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노무현 정신은 이것이다

 

추부길 목사(이명박 정부의 홍보비서관)의 양심고백처럼

이명박과 양측의 비리를 덮기로 맺은 밀약은 이명박을 도왔다는 뜻

떳떳한 사람은 밀약이 필요없다

친노인사 중에는 자신이 소속한 열린우리당 대통령 후보인 정동영을 안찍고


이명박 찍겠다고 공언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명박 당선으로 새누리 연속집권 가능하게 만들었다

2, 노무현 정신에 대한 평가

 

2005년 노무현 스스로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에게 연립정권구성을 제안했을 때 각계인사의 반응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2&aid=0000022056


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2&aid=0000020111

 

3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2&aid=0000026290

 

4)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9461

 

 부화뇌동자는 무식해서   민주주의라는 말도 이해하지 못하고  

 

편견 고집으로   진실을 거부한다

 

 2002년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뒤

노무현과 함께 민주당을 탈당한 먹튀족들은  다른 탈당자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

 

대통령을 만들어준 정당과 고생한 당원을 팽개친 배신행위로   세게정치사에 웃음거리를 만들었다

 

2005년 노무현 스스로  국회의원 과반수가 넘는 152석을 가진 상태에서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연립정권 구성을 제안할 때

 

문재인 유시민도 연립정권 구성에 적극 찬성하였기 때문에

새누리당은    노무현 계파의     적이 아니다

 

따라서 문재인과 더주당이   적이 아닌 새누리를 이기자며 

통합 연대를  강요할 필요가 없고 ,   정권교체를 주장할 자격도 없다

 

더주당이 선거 때에만 제 1 야당이 되려고 적대적인 척하다가 선거 후에는 공생관계라는 말이 많다

 

3,   노무현 정신에 대한 평가

 

 1) 전국 언론노조가​   2007년 4월 4일 언론노보 제434호 1면에

​누구를 제 2의 이완용이라고 썼는지

http://cafe.naver.com/pulpuri/124


진실을 알려주고 정의를 지키고자 노력하는  언론노조는 애국자 단체다

# 박찬종 전 대통령 후보 ( 현 변호사 )의 평화방송 인터뷰

http://blog.daum.net/justicearmy/7645677

 

 2)  임종인 탈당 선언문  `잡탕정당 희망없다. 갈라서야 산다` = 2007-01-22 CBS정치부 안성용

노무현정부에 대한 종합평가 보고서라 할만한

아래의 출처를 확인하면 새로운 진실이 많다

http://www.nocutnews.co.kr/news/239420


진실을 아는 유권자는   정치인을 받들지않고

일하는 도구로 사용한다

 

  3)  성난 민심 "부동산 폭등에는 폭동으로"     2006-11-14
       =>  http://viewsnnews.com/article?q=8483

 

       "건설족은 죄 없다. 투기족이 문제다"       2006, 11, 15
         => http://viewsnnews.com/article?q=8491

 

       "삼성-현대에게 몇조원은 껌값"   [盧정권의 부동산 망국사]    <8> 열린우리당의 '엽기 공약'

     2006-11-10 08:45:59   우리당과 한나라당의 합작 '쇼쇼쇼'        =>  http://viewsnnews.com/article?q=8365 

 

  * 2006년 11월22일 시민일보 고하승 편집국장님께서 썼던

< 서울시가 투기특별시라는 오명을 쓰게 된 까닭 ? >이라는 칼럼을

 검색하면  부화뇌동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의  인식과 다은   놀라운 진실이 있다

무식자는 진실을 모르기 때문에  정의를 지킬 수  없고 

혹세무민에 능숙한 정치꾼에게  속아서 부화뇌동하며    편견과 고집을 사수하지만


지식인은 진실을 알기 때문에  정의를 존중하며  진정한 나라의 일꾼을  선택하게 된다

 

4,  지지자에게 손해를 주는 정책이 좋은가 ?

 

 1979년에 만들어서 2006년에도
중소기업 육성과 보호를 위해 존재하던

중소기업 고유업종 제도를 폐지한 대통령은 ?

2003년 대학교 법인화정책 시행으로
재임기간에 대학교 등록금이 2배정도 급등하게 만든 대통령은 ?

비싼 등록금을 만들었기 때문에 STUDENT POOR가 양산 되었다


 부동산 정책의 실패로
재임기간에 대도시 주택가격을 2배이상 급등시킨 대통령은 ?
대도시 근로자의 주택구입 의욕을 상실 시킨자는 누구 ?

똑같은 대통령
지지자에게 해로운 정책을 시행해도
비싼 등록금 , 비싼 집값 만든 대통령을 좋아하면
진실을 모르고  부화뇌동 하는 사람이니  평생 고생할 사람이다

정책이 나쁘면 지지자도 피해자가 된다

 

정치인은 주권자인 국민이 받들어 모실 대상이 아니라 

 

다수의 국민을 위해  더 좋은 정책을 시행하라고 사용하는 도구다

 

따라서  정치인에 대한 호오판단은  그의  정책에 대한 평가를 기본으로 해야한다

 

진실을 모르는 사람 보다

진실을 아는 사람이  바른 판단을 하여  나라에 유익한 결정을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28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49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787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8131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273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78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876 국민이 승리가 아닌 숙제를 주셨다는 표현이 옳습니다. 5 1819   笑傲江湖
11875 여우와 늑대 1 1870   일경
11874 민심은 천심, 박근혜를 겨누고, 안철수를 무등태우다. 4 9 3597 2016.04.20(by 드림프렌) 경제민주
11873 정말 안사모 회원님들은 새로운 사람들 같습니다. 2 3 2341 2016.04.20(by 드림프렌) 笑傲江湖
11872 문재인님께서는 약속을 지키셔야 합니다. 1 3 2207 2016.04.20(by 보물단지) 회원101
11871 인내천을 아시는가! 0 2053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11870 안철수 대표님께 3 2523   충교한
11869 안대표님에게 1 2035   일경
11868 [전북일보 보도자료]안철수, 전북 방문…"국민의당이 국회 주도할 것" 4 2239   애국보수안철수
11867 이제 국민의당은 대선 준비가 아니라 국민이 명령한 확실한 3당 체제의 자리매김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5 8 4139 2016.04.28(by 다윗3852) 크리스
11866 [KBS전주방송총국보도자료]안철수 "정치 개혁 명령한 국민 뜻 따를 터" 3 2096   애국보수안철수
11865 오늘의 기상예보 file 1 3347   개성상인2세
11864 김제동이 옳은소리 했군요 2 3339   笑傲江湖
11863 김어준총수 파파이스ㅠㅠ..그러지마제발.. 1 1 4086 2016.04.16(by uni****) 보살미소안짱
11862 안의원님사랑합니다♡ 3 2173   보살미소안짱
11861 문재인 정신은 무엇일까 ? 2 2921   교양있는부자
» 노무현 정신에 대한 평가 1 3070   교양있는부자
11859 20대 국회의장 선출 국민의당이? 1 4 2400 2016.04.16(by 드림프렌) 8855hs
11858 믿음으로 같이한 길 ... 1 8 3359 2016.04.16(by 현산옹)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1857 어주니를 비롯한 자칭 진보진영의 묻지마 문재인이 우려스럽다. 6 2896   笑傲江湖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