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제가 이번에 어플리케이션을 하나 만들어서 출시 했습니다.

과정이 너무 힘들었고

사용도 한번 부탁 드리고 싶어서 글 남깁니다.


저는 대학을 졸업 후 금융회사에 들어갔었습니다.

한 1년도 안돼서 저는 이 길이 제 길이 아닌 것을 알게 되었고

내가 이 사회를 위해서 일을 하는 건지 한 개인의 욕망을 위해 일하는 건지를

고민 할때즈음 회사를 나왔습니다.


저는 솔직히 회사를 박차고 나온 후에 너무나도 분했습니다.

내가 공부를 그렇게 하고 그렇게 남들이하는 사교육하기위해

24시간 알바를 뛰었던 시간들이 정말 너무나도 분했습니다.

자존감은 낮아 질때로 낮아지고 주변에 사람들의 인식은

사회생활 못하는 사람. 니가 잘했어야지.

이러한 말들 뿐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정말 이 세상을 떠나고 싶은 생각도 들어서

이런 저런 어두운? 커뮤니티들을 돌았고,

우연히 어떠한 글을 읽었는데 그 내용은 이랬습니다.


어떤 커뮤니티에 한 사람이 자살을 하겠다고 글을 썼는데

그 밑에 사람들이 댓글로 '힘내라, 화이팅' 등

응원과 위로를 건네자 자살을 결심한 사람이 마음을 바꾸어 고맙다는

인사를 남겼습니다.


그러자 다시 사람들이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왜 살아 돌아왔냐, 궁금했는데 어떻게 된거냐 등등.


결굴 그 사람은 자살을 하고 맙니다.


저는 많은 고민들과 밤을 지새우고 많은 스트레스를 받으며

분명히 남들도 그럴거라고 생각하였고

처음에는 사람들에게 심리상담이나 정신건강에 대한 접근성만

높여주고 싶었으나 저 글을 읽고 뭔가 큰 걸 하나 만들어 보자고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정말 어려운 과정들을 거치고 나서

어플리케이션을 완성해 안드로이드 마켓과 앱스토어에 출시했습니다.


어플리케이션 이름은 바로 '마인드카페'

1. 정신과 의사 및 임상심리사가 만든 전문 심리검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2. 고민을 남기면 저희 정신과 의사 선생님이 피드백도 남겨줍니다. 다 무료입니다.

3. 지금은 미약하나 심리 치유 관련한 컨텐츠도 볼 수 있죠.

4. 제일 중요한것은 사람들끼리 서로 응원하고 위로 하는 문화를 만들어 갑니다.
   솔직히 우리가 고민 생겼을때 친구들한테 이야기를 털어놓고 주변에 털어놓듯
   우리가 고민을 얘기하러 멀리 갈필요는 없잖아요. 바로 우리가 서로서로 서로의 경험과
   응원, 위로를 공유 함으로써 같이 어려움을 이겨내 보자는 거에요. 더 많은 기능들이 곧 추가될 예정이구요.


요즘 타 유사한 어플리케이션이 많이 출시되고 있으나 저는 정말 그들과 차별성을 가지려

노력하였고 꼭 한번 써보시고 피드백도 남겨달라는 부탁 한번 드리고 싶었습니다.
 

제가 사실 커뮤니티에 이런 글도 많이 남기고 다니면서 광고충 소리도 많이 듣고,

외부 미팅을 통해서 어떻게든 알리고 싶었으나 쉬운것이 아니더라구요.

앱이 출시 되었을때 커뮤니티에 글 한번 남겼었다가 혼쭐도 난적이 있었습니다.

누군가는 커뮤니티에 글 한번 남기고 삭제되는거 사업하는 사람입장에서는 아무것도 아니니깐

신경쓰지 말아라 했지만 저는 주머니 사정도 그렇게 넉넉하지 않고

꼭 정말 여러분들이 같은 취지를 가지고 같이 사회적인 서비스를 한번 만들어 볼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에 쉽게 포기 할 수가 없었습니다.


꼭 한번 봐주시고 고민도 많이 남겨보시고 함께 도와주셨으면 합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14508600078zmoyRB5IZVKu5EQpzkCIDX.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50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724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18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0994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247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859   마니니
11516 JP가 못다이룬 꿈 1 1 3016 2016.03.01(by 충교한)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15 문재인 '적통 발언'에 대한 정동영 전의원 페북글 2 7 3182 2016.02.23(by 회원101) 경제민주
11514 민주주의 발전에 공로가 많은 이기택 전 의원님의 영전에 명북을 기원한다 2 2264   애국자가부자되어야
11513 새누리!,더민주!,종편!으로 부터 狹攻(협공)받는 국민의당....... 6 9 3798 2016.02.26(by BaeksejiBackseJi) 충교한
11512 나의 이야기 3 1775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11 명품과 짝퉁 1 3 2439 2016.02.20(by 드림프렌) 笑傲江湖
11510 총선 공약으로 1 1583   8855hs
11509 총선목표 100석으로 잡으세요 3 2 2440 2016.02.20(by 충교한) 다윗3852
11508 오늘부로 국민의당 당원이된 정동영 전장관은 이제 새롭게 변신해야한다. 3 8 3408 2016.02.20(by 다산제자) 크리스
11507 국민의당? 2 1 2081 2016.02.20(by 현산옹) 8855hs
» N포세대.. 직장과 결혼 2포인 저의 스토리 입니다.. 3 file 2 3460 2016.02.20(by uni****) 전해라
11505 언론의 자발적 안철수 띄우기 1 3 3590 2016.02.20(by 현산옹) 笑傲江湖
11504 지하철에서 만난 스님의 빗자루론 1 6 2958 2016.02.19(by saebi) 笑傲江湖
11503 “총리, 개성공단 자금 4년전 폐쇄한 ‘39호실’ 유입 말이 되나?” 1 1648   笑傲江湖
11502 다시 한번 권노갑 고문님, 정대철 의원님이 수고를 해주셨으면 한다. 2 7 2624 2016.02.19(by 10년집권로드매퍼) 크리스
11501 더민당의 '더불어 성장론'과 김현종 영입, 그 부조화 1 1990   경제민주
11500 안철수공동대표 정동영전의원 ...... 4 4 2905 2016.02.19(by 현산옹) 충교한
11499 고지전 그리고 DMZ 0 2599   笑傲江湖
11498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답답함. 1 1983   title: 나비꽃밭에서
11497 [전문]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문 1 6 2979 2016.02.18(by 笑傲江湖)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