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행스럽게 오늘 정동영 전 장관의 영입을 보면서 두분의 공이 컸음을 알 수 있다.

지난 14일 두분과의 회동을 통해서 정 장관이 거의 마음을 굳히고 오늘 안대표가 방점을 찍은 모양새이다.

두분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


오늘 회동의 특이점은 정장관이 안철수 대표의 생각을 진정 신뢰하고 믿고 따르겠다는 점과 백의종군 하겠다는 다짐, 개혁적 진보를 표방한 점등이 우려하는  당의 정체성 문제, 당내 갈등등을 매끄럽게 해결해 줄수 있음을 엿 볼수있다.


그래서 내친김에  오늘 나온 박지원 의원  영입까지  재시동을 걸을 필요가 있다고 본다. 그의 개인적인 인성의 호불호를 떠나서 국민의당 호남 세력 결집은 물론 총선후를 보더라도  안대표의 대선 가도에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는 인물임은 틀림 없다. 그만한 지략을 가진 정치인은 사실 찾기 어렵다. 문제는 지금 박의원의  속마음은 추후  더 민주의 당대표에 포석을 두는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더더욱 영입해야하는 이유다. 김종인의 적극 영입 시도는 뻔히 보이는 상항이다.


만약 그렇게 더민주로 넘어간다면


앞으로 호남의 적자, 맹주로 나설 박의원의 행보를 예상해 보더라도 국민의당 입장에서는 호남, 수도권 세력화, 추후 대선 가도등에 상당한 장애물이 될수밖에 없을 것이다.  물론 더민주 호남의 재 세력화에도 발판을 다시 만들어 줄 수 있다. 

또한 그가 더민주에 갔을때 상대당에 대한 그의 립은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요즘 한국 정치를 보면 역시 정치는 세력이고 인물이다.  정책이고  이념은 그 다음 순 임을 뼈져리게 느끼게된다. 예컨대

더민주의 초반 인재 영입이 견고한 지지율 상승의 견인차가 되고 있지않은가..


오늘 정장관의 영입으로 분명 호남 지지 세력은 더 오를 것이다. 기회도 좋다. 박의원이 말하는 야권 통합의 명분도 있는 만큼 호남에서 더민주를 제외한 국민의당 호남 통합의  역할에  동참을 부탁해 볼수 있다.


그래서 우선 권 고문님과  정대철 고문께서 다시 한번 나서주실 것을 부탁 드려본다.

가장 지름길이 될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장관, 안대표가 적극 나서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또 한번 삼고초려 해야한다. 최소 다음주 초까지 마무리 해야한다. 아니면 김종인쪽으로 기울어질 공산이 크다.


영입은 타이밍이다. 만약 잘되면 다음주 예정되어있는 정운찬 전총리 미팅에도 좋은 영향을 줄 수있다.


그리고 2월 말쯤 안대표가 강진을 방문하면 손학규의원도 움직일수 있다.


세는 세를 불러오고 세는 또 다른 상대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

절대 인재 영입은 끝까지 포기하면 안된다.

전략적으로 그리고 서둘러야 한다..




 


 

  



?
  • ?
    충교한 2016.02.19 08:33
    줄줄히 옳으신 말씀입니다. 빠른시일 내에 호남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으면 국민의당 바람 북상 합니다
    우리들 마음도 이렇게 조급한데 안철수의원을 비롯한 국민의당 지도부와 후원자들도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을겁니다
    믿고 기다려 봅시다
  • ?
    후광안철수 2016.02.19 20:52
    박지원은 지속적으로 문재인대통령 박지원당권을 주장한 사람입니다. 2012년 대선에서 안철수후보가 눈물의 양보를하게만든 장본인입니다. 지금도 주위사람들한테 문재인이 안철수보다 대통령에 적합하다고 말하는 사람입니다. 이사람이 말하는 통합은 문재인이 말하는 통합이고 그로인해 국민의당이 피해를보는 통합론입니다. 모두를 포용해도 문재인 박지원 이해찬 세사람은 포용할수없습니다. 고영신이라는 정치평론가가 방송에나와서 박지원이 안철수보다 문재인을 더 대통령후보로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4545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7897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04759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4875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415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48761   화이부동
11520 판을 바꾸려는 안철수, 그 힘든 길 5 16 6997 2016.03.29(by 산적이야) 경제민주
11519 국회규탄기자회견 1 2 4686 2016.02.23(by 드림프렌) 철철철
11518 국민의당 온라인 당원가입 시스템 3 8 7833 2016.02.24(by 찬희) 일파만파
11517 문재인 前대표 야당 적통을 논하다 3 4 5953 2016.02.22(by 드림프렌) 충교한
11516 JP가 못다이룬 꿈 1 1 4831 2016.03.01(by 충교한)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15 문재인 '적통 발언'에 대한 정동영 전의원 페북글 2 7 5439 2016.02.23(by 회원101) 경제민주
11514 민주주의 발전에 공로가 많은 이기택 전 의원님의 영전에 명북을 기원한다 2 4730   애국자가부자되어야
11513 새누리!,더민주!,종편!으로 부터 狹攻(협공)받는 국민의당....... 6 9 5990 2016.02.26(by BaeksejiBackseJi) 충교한
11512 나의 이야기 3 3578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11 명품과 짝퉁 1 3 4841 2016.02.20(by 드림프렌) 笑傲江湖
11510 총선 공약으로 1 3624   8855hs
11509 총선목표 100석으로 잡으세요 3 2 4451 2016.02.20(by 충교한) 다윗3852
11508 오늘부로 국민의당 당원이된 정동영 전장관은 이제 새롭게 변신해야한다. 3 8 6307 2016.02.20(by 다산제자) 크리스
11507 국민의당? 2 1 4339 2016.02.20(by 현산옹) 8855hs
11506 N포세대.. 직장과 결혼 2포인 저의 스토리 입니다.. 3 file 2 5943 2016.02.20(by uni****) 전해라
11505 언론의 자발적 안철수 띄우기 1 3 5846 2016.02.20(by 현산옹) 笑傲江湖
11504 지하철에서 만난 스님의 빗자루론 1 6 6845 2016.02.19(by saebi) 笑傲江湖
11503 “총리, 개성공단 자금 4년전 폐쇄한 ‘39호실’ 유입 말이 되나?” 1 3520   笑傲江湖
» 다시 한번 권노갑 고문님, 정대철 의원님이 수고를 해주셨으면 한다. 2 7 4904 2016.02.19(by 10년집권로드매퍼) 크리스
11501 더민당의 '더불어 성장론'과 김현종 영입, 그 부조화 1 4174   경제민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