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절묘한 선택!

국민의 선택은 절묘하다.

오만과 독선에 대한 준엄한 경고와

새로운 정치 개혁에 대한 열망 그리고

민생과 청년문제 해결을 바라는 마음의 표출이라 본다.

신생 정당인데다 수많은 우여곡절 실수의 연속에도

불구하고 이만한 지지를 획득한 것은 어쩌면

미래의 한국정치 개혁을 열망하는 몸부림 아니겠는가?

국민당이 이런 열망을 외면하고 구태의연한

계파정치나 막말정치, 교묘한 음해나 흑색비방 정치를

한다면 그야말로 바보같은 짓이다.

국민에 희망을 주는 정치, 공명정대한 건강한 시민사회와 국민의 생존과 기본권을 존중하는 보곤복지를 위하여 이 모든 계파와 정치적 술수를 버리고 진정으로

헌신해야 한다.

새누리도 더민주도 다 함께 그렇게 개혁하기를

바란다.

불법과 불의를 행하는 오만한 자들이 대우받는 그런 

나라가 아니라 마음 따뜻하고 선향한 사람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건강한 나라를 위하여

정당과 계파를 초월하여 개혁하기를 힘쓴다면

우리 나라가 희망이 있지 않은가?

국민의 선택은 현명하고 절묘하다.

하늘의 뜻을 정치인들은 겸허하게 받아들이시라!

안의원과 국민당 후보와 당직자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탈락한 후보들도 실망하지 마시고 다시 용기를

내시기 바랍니다.

새로운 한국 정치 개혁과

공명정대한 건강한 국가사회를 위하여 힘차게

전진합시다.

파이팅!


?
  • profile
    화이부동 2016.04.15 11:08

    산책님의 '탈락한 후보들도 실망하지 마시고 다시 용기를 내시기 바랍니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안 철수의원님과 함께
    국민의당 창당의 선구자이고 주역이신 문 병호의원님의 안타까운 탈락에 아쉬움이.....
    하지만 선거의 승리와 패배는 병가지 상사!
    우리가 더 큰 정치로 나아가는데 당신은 커다란 밀알이 되었습니다.
    내일은 또 다른 태양이 솟아날 것입니다.
    문 병호 의원님 당신은....
    진심 안 철수님과 항상 함께 하실, 뚝심 문 병호님이시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인내심만 조금 더 하시기를... 응원하겠습니다.

    문 병호 전 국회의원님(인천 부평 갑)께서는
    국민들과, 인천 시민들에게 이미 대한민국의 혁신정치의 밀알을 뿌려 놓으셨습니다. 
     우리가 그 밀알에 물을 주고 가꾸어 키우는 일을 힘차게 해야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012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new 3 583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2466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7 5813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4535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오름 안철수 화이팅!!! 3 4990   munhee
11852 안님에게 인터넷 세력이 필요하다 4 7 3093 2016.04.19(by 보물단지) uni****
11851 윤여준은 왜, 또 국민의 당을 비난조로 이야기하는 처사를, 반성하라 1 3 2645 2016.04.15(by 현산옹) 지리산목동
11850 국민의 당은 이 시점에서 결코 통합론에 현혹되어서는 안된다 ! ! ! 2 2 1792 2016.04.15(by uni****) 플레밍의세손가락법칙
11849 [전북일보 보도자료]전주비전대 학생·교직원 336명 장기기증 서약 1 1550   애국보수안철수
11848 이제는 정책으로 승부해야한다 1 2 1803 2016.04.15(by 현산옹) ninehappy
11847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은 국민의당에 겸손한 모습보여야! 3 1534   애국보수안철수
11846 [KBS전주방송총국 보도자료]정동영 정계 복귀 성공 1 2269   애국보수안철수
11845 금기어, "대선", "야권통합" 3 1941   I쥬신I
11844 다음 당대표를 통합 연대 반대론자 중에서 선출해야 1 1476   애국자가부자되어야
11843 총선때 국민의 당 깔아 뭉개던 더민당 김종인의 오만, 새국회에서 협력하자네요. 여러분은? 2 5 2801 2016.04.16(by 개똥철학) 지리산목동
11842 호남과 부산은 국민의당이 딛고 일어설 수 있는 두 다리다. 2 2399   일경
11841 국민의당의 이름으로~ 1 2 1536 2017.03.17(by 솔로몬강) title: Lucksolon kang
11840 안철수대표님 총선직전에 연설한 동영상이나 대본구할수 있을까요? 0 1710   블루홀릭
11839 이젠 다가설때입니다 1 1603   문지기
11838 아직도 우리 정치인에게 노블리스 오블리주(사회지도층의 고도의 책임의식)를 기대하는 것은 바보같은 생각인가? 4 5 2589 2016.04.14(by 개똥철학) 화이부동
11837 축하합니다 2 1529   회원101
11836 국민의 당 의원님들께 당부 5 2389   꾀고리
11835 20대 총선 축하드리며 향후 전망 2 2776   꾀고리
11834 드디어 나무를 심었습니다. 5 2202   title: 나비꽃밭에서
» 이제부터가 진정한 승부... 1 5 2855 2016.04.15(by 화이부동) 산책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