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오전 이상돈씨 합류발표가 있었습니다.

 

그간 뜸들이다가 정동영씨 합류가능성 때문에 국민의당 합류에 난색을 표하던 이상돈씨가 먼저 전격적으로 합류를 결정했네요. 이 얘기는 그간 갈등설이 돌았던 김한길씨의 행보도 정리가 된 상황을 반증하는 것 같습니다(이상돈씨는 김한길의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그간 주장해왔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문제는, 정동영씨가 자신을 불편해하던 이상돈씨 선합류에도 불구하고 과연 국민의당에 입당할까입니다. 어제였나요? 공교롭게도 국민의당 영입 1호로 꼽히던 대북전문가 김근식교수는 정동영과 같은 지역구 전주 덕진에서 함께 당내 경선을 벌여보자는, 어떻게 보면 정동영씨를 자극하는 듯한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제 선택은 정동영씨한테 주어진 셈인데, 더민당으로 다시 가기에는 그간 친노에게서 받은 상처가 너무 큰데다가, 결정적으로 김종인의 북한 붕괴론은 정동영씨의 브랜드 이미지(통일전도사)와 극단에 있으므로, 더민당이 문을 먼저 닫은 것이나 마찬가입니다. 결국 국민의당에 들어오느냐, 무소속연대를 만들어 전북에서 3파전으로 가느냐의 선택인데 과연 어떻게 될까요?

 

그런데 좀 웃기는 것은, 정동영씨가 국민의당 입당을 망설이는 이유가 자신의 정체성(사회적 약자의 눈물을 닦아줄 서민정당)과 국민의당이 맞지 않다고 주장하는 부분입니다. 정동영씨는 용산참사 이후부터 쌍용자동차, 4대강 사업 부당성 등, 이를테면 '현장중심'의 활동을 해왔던 바 이 부분은 '대외적으로' 인정받을 만한 업적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분규(?)현장 중심의 정치행위는 보기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며, 이러한 방법을 통해서 사회가 근본적으로 변화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가령 진보정당이나 노동단체등이 연간행사처럼 치루는 가두집회 자체가 폄하될 수는 없지만, 그런 방식으로(현장투쟁)으로 사회의 근본적 문제가 풀리기는 어렵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이유는, 기존 진보정당보다 더 현실적이고 가능성 높게 사회의 근본문제를 해결해주고, 상식과 정의가 대접받고, 사회적 약자의 눈물을 닦아 줄 수 있는 정당이기 때문입니다. 진정한 의사는 환부만 들여다 보고 증상에 따른 대증요법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환자가 아픈 것이 근본적으로 왜 아픈가에 천착하여 근본적 처방을 내리는 것이라 할 때,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우리사회에 대한 근본처방을 가지고 있는 정당이라 믿습니다.

 

얘기가 좀 길어졌는데, 결국 정동영씨가 국민의당을 자신보다 덜(?) 진보적이라고 판단하거나, 중도라고 생각하는 것은, 유감스럽게도 정동영씨가 민생현장을 찾아다니면 여론의 주목을 받아왔지만, 본인도 진정한 진보가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이 깊지 않았거나, 국민의당의 정체성을 자기 마음대로 예단한 결과라는 것입니다.

 

각설하고, 저는 정동영씨가 현명한 선택을 해서 국민의당에서 자신의 정치력을 다시 가다듬는 계기를 만들기를 바랍니다. 무소속 연대로 가는 것은, 정동영씨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는 결과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오늘자 이상돈씨 합류 발표 직후 언론사들은 정동영의 무소속출마를 기정사실화해서 보도하기 시작했는데 두고 볼일이라 생각합니다.

 

제 판단이 틀릴 수도 있지만 합류가능성이 좀 더 높지 않을까 싶습니다.

?
  • ?
    크리스Best 2016.02.17 14:23
    선거 전략상 정의원은 당에 필요 하지요. 이상돈 교수가 오늘 바로 입당했기때문에 이제 이교수와 상대 비교는 끝난 이야기이고 전북 지지세력을 모으기위해서라도 불가피한 선택도 해야합니다. 호남이 갈라지면 당에 무슨 득이 되겠습니까?
    지금은 당내 진보 보수 중도 모두 모여서 세를 확장하고 당론으로 중도 개혁으로 조정해 나가야 합니다. 이분법적 사고는 득이 안됩니다.
    당이 무르익어가는 과정입니다. 인내해야 합니다. 정의원을 놓치면 호남에서 또 흔들립니다.
  • ?
    크리스 2016.02.17 14:23
    선거 전략상 정의원은 당에 필요 하지요. 이상돈 교수가 오늘 바로 입당했기때문에 이제 이교수와 상대 비교는 끝난 이야기이고 전북 지지세력을 모으기위해서라도 불가피한 선택도 해야합니다. 호남이 갈라지면 당에 무슨 득이 되겠습니까?
    지금은 당내 진보 보수 중도 모두 모여서 세를 확장하고 당론으로 중도 개혁으로 조정해 나가야 합니다. 이분법적 사고는 득이 안됩니다.
    당이 무르익어가는 과정입니다. 인내해야 합니다. 정의원을 놓치면 호남에서 또 흔들립니다.
  • ?
    아직은관망자 2016.02.17 17:06
    정동영씨가 입당하기 힘들 상황을 국민의당이 만들어가고 있는 듯합니다.
    이상돈씨가 말해놓은 게 있는데, 정동영씨도 자존심이 있지 국민의당으로는 안 올 것 같습니다.
    크리스님의 말씀처럼 호남에서마저 지지율이 빠질 것 같아 걱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34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12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546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673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157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600   화이부동
11512 나의 이야기 3 2735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11 명품과 짝퉁 1 3 3692 2016.02.20(by 드림프렌) 笑傲江湖
11510 총선 공약으로 1 2611   8855hs
11509 총선목표 100석으로 잡으세요 3 2 3560 2016.02.20(by 충교한) 다윗3852
11508 오늘부로 국민의당 당원이된 정동영 전장관은 이제 새롭게 변신해야한다. 3 8 5001 2016.02.20(by 다산제자) 크리스
11507 국민의당? 2 1 3422 2016.02.20(by 현산옹) 8855hs
11506 N포세대.. 직장과 결혼 2포인 저의 스토리 입니다.. 3 file 2 4953 2016.02.20(by uni****) 전해라
11505 언론의 자발적 안철수 띄우기 1 3 4974 2016.02.20(by 현산옹) 笑傲江湖
11504 지하철에서 만난 스님의 빗자루론 1 6 5609 2016.02.19(by saebi) 笑傲江湖
11503 “총리, 개성공단 자금 4년전 폐쇄한 ‘39호실’ 유입 말이 되나?” 1 2539   笑傲江湖
11502 다시 한번 권노갑 고문님, 정대철 의원님이 수고를 해주셨으면 한다. 2 7 3706 2016.02.19(by 10년집권로드매퍼) 크리스
11501 더민당의 '더불어 성장론'과 김현종 영입, 그 부조화 1 3278   경제민주
11500 안철수공동대표 정동영전의원 ...... 4 4 4109 2016.02.19(by 현산옹) 충교한
11499 고지전 그리고 DMZ 0 4010   笑傲江湖
11498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답답함. 1 2950   title: 나비꽃밭에서
11497 [전문]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문 1 6 4811 2016.02.18(by 笑傲江湖) 일파만파
11496 지도층? 3 3155   산책
11495 햇볕정책이 잘못인가요? 5 6 5660 2016.02.19(by 다산제자) 아직은관망자
11494 대부분의 생명체는 왜 암수로 되어 있을까? 2 3367   笑傲江湖
» 정동영씨도 합류할까요? 2 3 4543 2016.02.17(by 아직은관망자) 경제민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