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판단이 맞는지 확신은 없습니다.

다만 공유해보고 싶었습니다. 저와 다른 판단이나 이견을 환영합니다^^

 

1. 김종인이 야권통합 제안을 통해 노린 일타쌍피

지난 며칠 동안의 그 이름도 요상한 필리버스터 정국을 스톱시킨 장본인 김종인은, 물론 박영선이 독박 쓴 모양새를 연출해주기는 했지만, 자신에게 쏟아지는 시선을 분산시킬 필요가 있었습니다. 이는 자기 개인에 대한 압박감도 있지만, 필리버스터 자발적 중단에 따른 더민당에 쏟아지는 국민적 실망감을 다른 이슈로 희석시킬 필요까지 포함합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박지원 입당이라는 늦은 오후의 결과를 보고 김종인의 동기를 추론한 것인데, 박지원과 국민의당 지도부가 만날 것을 알게 된 김종인은 박지원 입당을 막기 위한 카드로서 오전에 야권통합제안을 전격적으로 했을 가능성입니다.

 

2. 오늘 김종인의 제안이 공격적으로 보이지만, 내용상은 '호남패배'를 자인한 것이라 판단합니다.

최근 쏟아지는 국민의당 관련 각종 여론조사 결과는 전국지지율 10%미만짜리도 나오고, 호남에서 더민당에 더블스코어로 지고 있다는 결과까지 보도됩니다. 그런데 참 요상한 것은 불과 지난 주 광주 유일의 더민당 현역 강기정을 컷오프시킨다는 보도였고, 실제 강기정의원은 국회연설을 하면서 이 같은 사실과 맞물려 눈물의 필리버스터를 하는 광경을 연출했습니다.

 

결국 최근 발표되는 호남지역 관련 여론조사 결과가 사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더민당의 공천과정을 통해 여실히 드러나고 있는 셈입니다. 그러면, 김종인이 국민의당을 계속 압박하여 주저앉힐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더라면 오늘같은 통합제안을 할 필요가 있었겠느냐는 의문이 생깁니다.

 

어차피 망해가는 정당인데, 그 정당한테 (그것도 매우 정중한 표현을 써가면서..) 다시 통합하자는 제안을 할 이유가 있을까라는 의문입니다. 저는 오늘 김종인의 통합제안은 사실상 국민의당과의 호남전선에서의 퇴각을 의미하며, 이는 다른 지역 현장에서도 국민의당의 협조없이는 '거의 전멸'당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의 표현이라 해석합니다.

 

3. 국민의당 당원들의 걱정은 박지원

박지원은 탈당 이후에도 국민의당의 공식입장인 '연대불가'와 달리, 제3지대에서 양당통합을 위해 노력한다는, 국민의당원 입장에서 보면 엉뚱한 포지션을 점하고 있었습니다. 과연 이러한 부분이 입당후 얼마만큼 전향적으로 바뀌게 될지 걱정이 앞서는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와 권노갑 전의원 등을 포함한 동교동계 거의 전부가 외곽을 떠나 '공식적'으로 입당했다는 것은 박지원에 대한 우려감을 뛰어넘는, 수도권 세력확산의 확실한 거점을 확보했다는 의미가 더 큰 것 같습니다. 이는 오늘 김종인의 '제안'과도 연관이 있는 부분입니다.

 

과연 수도권 호남유권자의 지지없이 독자적으로 당선이 가능한 더민당의원이 몇 명이나 될까요?

 

아뭏튼 판은 점점 재미있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이 글은 안의원 지지카페 및 국민의당 카페 등 몇 곳에 함께 올려진 것임을 밝힙니다..)

?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2016.03.02 21:26
    정치는 생물이라 하던가요 어디로 튈지~ 범부의 소견으론 미루어 짐작하기 어렵군요 너무 다양한 생각의 소유자들이 국민의 눈높이와는 별개로 일신의 정치적생명을 연장하는 도구로 활용되지는 않을까하는 걱정도 하게됩니다 원내교섭단체는 만들어야만 하구요 이는 표의 쏠림현상 때문이라도 그렇게 해야한다고 봅니다 초심을 버린다면 국민들은 외면할것이기에 일관된 하나의 메시지를 줄기차게 피력해야만 할것입니다 안님혼자서 동분서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드는군요 국민의당 단합된 목소리는 언제쯤 가능할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560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24424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19592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5820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457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8803   화이부동
11561 야권이 분열하면 망한다구요? 2 5099   笑傲江湖
11560 김종인이 언론 플레이를 하는 사람인가? 0 5710   笑傲江湖
11559 송호창 의원 영입에 반대하는 1인 1 1 7634 2016.03.03(by 드림프렌) 우부좌무
11558 국민의 당 중구난방 1 7 7196 2016.03.03(by uni****) 네오콘
11557 더민주는 무제한토론을 얻고 민주를 잃었다고 봅니다. 2 5116   笑傲江湖
11556 파이 나눠먹기 1 5445   하백
11555 최후의 변곡점!!!!!! 3 4 5568 2016.03.04(by 드림프렌) 퇴직교사
11554 김종인이 전략은 안철수 고립시키는 겁니다. 1 4921   cjh****1256
11553 여우의 솔깃한 말에 또다시 휘말릴것인가? 3 4897   개똥철학
11552 야권 연합??? 1 2 5815 2016.03.03(by 笑傲江湖) title: 나비꽃밭에서
11551 국민의당 홈페이지 1 1 21024 2017.10.29(by 비회원(guest)) 산책
11550 극단적인 생각이지만 1 5207   회원101
» 김종인의 야권통합제안과 박지원 입당 1 1 6154 2016.03.02(by 드림프렌) 경제민주
11548 권노갑 박지원 국민의당 入黨 祝賀 3 1 4353 2016.03.02(by uni****) 충교한
11547 국민의 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생각 2 8 6662 2016.03.03(by 피자조아) 회원101
11546 국민의당의 통합은 망하는길이다!김종인과 종편방송 새누리당은 국민의당을 흔들지마라! 3 1 6509 2016.03.03(by uni****) BaeksejiBackseJi
11545 김종인의 통합제의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1 1 5055 2016.03.02(by 산책) cjh****1256
11544 국민의당의 앞날은? 1 0 4565 2016.03.02(by 다윗3852) 산책
11543 김종인 오만의 극치 2 6699   네오콘
11542 손학규. 정운찬 두 영웅을 모십시다. 2 8 6700 2016.03.02(by saebi) 다윗38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