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기자회견문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와 지지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안철수입니다. 선거가 38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러나 선거상황은 혼탁하기 짝이 없습니다. 민생과 일자리에 대한 치열한 정책 경쟁이 아니라 정치공학적 접근만 남았습니다. 이래서는 안 됩니다.

이러면 또다시 가장 무능한 국회라는 비판 받아온 19대 국회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래서는 국민의 가장 절박한 삶의 문제에 국회가 답할 수 없게 됩니다. 우리 국민의당은 선거를 혼탁하게 만드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하게 반대합니다.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정책경쟁하고 실력으로 평가받는 선거 만들어야 합니다. 국민의당부터 그렇게 하겠습니다.

김종인 위원장께서는 며칠전 새누리당 승리를 막기 위해 야권통합하자고 했습니다. 진정성이 없는 제안입니다. 제안 이틀 전에 우리 당 천정배 공동대표를 떨어뜨리려 영입인사를 이른바 자객 공천 해놓고 통합을 말할 수 있습니까? 한 손에 칼을 들고 악수를 청하는 것은 명백한 협박이고 회유입니다. 그 얼마 전에 우리당에 와 있는 분들도 컷오프 명단으로 발표하겠다고 무례한 행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모욕하면서 합치자, 돌아오라고 하는 것은 진정성 있는 제안이 아니라 정치공작입니다.

저는 정치를 시작하기 전인 2011년에 당시 한나라당 세가 확장되는 것에 반대한다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말로만 한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옮겼습니다. 저는 야권통합을 위해 세 번이나 결단했습니다. 국민 앞에 세 번이나 저를 믿고 지지해달라고 연대보증을 섰습니다. 한 번은 성공했고, 두 번은 실패했습니다. 박원순 시장께서는 저의 양보가 헛되지 않게 승리하셨습니다.

그리고 시민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시장이 되셨습니다. 참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두 번의 보증은 실패했습니다. 약속한 정권교체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야당다운 야당으로 변하지도 않았습니다. 합당의 접착제였던 기초선거 무공천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제가 선 두 번의 잘못된 보증은 제가 꼭 갚겠습니다.

저는 작년 12월 탈당하기 전에 문재인 대표의 혁신안만으로는 부족하니 더 담대한 혁신을 하자고 호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배타적이고 이분법적인 낡은 진보를 청산하자고 했더니 새누리당 같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런데 저를 내보내서라도 지켜려 했던 그 혁신안은 지금 어디 갔습니까? 그렇게 강조하던 정체성은 어디 갔습니까?

노무현 전 대통령은 원칙 있는 승리가 좋지만 힘들다면 원칙 있는 패배를 택하겠다고 하셨습니다. 원칙있는 패배가 원칙없는 승리보다는 낫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금 더불어민주당은 원칙 없는 승리라도 좋다는 태도 아닙니까? 어떻게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제가 새누리당의 세 확산을 막는 통합의 결단을 세 번이나 했는데, 김종인 위원장은 새누리당의 세 확산을 위해 헌신했습니다. 제가 문재인후보 당선을 위해 손잡고 다닐 때 김종인위원장은 문재인후보 떨어트리려 박근혜후보와 함께 한 사람입니다. 도대체 누가 새누리당의 승리를 더 바라지 않을 것입니까? 도대체 누가 통합을 말할 자격이 있습니까?

국민의당은 기득권 양당담합체제를 깨고 3당 경쟁체제를 만들려고 나온 정당입니다. 못해도 1등, 더 못해도 2등은 하는 현재의 정치체제로는 대한민국 문제를 절대 풀 수 없습니다.

양당 공생체제를 3당 경쟁체제로 바꿔야 헬조선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통합은 현 양당체제를 유지하고, 현재의 상황만을 모면하려는 하책이고 만년 야당하자는 이야기와 같습니다.

이제 더 이상 국민을 희망고문 할 수는 없습니다. 야권통합으로는 의석을 몇 더 늘릴 수 있을지는 몰라도 정권교체의 희망은 없습니다. 원칙 없이, 뭉치기만 해서는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습니다. 그것은 그저 만년 2등, 만년야당의 길입니다. 정권교체 못해도 좋으니 국회의원 다시 됐으면 좋겠다는 전략 아닌 전략입니다.

국민의당은 정치인을 위해 존재하는 당이 아닙니다. 국민을 위한 당이 하나는 있어야 한다고 믿기 때문에 태어난 당입니다. 여러 가지로 부족합니다.그러나 이제 시작입니다. 국민의당에게 기회를 주신다면 작은 변화라도 꼭 돌려드리겠습니다.

경제가 절벽이고, 일자리가 벼랑 끝이고, 외교와 안보가 위태롭습니다. 이번 선거는 과거로 돌아갈 것인가, 미래로 나아갈 것인가를 선택하는 선거입니다.이번 선거는 경제를 살릴 것인가, 여야 간 싸움만 계속할 것인가를 선택하는 선거입니다.

이번 선거는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 것인가, 여야의 힘겨루기로 민생을 외면하는 국회를 또 만들 것인가를 선택하는 선거입니다. 이번 선거는 국민의 명예와 국익을 지키는 외교를 펼칠 것인지, 냉탕과 온탕을 오락가락하는 외교를 묵인할 것인지를 선택하는 선거입니다. 이번 선거는 말로만 안보를 앞세우는 정당과 안보는 늘 뒷전인 정당에게 계속 나라를 맡길 것인지 선택하는 선거입니다.

국민의당과 저는 지금 힘들고 두려운 광야에 있습니다. 물도 없고 먹을 것도 없고 사방에는 적들뿐입니다. 그래도 돌아갈 수는 없습니다. 새로운 나라, 새로운 땅을 향해 전진해야 합니다. 저를 포함해 모두 이 광야에서 죽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통합 관련 입장을 정하기로 한 연석회의에서 많은 의원들께서 굳은 결의를 보여주셨습니다. ‘힘든 선거가 될 줄 알면서도 나왔다. 내가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는 것보다 대한민국 정치가 바뀌는 것이 중요하다. 죽는다면 이 당에서 죽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정말 눈물나게 고마웠습니다. 죽기를 각오하면 살 수도 있습니다. 그런 각오로 하고 있습니다.

국민들께서 국민의당에 기회를 주신다면 정말 국민을 위한 작은 변화라도 보여드리겠습니다. 국민의당에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2016. 3. 6

안 철 수
?
  • profile
    일파만파Best 2016.03.06 13:07
    비록 야당이 참패를 하더라도 정치개혁의 명분과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는 꺽이면 안 된다.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고 국민의당을 만들었다면 당연히 이 정도의 강단은 있어야 한다. 불리하다고 명분 없는 것과 타협하고, 힘들다고 지름길을 선택한다면 그 정치의 시작이 무엇이겠는가....욕망의 선택으로 정치를 한다면 반드시 실패 할 것이고, 국민의 희망으로 정치를 한다면 비록 힘들더라도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정권교체와 정치개혁의 명분이 있는데 무슨 타협이 있을 수 있겠는가....지름길이 아닌 새로운 길을 만드는데 뒤를 돌아볼 필요는 없다.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Best 2016.03.06 13:30
    이제 시작인데 첫술부터 배부를 수는 없읍니다 아무리 사소한 일도 십년은 해야 쪼매 아는데 한꺼번에 많은 일을 이루겠다면 그것은 과욕입니다

    그리고 요번 총선을 계기로 불협화음을 일으키는 의원은 각자 제갈길로 가던지 대오각성해서 밑거름으로 남던지는 잘 알아서 판단해주길 바랍니다

    사즉생 생즉사 시대를 떠나 오늘날까지도 회자되는 것은 결연한 의지가 엿보이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감개무량합니다

    국민은 어리석을 순 있어도 바보가 아니기때문에 국민을 바라보고 뚜벅뚜벅 한걸음씩 간다면 천리길도 문제가 되지않을 것입니다

    안님과 국민의당은 변화를 갈망하는 유권자의 바램을 완성할수있는 대안정당 수권정당이 되길 바랍니다

    그러기위해서는 앞선 두당과 차별화를 시키는데 지혜와 역량을 모아주길 부탁드립니다
  • profile
    일파만파 2016.03.06 13:07
    비록 야당이 참패를 하더라도 정치개혁의 명분과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는 꺽이면 안 된다.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고 국민의당을 만들었다면 당연히 이 정도의 강단은 있어야 한다. 불리하다고 명분 없는 것과 타협하고, 힘들다고 지름길을 선택한다면 그 정치의 시작이 무엇이겠는가....욕망의 선택으로 정치를 한다면 반드시 실패 할 것이고, 국민의 희망으로 정치를 한다면 비록 힘들더라도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정권교체와 정치개혁의 명분이 있는데 무슨 타협이 있을 수 있겠는가....지름길이 아닌 새로운 길을 만드는데 뒤를 돌아볼 필요는 없다.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2016.03.06 13:30
    이제 시작인데 첫술부터 배부를 수는 없읍니다 아무리 사소한 일도 십년은 해야 쪼매 아는데 한꺼번에 많은 일을 이루겠다면 그것은 과욕입니다

    그리고 요번 총선을 계기로 불협화음을 일으키는 의원은 각자 제갈길로 가던지 대오각성해서 밑거름으로 남던지는 잘 알아서 판단해주길 바랍니다

    사즉생 생즉사 시대를 떠나 오늘날까지도 회자되는 것은 결연한 의지가 엿보이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감개무량합니다

    국민은 어리석을 순 있어도 바보가 아니기때문에 국민을 바라보고 뚜벅뚜벅 한걸음씩 간다면 천리길도 문제가 되지않을 것입니다

    안님과 국민의당은 변화를 갈망하는 유권자의 바램을 완성할수있는 대안정당 수권정당이 되길 바랍니다

    그러기위해서는 앞선 두당과 차별화를 시키는데 지혜와 역량을 모아주길 부탁드립니다
  • profile
    uni**** 2016.03.06 15:34
    감사함에 눈물이 납니다 국민의당 홧팅
  • ?
    다산제자 2016.03.06 17:13
    골리앗을 이긴 다윗의 시편입니다
    Commit your way to the LORD;
    trust in him and he will do this :
    He will make your righteousness shine like the dawn,
    the justice of your cause like the noonday sun. (Psalm 37:5~6)
    *너의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저를 의지하면 저가 이루시고
    네 의를 빛같이 나타내시며 네 공의를 정오의 빛같이 하시리로다 (시편 37:5~6)

    # 오늘날 일부 교회 지도자들이 타락되었다하더라도 복음(성경)의 가르침대로 신앙양심을 지키려고 애쓰시는 분들이 상당수(천주교+개신교)될 것입니다.
    어쩜 여론조사에서 무응답자가 차지하는 비율만큼 되리라 여겨집니다. 옳은길,정의로운길로 나아간다면 하늘이 도울 것입니다.
    #2. 후보등록일(3/24~25) 전인 20일 쯤에 수도권의 여론조사를 근거로 새누리의 과반 저지 명분으로 야권후보단일화 여론이 비등하면 당론 조정이 불가피할 것입니다
  • ?
    충교한 2016.03.06 17:40
    安哲秀 >>>>안(no)撤收....... 제 이름이 안철수입니다! 남들이 이름 가지고 놀렸는데 안대표가 자기 이름 가지고 대답을 대신하다니 !
    지금 통합 논의 하면 안철수대표는 亡하는겁니다
    김종인씨가 정치판에서 오래 굴러먹어 아주 고단수입니다
    권모술수에는 고단수 일지 모르지만 제는에는 속이 시커먼게 보입니다 에휴 능구렁이
  • profile
    다윗3852 2016.03.06 21:51
    안대표님의 정도의 길, 원칙의 길.
    국민의 길. 원칙있는 승리와 패배,
    적극 동조합니다.
    조금 늦더라도 원칙을 지킵시다.
    잠시의 인기보다 정도의 인기.
    원칙의 인기는 영원할것입니다.
    국민을 두려워하고 국민을 위해
    정치하는데 그 누가 안대표를 믿지않으리요
    국민의 당과 안대표는 이시대의 사명이자
    선택입니다.
    힘내세요, 국민이 있습니다.
  • ?
    개똥철학 2016.03.08 21:55
    부디 이순신장군의 기개로 꿂을 이루시길 바랍니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정치가 바뀌고 희망이 살아숨쉬는 나라로 만들기를 바라며 원균과 같은 모략군에 속아 넘어가시면 절대 않됩니다. 우리는 이번 선거가 일개 국회의원을 뽑는게 아니라 진정 나라를 위한 지도자를 뽑는 선거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 ?
    산책 2016.03.09 01:05
    보기드문 참된 스승 신영복 교수, 얼마전 고인이 되시기 전에는
    누군지도 모르고 들어본 적도 없는 분이었다.
    언론에 오르내리는 뉴스를 보고 담론을 전자책으로 받아서
    두번째 읽고있다. 정말 감동이다. 내 판단에는 고전의 반열에 들어도 손색이 없는 책이다.
    여기에 이런 말이 있다, 기억을 따라 하는 것이라 정확하지는 않지만.."양심적인 사람이야말로 위대한 사람이다"
    내 생각도 같다. 내가 안의원을 지지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김종인이 정치적으로 권모술수에 능하여 잠시 이기는 듯 해도
    그가 이긴 것은 무엇인가?
    알랙산더를 능가할 것인가?
    징기스칸을 능가할 것인가?
    그는 가치도 없는 작은 승리를 그것도 별 쓸모도 없는 것을 얻으려고 양심을 버렸다. 그는 경제학 박사가 아니라 영혼을 판
    파우스트 받사다.
    안의원은 영혼이 있다. 그래서 나는 지지하고 함께한다.
    나는 이런 생명력이 반드시 결실할 것으로 확신한다.
    성경에 이런 말이 있다
    "갑옷 입으며 하는 말이 갑옷 벗으며 하는 말 같지 않다"
    아직 갑옷도 입지 않았다. 전쟁은 시작도 하지 않았다.
    선거 끝나고도 큰 소리 칠 수 있을지 두고 보겠다.
    미안하지만 여기 바닥민심은 더민당은 바닥이다.
    새누리만도 못하다.
    선거 끝나도 국민당은 갈 길이 많이 남아있다.
    지금 선거가 목표가 아니고 정치개혁이 목표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더민당은 선거결과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아마 모르긴해도 갑옷 벗으며 말이나 똑바로할지...
    산소호흡기 쓰고 있을지도 모르지..아마도!
  • ?
    비상하는솔개 2016.03.14 02:01
    말씀도 잘하시고 알아듣게 ᆢ
    멋쟁이세요 ^^^
  • ?
    비상하는솔개 2016.03.14 02:05
    힘 받으려고 하면 두분이서 초를치니 ᆢ
    어서들 나가세요 ᆢ
    지금까지 한곳에만 찍었지만 ᆢ

    무슨일을 했어요 ^^^
    그나이 먹더록 ᆢ우리 근로자는 56세부터
    임금피크제라나 매년 10%씩 까져요 ᆢ

    그것도 명예퇴직 명목으로 쫓겨 나가죠 ᆢ
    거짓에 사기에 ᆢ잘하라 찍어주면 측근ᆞ친인척비리에 ᆢ권블10년 돌리아타불 ᆢ
    그렇게 고생해서 ᆢ잘못을 누우치지 않고 자식들
    까지 끌어드리고 ᆢ뉴 djᆢ소설씁니까 ᆢ
    갈길 가시면 누가뭐라해요

    이골이 난 유권자가 희망찬 안철수대표님을 웅원하면서 ^^^
  • ?
    산적이야 2016.03.29 19:04
    안님의 마음과 방향이 제대로 표현된 감동의 문장입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227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3 260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281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2794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7 7555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5386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593 제발 김한길의원님, 천정배의원님 6 15 3666 2016.03.08(by 다산제자) 아직은관망자
11592 진정성이 보이는 공약을 만들고 알리는거 만큼 2 1578   테크노
11591 김종인 대표 "연대는 무슨 연대 나는 그런거 절대 안한다" 1 1 1986 2016.03.07(by 아직은관망자) cjh****1256
11590 자기를 알고 남을 알면 패하지 않는다 3 1618   산책
11589 김종인 2차도발에 대한 대응방법 1 3 2238 2016.03.06(by 햇병아리) gida****
11588 與隋將于仲文詩 2 1 2041 2016.03.06(by 드림프렌) 笑傲江湖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기자회견문 전문 11 25 6399 2016.06.19(by 산적이야) 일파만파
11586 국민의당의 본질, "새로운 세상" 2 9 2459 2016.03.06(by 드림프렌) I쥬신I
11585 김종인 까불다가 자기꽤에 자기가 넘어가네요 1 8 2840 2016.03.06(by 개똥철학) cjh****1256
11584 이제는 우리가 신의 한수를 둘 차례-합당하자 0 2141   선돌
11583 어떤 정치인도 안대표의 새정치 명분을 이길수 없다. 1 7 3217 2016.03.05(by saebi) 크리스
11582 희망..... 1 10 2717 2016.03.05(by 드림프렌) title: 나비꽃밭에서
11581 정부의 오버액션에 대한 저의 생각입니다. 0 2429   笑傲江湖
11580 '제3당'이 아니라 '판갈이당'이다 2 2 3314 2016.03.06(by 퇴직교사) 뒤뜰
11579 정치에 신물이 나는 무당층을 보고ᆢ 9 3840   비상하는솔개
11578 복지 문제에 대한 생각 1 1 2010 2016.03.05(by 다산제자) 회원101
11577 멋진 응대, 국민의 당은, 희망과 행복을 주는 당이다. 2 11 2989 2016.03.05(by 홍세용) 다윗3852
11576 국민을 죽이고 자기들만 행복한 정치인들. 3 10 4539 2016.03.05(by 개똥철학) title: 배추두통66
11575 더러운 그 쥬디 다물라 3 2481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574 한걸음씩 올라가야 할듯 1 4 1759 2016.03.06(by 아직은관망자) 테크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