(수준)과 한판 겨누어 서울분위기를 고조시키는데 한몫을 해야 한다고 본다. 천-정이 규합하여 안님을 협공할 때 당내 힘의 역학관계에서도 사사건건 견제를 받을 수도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3107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10361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4564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4744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46309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47431   꾀꼬리
11492 제가 보는 진보와 보수란 0 3642   꾀고리
11491 mbc 100분 토론 0 3217   회원101
11490 운영자님 2 0 4412 2016.02.17(by 회원101) 회원101
11489 안대표님의 승리를 기원하는 이방인 3 7 4471 2016.02.17(by BaeksejiBackseJi) 장길남
» 정동영 전장관이냐 이상돈 교수냐.... 어렵지만 지금은 선거 전략으로 선택해야 한다. 2 0 4982 2016.02.17(by 다산제자) 크리스
11487 대한민국, 임시정부 법통 계승 말이 안된다는 사람들 0 4392   회원101
11486 영화 `귀향` 상영관 (2016년 2월16일 19:00 현재) 0 3551   개성상인2세
11485 새누리당에게 요구한다 1 2713   회원101
11484 국민의당에게 바랍니다. 1 3399   笑傲江湖
11483 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하면 어떤 문제가 생기나??? 제대로 알고 찬성이든 반대든 합시다. 2 0 5003 2016.02.16(by 성일피아) 낫투다이
11482 요즘 언론방송을 보면 마크 트웨인의 명언이 떠오르는군요. 0 4647   笑傲江湖
11481 진정한 의미의 보수와 진보를 향하여.. 2 3238   산책
11480 우리도 핵개발을 1 3182   8855hs
11479 한국의 핵개발은 살아남겠다는 정당방위 행위 2 1 5784 2016.02.15(by 회원101) 회원101
11478 2016년 낙선운동이 필요하다. 0 3552   개성상인2세
11477 국민의당 6명의 대변인의 날카로운 논평이 적시, 적절하게 잘 운용되고 있다. 1 6489   크리스
11476 개성공단 압장발표에 대하여 2 1 4178 2016.02.14(by 회원101) gida****
11475 독일 통일의 설계사 `에곤 바르`가 남긴 조언 (2015.9.9) 동영상 보기 1 0 3735 2016.02.14(by 개성상인2세) 개성상인2세
11474 내가선택한 국민의당 3 6 6279 2016.02.15(by uni****) 8855hs
11473 지금 지지자 분들 부글부글... 하지만 최선을 다해야한다. 2 6 5690 2016.02.14(by 다산제자) 크리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