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동영

7시간 · 

《정동영이 더민주에 가지 않은 이유》

문재인 전 대표가 저의 국민의당 합류를 비판하면서 '이제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의 적통임이 분명해졌다'고 했습니다.

노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이 떠오릅니다.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문 대표께서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김종인 당 대표와 108명의 국회의원이 있는 제1야당의 모습을 한번 돌아 보십시오.

제1야당의 대표가 어떤 자리입니까. 살아온 삶이 야당의 적통을 이어갈 만한 분이어야 합니다. 최소한 야당의 정통에 크게 어긋난 분이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정권 탄생의 일등공신이시며, 그리고 현재도 개성공단 사태에 대해 북한 궤멸론으로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계십니다. 한술 더떠 18일에는 300만 농민의 가슴에 피멍이 들게 한 신자유주의의 첨병인 한미FTA 추진 주역을 당당하게 영입하셨습니다.

역사의 고비마다 호남과 개혁·진보세력에 등돌린 채 커다란 아픔을 안겨주셨습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분을 삼고초려까지 해서 야당의 간판으로 공천권까지 행사하는 막강한 자리에 앉혀놓은 분이 바로 문재인 대표입니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잘 알고 경제 분야에서 자문을 얻은 적도 있지만, 민주 야당의 얼굴이자 대표가 될 수 있는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표는 개성공단 폐쇄 반대를 말하지만, 문 대표께서 삼고초려해 영입한 인사들은 서슴없이 개성공단 폐쇄와 박근혜 정부의 대북 강경책을 두둔하고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초재선 그룹이나 개혁적 의원들이 들고 일어나 '영입 반대나 퇴진 성명'을 내고 난리가 났을 것입니다. '이 정권 저 정권 왔다 갔다 하는 철새 대표는 안된다'며 식물 대표로 만들어놨을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총선 공천권을 쥔 고양이 앞에 납작 엎드려 일제히 입을 닫아버렸습니다. 그것이 계파 패권주의가 작동하는 더민주에서 개혁·진보그룹이 취할 수 있는 최대치입니다. 패권에 대항하는 게 얼마나 공포스럽고 무서운 건지 스스로 잘 알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늘날 제1야당의 참담하고 서글픈 현주소들입니다. 제가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는 의미있는 '합리적 진보'의 공간을 마련할 수 없다고 결론을 내린 이유입니다.

 

--------------------------------------------------------------------------------------------------------------------------------------------------------------

《정동영이 다시 전북으로 가는 이유》

전북은 지금 전국 16개 시도 중에서 가장 침체되고 낙후되고 소외받고 있습니다. 그런 참담한 현실에서 '전북 정치마저 가장 존재감이 없다'고 도민들께서 절망하고 좌절하고 계십니다.

전북 출신 정치인 중에 누구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정동영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장 책임이 크고, 가장 아프게 반성하고 하고 있습니다.

또한 122년 전 나라가 위태로울 때 가장 먼저 일어섰던 전북에서 다시 불평등 해소라고 하는 제2의 동학혁명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전북의 목소리를 키워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
  • ?
    충교한 2016.02.21 11:12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탈당과 무소속출마를 하는등 더민주의 입장에서 보면 충분히 비판할 여지가 있습니다
    그러나 정동영 전통일부장관의 행동은 정통야당민주당의 정신을 벗어난 행동은 없었습니다 서민들이 힘들어 하고 고통받는 곳에는 항상 같이 있었고 어려운 사람에게 도움을 주려고 끊임없이 행동하는 정치인 이었습니다 따뜻한 양지만 찾아다닌 김종인 더민주 대표와는 비교불가의
    정치인 입니다
    과연 정치권의 따뜻한 양지에서 기생하며 살아온 김종인씨를 대표로 세우고 그밑에서 어떻게 공천받아 정치생명을 연장하려는 더민주의
    현재 모습에서 정동영 전장관을 비판한다는것은 語不成說 입니다
    정동영 전장관은 대선참패 이후 그의 행동은 서민을 위한 행동 그 자체였습니다 그리고 현재의 더민주 주류세력의 견제와 모욕을 받으며 살아온 忍苦의 세월이었습니다 정동영 전장관이 탈당한것에 대해서도 한편으로 이해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주류세력들의 견제로 인해
    낙선 가능한 사지로 몰아서 공천하고 ... 안철수공동대표를 보았드시 견디지 못하게해서 몰아냅니다 그리고 자기세력이 모든걸 차지하고 견제세력을 없애버립니다 이것이 현재의 더민주 모습입니다 그리고 선거때가 되니 자신들은 뒤로숨고 어디서 이상한 국보위 부역자를
    데려다 놓고 선거를 치르려하니 기가찹니다
    정동영 전장관과 안철수 공동대표는 참으로 어려운 길목에서 만난만큼 국민만을 생각하고 온힘을 다해주기 바랍니다
  • ?
    다산제자 2016.02.21 12:11
    정동영이 전북으로 가는 이유는 자기합리화다 그렇다면 지난번 관악을에 출마하지 않았어야 했고, 백의종군하려면 4.13까지 통일부장관시절 개소식한 개성공단에 대하여는 이젠 더 이상 왈가왈부하지 않는 것이 안대표의 입지를 난처하게 만들지 않는 길이다 * 제가 이 글을 추천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578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323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392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3729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4205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5788   화이부동
» 문재인 '적통 발언'에 대한 정동영 전의원 페북글 2 7 4415 2016.02.23(by 회원101) 경제민주
11514 민주주의 발전에 공로가 많은 이기택 전 의원님의 영전에 명북을 기원한다 2 3342   애국자가부자되어야
11513 새누리!,더민주!,종편!으로 부터 狹攻(협공)받는 국민의당....... 6 9 4986 2016.02.26(by BaeksejiBackseJi) 충교한
11512 나의 이야기 3 2788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11 명품과 짝퉁 1 3 3733 2016.02.20(by 드림프렌) 笑傲江湖
11510 총선 공약으로 1 2661   8855hs
11509 총선목표 100석으로 잡으세요 3 2 3595 2016.02.20(by 충교한) 다윗3852
11508 오늘부로 국민의당 당원이된 정동영 전장관은 이제 새롭게 변신해야한다. 3 8 5089 2016.02.20(by 다산제자) 크리스
11507 국민의당? 2 1 3483 2016.02.20(by 현산옹) 8855hs
11506 N포세대.. 직장과 결혼 2포인 저의 스토리 입니다.. 3 file 2 5010 2016.02.20(by uni****) 전해라
11505 언론의 자발적 안철수 띄우기 1 3 5010 2016.02.20(by 현산옹) 笑傲江湖
11504 지하철에서 만난 스님의 빗자루론 1 6 5638 2016.02.19(by saebi) 笑傲江湖
11503 “총리, 개성공단 자금 4년전 폐쇄한 ‘39호실’ 유입 말이 되나?” 1 2568   笑傲江湖
11502 다시 한번 권노갑 고문님, 정대철 의원님이 수고를 해주셨으면 한다. 2 7 3747 2016.02.19(by 10년집권로드매퍼) 크리스
11501 더민당의 '더불어 성장론'과 김현종 영입, 그 부조화 1 3309   경제민주
11500 안철수공동대표 정동영전의원 ...... 4 4 4132 2016.02.19(by 현산옹) 충교한
11499 고지전 그리고 DMZ 0 4039   笑傲江湖
11498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답답함. 1 2975   title: 나비꽃밭에서
11497 [전문]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문 1 6 4854 2016.02.18(by 笑傲江湖) 일파만파
11496 지도층? 3 3175   산책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