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금의 야권 통합 문제를 극복하면서 국민의당이  반성하고 다시 결속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배경을 보면 김한길 의원의 실책이 어느 시점에서 당의 분란으로 비쳐지게되고  지지율 하락의 시발점이 된점을 알 수 있다.


천대표 역시 초기 부터 호남 뉴 DJ 계파 정치에 몰입하면서  당의 정체성 확립과  외연 확장의 역할을 다해야하는 대표로서의 자격을 상실한 상태다. 두사람 다 안대표 중심의 공동 보조를 맞추지 못한 것이다.


정치 9단의 실력으로 신당에 참여해서 야합과 자기 계파 세력화에 매몰되는 최악의 구태 정치 행태만 보여 준 것이다.


결국 당이 흔들리고 국민의당의 새정치 노선 하고는 너무나 먼 거리의 행보들만 한셈이다.


 당연히 안대표도 이러한 고수들의 작태를 컨트롤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공동대표로서 리더쉽의 한계와 김한길과의 과거 인연에서 깊은 고민에 빠졌을 것이다.


이제 정치적 신의를 잃어버린 김한길 의원은  더불어로 가든 국민의당에  남든 당선은 어렵다고 본다.  천대표 역시 기대했던 리더쉽이 보이지 않는다. 소인배 정치 그자체다.

두사람다 깊이 반성해야 할것이다.


이제 안대표는 이렇게 의지 할 곳도 없어졌다.  국민만  믿고 새정치의 명분으로  자신만의 험난하고 긴 여정을 갈수밖에 없다.

자신을 희생하고 던지는 자세로

약자의편에서서 불평등을 해소하고  사회의 부조리를 타파하고 국민의 삶속에 같이 호흡하는 모범 정치인의 모습으로 가야 할 것 이다. 이길 밖에 당과 자신이 살 수있는 길이 없다고 본다.

언론들이  만들어 내는 안철수 죽이기, 지지율 수치에 개의치말고

새정치를 가장 원하는 무당층과 중도층의 아이콘으로 다시 새롭게 자리 잡아가야 할 것이다.

새정치의 로드맵을 더 가다듬고 정치 혁명의 필요성에 대해 국민 가슴 속 깊이 파고 들어 가야 할 것 이다..


지금까지 안대표의 행보를 보더라도 초심대로 새정치의 생각과 명분은 흔들림이 없다 다만 그동안 주변 정치인들의 낡은 작태가 당을 흔들고 새정치를 퇴보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는 것이다.

착한 안대표로서는 문제의 정치인들을 제재하는 강한 리더쉽보다  내분 갈등이 더 두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둘다 잃고 말았다.


그 반증으로 이번 김종인 통합 제안에 의원들의 지리멸멸한 행위를 보면 그대로 들어났다. 참으로 개탄 스럽다.

지지자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를수 밖에... 


총선 관련해서는


국민의당의 이번 총선 성공은 호남  대승으로 본다. 아니 압승 해야 한다. 미래를 보더라도 이 길밖에 없다.

호남에서 원내 교섭단체를 이룬다는 각오로 싸워야 한다.  더불어에게 완승해야 한다. 총선후 더불어와의 스텐스 싸움에서도 호남 세력은 가장 큰 기반이 된다.   


호남을 등에 업고 대선에 도전하겠다고 당당히 호소하라.  이렇게 호소해야 호남의 결집을 이루어 낼수 있다. 김종인이 아니라 호남을 홀대한 문재인을 꼬집어 대선 후보의 부족함을 부각 시킬 필요성도 있다.  이번 총선은 이 길밖애 없다.


박주선, 박지원, 정동영,천정배 이런 호화 호남 멤버로 대승을 못할 이유가 없지않은가 ? 언론에서 호남당 운운 하지만 야권으로서 호남당의 명분은 충분하다.

추후 대선에 큰 힘이 될 것이 분명하다.

문제는 의원들이 통합된 의견을 내고 안대표를 중심으로 호남을 크게 안을 전략을 세워야 한다.

.  

선거 끝날때까지 백의 종군하는 박지원, 정동영 의원과 자주접촉하고 이야기를 듣는 자세가 좋다.

이 두사람의 행보가 언론에 많이 비쳐질수 있도록 전략을 짜야 한다. 박주선 의원 역시 의리가 있고 괜찮은 정치인이다.

책임 있는 자리를 맡겨도 좋을 듯 싶다.


수도권은 사실 신당으로서 인재 영입이나 선거 준비 시간이 너무 빠듯해 약세로 갈 것이 예상 된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야기한대로  안대표의 새정치 프레임으로 지지층을 다시 결집 시킬 수밖에 없다.  수도권 집중 유세로 중도와 무당파층의 지지를 끌어내야한다. 결과는  선거 막판에 가서  후보자 스스로 경쟁력을 판단하고 연대 할것으로 보인다.

물론 당의 개입은 불필요하다. 결과가 좋던  나쁘던 승복하면 된다. 이것이 새정치다.

창당후 3개월도 안되어서  치루는 선거 아닌가.. 큰 욕심을 낼수 없다.

오늘 언론에 유명 사진 작가가 안철수에게는 선한 아우라가 있어 고정 지지층이 상존한다는 뜻으로  이야기 했다. 물론 박근혜도 포함 되었지만..

아마 지지자들도 유능한 정치인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선하고 정도를 가는 정치인에게  막연하게  희망을 걸고 있지않나 싶다.

정말 작금의 한국 정치와 언론의 행태를 보면 더더욱 그런 생각을 가질 수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758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643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95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6926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7499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8782   화이부동
11592 진정성이 보이는 공약을 만들고 알리는거 만큼 2 2818   테크노
11591 김종인 대표 "연대는 무슨 연대 나는 그런거 절대 안한다" 1 1 2997 2016.03.07(by 아직은관망자) cjh****1256
11590 자기를 알고 남을 알면 패하지 않는다 3 2589   산책
11589 김종인 2차도발에 대한 대응방법 1 3 3775 2016.03.06(by 햇병아리) gida****
11588 與隋將于仲文詩 2 1 3850 2016.03.06(by 드림프렌) 笑傲江湖
1158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기자회견문 전문 11 25 8486 2016.06.19(by 산적이야) 일파만파
11586 국민의당의 본질, "새로운 세상" 2 9 4337 2016.03.06(by 드림프렌) I쥬신I
11585 김종인 까불다가 자기꽤에 자기가 넘어가네요 1 8 4125 2016.03.06(by 개똥철학) cjh****1256
11584 이제는 우리가 신의 한수를 둘 차례-합당하자 0 3303   선돌
» 어떤 정치인도 안대표의 새정치 명분을 이길수 없다. 1 7 5135 2016.03.05(by saebi) 크리스
11582 희망..... 1 10 4909 2016.03.05(by 드림프렌) title: 나비꽃밭에서
11581 정부의 오버액션에 대한 저의 생각입니다. 0 3862   笑傲江湖
11580 '제3당'이 아니라 '판갈이당'이다 2 2 5405 2016.03.06(by 퇴직교사) 뒤뜰
11579 정치에 신물이 나는 무당층을 보고ᆢ 9 5357   비상하는솔개
11578 복지 문제에 대한 생각 1 1 3829 2016.03.05(by 다산제자) 회원101
11577 멋진 응대, 국민의 당은, 희망과 행복을 주는 당이다. 2 11 4786 2016.03.05(by 홍세용) 다윗3852
11576 국민을 죽이고 자기들만 행복한 정치인들. 3 10 7012 2016.03.05(by 개똥철학) title: 배추두통66
11575 더러운 그 쥬디 다물라 3 4056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74 한걸음씩 올라가야 할듯 1 4 3479 2016.03.06(by 아직은관망자) 테크노
11573 한상진님 활동근황 1 5387   회원1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