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사위는 던져졌습니다.

 

안철수대표는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우리의 맨 앞에 서서 모범을 보였고, 많은 국민께서 이에 화답할 것입니다.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는 주역입니다. 모든 낡은 것들을 걷어내고, 민생에 희망을 싹틔우는 담대한 변화의 중심에 우리가 서 있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제가 과거 문국현을 지지하며 겪었던 '순수 지지자로서의 시행착오'가 현재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분들께 다소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올리게 되었습니다. 당시 '순수한 지지자'로 남아 있던 다수가, 창조한국당의 가치와 배치되는 세력에게 당권을 장악당하는 현실을 구경만 해야 하는 상황에 이른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현실 정치참여의 이야기, 당과 당원, 지지자와 리더, 그 관계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당헌/당규를 공부한 다음 올려야 마땅한데 그럴 마음의 여유도 없었고, 공교롭게도 당헌/당규가 아래아한글 파일인데 제 피씨에서는 열리지 않네요. 사실 이런 글이 만들 수 있는 파급이 약간 걱정되기도 해서 망설임 끝에 시간이 흘러왔지만, 이제는 채 정리되지 않은 내용이지만 문제제기를 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글을 올립니다.

 

제 글에 동감하지 않는 분들도 계실 것입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국민의당이 성공하기를 바라시고, 그 간절함까지 가지고 계신 분이시라면 제 말씀을 경청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참여 없는 결과는 없고, 리더는 그를 지지하는 강력한 기반이 있을 때 예기치 못한 '내부의 위험'에 처하지 않고, 오롯이 국민만 바라 보고 매진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리더에 힘을 실어 줘야 합니다. 총선이 끝난 후 모든게 잘 될거라는 기대는 너무 낭만적일 수 있다는 겁니다. 지지자의 참여과 헌신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1. 관람자와 참여자

 

총선이 끝나고 나면 6월 쯤 국민의당도 전당대회를 개최할 것입니다. 전당대회는 당의 강령, 정강정책, 당헌 당규등을 개정하는 등의 일도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당대표가, 특별히 다른 변수가 생기지 않는 한 대선후보가 될 공산이 큽니다.

 

사실 이번 총선이 대한민국 정치 관행에 강력한 제동을 걸었고, 그 결과 개원되는 20대 국회는 원래 삼권분립의 취지가 잘 발현되어 국정을 견제/감시하고 민생을 보살피는 등, 많은 가시적인 성과와 국민적 지지를 받게 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지만, 그래도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바꿔내기 위해서는, 국가를 운영할 권리를 갖는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해야 합니다. 내년이 본게임입니다.

 

 

2. 당원이 되는 것.

 

이미 많은 분들이 당원이시고, 당비를 납중인 당원도 많으시겠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을 위해 알려드립니다. 편리하게 온라인입당으로 당원가입 가능하시고 여건에 따라 당비를 이체하시면 됩니다. 권리당원이란 당비를 납부하는 당원을 말하며 최저 매월 1,000원만 내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국민의당 권리당원이 되실 수 있습니다. 참고로 연간 10만원까지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는 월 1만원을 이체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12만원중 10만원은 세액 공제되므로 연간 2만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으로 역사적 행렬에 동참하는 덤까지 생깁니다.

 

또한 당비는 정당의 물적 기반입니다. 당비를 내는 당원이 많은 정당은 토대가 단단하기 때문에 외풍에 흔들릴 일이 적어집니다. 다른 어떤 기득권 앞에서도 당당해집니다.

 

 

3. 전당대회 대의원

 

당대표와 선출직 최고위원은 전당대회 참여하는 대의원의 직접투표로 선출됩니다. 전당대회는 당의 최고의 의결기관으로서 당대표를 선출하기도 하지만 탄핵할 권리도 있으며 당의 중요한 정책방향을 결정하는 당내 최고 의결기관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통상 2년마다 개최되는 것이 통례입니다. 당규에 전당대회 대의원 규정이 있습니다. 대체로 당의 주요 직책/지역/직능 책임자 및 주요스텝 외에 권리당원중에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에서 그 세부규칙을 확정하여 정하는 것이 개략입니다.

 

따라서 향후 국민의당 전당대회 개최소식이 알려지면 귀를 쫑긋 세우시고, 가급적 대의원에 포함되어 자신이 지지하는 리더가 대표가 될 수 있도록 참여 노력을 하시면 되겠습니다. 

 

 

4. 당의 주요 기구 간략

 

서술한 전당대회를 최고 의결기관으로 두고, 그 다음의 중요 의결기관은 중앙위원회입니다. 현재 기준 국민의당 중앙위원회 규모는 지역구 후보가 많이 늘어났으므로 대략 200명을 상회하지 않을까 추정합니다. 전당대회가 격년으로 열리는 당내 최고의 의결기관이라면, 중앙위원회는 규정에 따라 다르겠지만, 사안이 생길 경우 소집되어, 마찬가지로 당의 중요한 정치적 결정을 하는 의결기구입니다. 그리고 상설적, 정기적으로 개최되는 최고위원회가 있습니다. 최고위원회는 당대표를 포함한 선출직위원과 일부는 당대표가 지명할 수 있도록 구성하며, 보통 10명 내외로 구성됩니다.

 

5. 이번 전당대회 결과가 대선후보를 좌우할 공산이 큽니다.

 

이번 총선은 해묵은 대한민국 정치페러다임을 바꾸는 전기를 마련했습니다. 산업화/민주화 세력의 대결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이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한 정치적 첫 단추를 끼운 것입니다. 본게임은 대선입니다. 정권을 미래세력으로 바꿀 때, 본격적으로 대한민국은 제2의 한강의 기적을 써내려갈 수 있습니다. 그 중심에는 이러한 변화를 온몸으로 감당하고, 담대하게 변화를 추동할 강력한 리더가 있어야 합니다. 우리가 그를 지지하고 뒷받침해줘야 하는 이유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당원들의 확실한 지지를 모아야 합니다. 저 개인은 안철수대표가 적합하다 생각하지만, 이 글을 읽으시는 분중에는 다른 견해도 만만치 않다고 판단합니다. 이미 우리 당에는 다른 잠재적 대권후보들이 계시고, 또 더 들어오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자신이 지지하는 리더가 향후 집권하여 대한민국 변화를 이끌기 원한다면, 그에 걸맞는 참여는 필수적이라는 사실입니다.

 

 

제 글이 논란을 빚기 원치 않습니다. 다만, 총선의 열기가 최고조에 달한 후, 그 지지열기가 흩어지지 않고, 실질적으로 가동될 수 있는 정치적 힘으로 모일 때 국민의당도 굳건해지고, 자신이 지지하는,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는 리더의 입지도 분명히 세울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혜량 바랍니다..

 

 

그리고 오늘 만큼은 그 결과가 어디까지일지는 몰라도, 우리 국민의당 지지자들은 즐길 권리가 있습니다. 저도 어제 읍내 나간 김에 캔맥주를 오랜만에 사왔습니다. 저녁 개표방송을 보기 위한 준비입니다. 그간 마음 졸이고, 간절히 국민의당과 안철수의 선전을 기원하고 실천에 옮기신 여러분들은 대한민국의 선각자들이십니다. 그리고 격한 동지애를 느낍니다.

 

오늘을, 우리 역사는 '선거 혁명'으로 기록할 것입니다.

 

( 이 글은 원래 투표 당일날 올리려 했는데, 무슨 이유인지 이곳만 글 게시가 안되고 에러가 나서 뒤늦게 올리게 됨을 양해바랍니다..이미 다음카페 안변희, 네이버카페 국민의당 지지자모임 등에 올려진 글임을 밝힙니다..)

?
  • ?
    깍꿀로 2016.04.15 22:46
    누구신지 이제야 알았군요.

    저도 그때의 경험들을 상기하며, 오래전부터 창당후 당원가입 권유글을 올렸었죠.
    현재 매월 1만원씩 자동이체도 하고 있구요.
    안사모 회원들은 많은분들이 이미 가입들 하셨을거라 생각합니다.
    한편, 이곳도 오래전 선거들을 앞두고 여지없이 풍파를 겪으며 동력이 많이 상실된건 안타까운 일입니다.

    한때 질려버린 정치판에 일부러 뉴스도 안보고 정치소식은 멀리한적도 있네요.
    그때 만큼의 열정은 발휘를 못하지만, 우리의 노력들이 결코 헛되지는 않으리라 봅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22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40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69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8051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198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671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856 1 4 2886 2016.04.15(by 드림프렌) 일경
11855 정책을 개발합시다. 2 4 2199 2016.04.16(by 현산옹) 8855hs
11854 엿장수 맘대로 야당 통합 운운하는가? 제발 민의를 정확히 읽어라 3 2697   개똥철학
» 지지자, 당원동지 여러분께 올립니다. 1 6 3828 2016.04.15(by 깍꿀로) 경제민주
11852 안님에게 인터넷 세력이 필요하다 4 7 3338 2016.04.19(by 보물단지) uni****
11851 윤여준은 왜, 또 국민의 당을 비난조로 이야기하는 처사를, 반성하라 1 3 2937 2016.04.15(by 현산옹) 지리산목동
11850 국민의 당은 이 시점에서 결코 통합론에 현혹되어서는 안된다 ! ! ! 2 2 2007 2016.04.15(by uni****) 플레밍의세손가락법칙
11849 [전북일보 보도자료]전주비전대 학생·교직원 336명 장기기증 서약 1 1800   애국보수안철수
11848 이제는 정책으로 승부해야한다 1 2 2014 2016.04.15(by 현산옹) ninehappy
11847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은 국민의당에 겸손한 모습보여야! 3 1691   애국보수안철수
11846 [KBS전주방송총국 보도자료]정동영 정계 복귀 성공 1 2487   애국보수안철수
11845 금기어, "대선", "야권통합" 3 2175   I쥬신I
11844 다음 당대표를 통합 연대 반대론자 중에서 선출해야 1 1757   애국자가부자되어야
11843 총선때 국민의 당 깔아 뭉개던 더민당 김종인의 오만, 새국회에서 협력하자네요. 여러분은? 2 5 3127 2016.04.16(by 개똥철학) 지리산목동
11842 호남과 부산은 국민의당이 딛고 일어설 수 있는 두 다리다. 2 2588   일경
11841 국민의당의 이름으로~ 1 2 1688 2017.03.17(by 솔로몬강) title: Lucksolon kang
11840 안철수대표님 총선직전에 연설한 동영상이나 대본구할수 있을까요? 0 1892   블루홀릭
11839 이젠 다가설때입니다 1 1788   문지기
11838 아직도 우리 정치인에게 노블리스 오블리주(사회지도층의 고도의 책임의식)를 기대하는 것은 바보같은 생각인가? 4 5 2829 2016.04.14(by 개똥철학) 화이부동
11837 축하합니다 2 1762   회원1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