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혁을 위해서는 사실이 아닌 진실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오늘날 인터넷 댓글을 보면 마치 새정치은 아무 흠도 허물도 없는 깨끗한 삶을 요구하는 것처럼 보인다.

물론 그들의 허접한 수준에 응대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러나 우리가 추구하는 정체성이 뭔가, 목표가 뭔가를 분명하게 하기 위해 돌아볼 필요는 있다.

리베이트 사건을 보면서 느끼는 답답함도 그런 것이다.

단호한 조치 책임있는 행동.. 중요하다. 당의 안위 향후 유불리를 따지는 것도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뭔가 알맹이가 빠졌다. 마치 서둘러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하는 초조함이 묻어난다. 그러나 개혁 자체가 목표라면 한국정치의 변화가 목표라면, 대한민국의 장래가 진정 목표라면 그런 태도는 실망스러운 것이다.

의인은 사자같이 담대하다 라고 하였다.

그러면 의인은 누구인가?

아무런 흠도 허물도 없는 사람인가?

성경에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라고 기록하고 있다.

성경의 위인들은 자신의 정직과 결백을 주장하지 않는다. 오히려 나는 죄인이라, 죄인 중에 괴수라 한다.

나는 짐승이요 사람이 아니라.. 벌레 같고 구더기 같은 인생이랴..등등 인용하기 어렵지 않다.

그러면 이들이 당당한 이유는 무엇인가..

이들의 공통점은 사심이 없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위하여 그의 이름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의연하게 산다는 것이다.

"하나님이시여 내삶이 다 당신 앞에 있습니다. 내 생각과 말과 행위가 다 당신 앞에 숨김없이 드러나 있습니다. 내 중심이 당신 앞에 항상 있습니다. 인생이 비루한 것을 아시니 불쌍히 여기시고 허물을 용서하소서.."

정치인이 국민의 공복이라는 의미는 그런 것이 아닐까?

국민이 요구하는 것은 실수도 없고 완벽한 사람의 모습일까?

정직한 사람이라면 그럴 수 없다. 사람 중에 아무도 그럴 수 없다. 공자라도 끊임없이 배울 뿐이다..라고 하지 않았는가?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겉으로 드러난 사실이 아니다. 진실이다. 정직한 국가 사회 정치의 현주소

그것을 드러내고 바로 잡는 것..그것이 개혁이다.

안의원이나 국민당이 이런 태도를 견지하고 나간다면

설사 안의원 자신이 연루되어 부끄러움을 당한다해도

겸손하게 진실을 밝히고 부끄러움을 당하라.

그러면 역사 앞에 영원히 부끄럽지 않은 길에 서는 것이다.

하늘과 땅을 우러러 한점 부끄러움이 없는 것이다.

이것이 사자같이 담대한 것이다.

개혁은 사사로운 것을 버리고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다.

리베이트는 진실과 공의를 버리고 사사로운 것을 취하는 행위로 개혁과는 정반대의 길이다.

사실이 아닌 진실을 밝히라.

개혁하라

이것이 당위요 국민당이 사는 길이다.

뼈를 내주고 목숨울 얻는 길이요, 사즉생의 길이며

무엇보다 개혁하는 일이며, 그것이 새정치다.


?
  • ?
    충교한 2016.06.29 17:33
    산책님의 고견에 100% 동의 합니다
    死卽生 生卽死
    뭔가 다르다는것을 기존 양당에 보여주는계기가되고
    이로인해 우리정치가 투명하고 깨끗해 진다면 이 또한 정치발전아닌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2092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85125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89889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21660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2386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6783   화이부동
12063 언론관리 0 8155   애국보수안철수
12062 초보 정치인의 슬픔 1 7 16729 2016.07.01(by sjin) yacheon
12061 김수민의원 리베이트사건 1 7503   일파만파
12060 나도 하와이. 광주 토박이다마는... 0 6379   한이
» 사실이 아닌 진실을 밝히라 1 2 7724 2016.06.29(by 충교한) 산책
12058 언론이 학살을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2 7421   笑傲江湖
12057 '계파갈등' 말고 정책기사 쓰라고? 쓰고 싶어도 못 쓴다 0 8221   笑傲江湖
12056 기사로 보는 주변국 상황 0 5446   笑傲江湖
12055 김수민의원 리베이트사건을 보면서 2 8110   일파만파
12054 문제는 안보? 1 2 6555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2053 당이 허위계약 지시했다? 3 0 7176 2017.07.03(by 비회원(guest)) 한이
12052 6월23일자 한겨레1면에 안철수대표 등장 file 0 6311   애국보수안철수
12051 안철수대표의 국회연설에 대한 평가에 대하여 0 4919   笑傲江湖
12050 BBC 기자 터는 푸틴 0 5141   笑傲江湖
12049 [나의정견]MBC는 왜 세월호유족에게 사죄를 않는가? 0 5091   애국보수안철수
12048 6월은 연인들을 위한 달입니다. 0 4754   애국보수안철수
12047 애메한 국민의 당 0 7340   네오콘
12046 저는 MBC를 언론으로 취급하지 않습니다. 0 5449   애국보수안철수
12045 신용현비례대표 의원 미세먼지 대책으로 경유차 경유값에? 0 7076   8855hs
12044 ITF 태권도 시범단 영상 0 7022   笑傲江湖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