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언론단체 공동성명] 유성엽 의원의 해명, 언론 자유 수호 입법으로 증명하라

 

[언론단체 공동성명]

유성엽 의원의 해명, 언론 자유 수호 입법으로 증명하라



유성엽 의원은 오늘 “언론의 자유 수호를 위한 제도적 개선사항 마련과 부당해고 언론인의 권리회복을 위해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라고 발표했다. 많은 언론인과 국민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도 했다. 또한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의 세월호 참사 보도에 개입하고 통제한 것에 대해 무겁게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게 유성엽 의원의 신념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제 언론의 공정성을 확립하고 정권의 부당한 개입을 뿌리 뽑는 입법으로 그 진정성을 증명해야 할 것이다.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김시곤 전 KBS보도국장의 녹취록에서 드러난 사실이 무엇인가? 세월호 참사로 국민 모두가 애통하며 구조를 기다릴 때, 대통령은 자리를 비웠고 정부는 자신의 허물과 무능을 은폐하기 위해 언론을 통제하고 조작했음이다. 도덕적으로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패륜이며, 실정법을 어긴 범죄다. 그뿐인가? 정부와 여권이 임명한 KBS 사장은 상시적으로 보도에 개입해 정권의 비리를 덮고 아부하도록 기자들을 억압했음도 드러났다. 이 역시 방송법을 위반한 범죄다. 국민이 세운 공영방송을 불법적으로 통제하고 조작해 국민을 기만하게 하고 공정성을 지키려는 언론인을 모욕하고 징계하는 것을 납득할 국민이 어디 있겠는가? 이것이 비단 KBS에 국한된 일이겠는가?

사안이 이러함에도 입법기관인 국회의 의원으로 공식석상에서 청와대의 입장을 두둔하듯 발언한 것은 경위를 따지기 이전에 국민에 대한 심중한 모독이었다. 유성엽 의원은 이번 사과만으로 엄중한 실책에 대한 책임을 모면할 수 없음을 직시해야 한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보도 개입이 정상 업무면 언론탄압 국가”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사과 안하면 ‘보도외압’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고도 했다. 국민의당과 유성엽 의원은 스스로의 약속대로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굳건히 보장할 행동과 입법으로만 자신의 진정성을 국민에게 증명할 수 있다. 끝

2016년 7월 7일

자유언론실천재단,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새언론포럼,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NCCK언론위원회, 표현의자유수호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미디어기독연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전국언론노동조합


이글은 전국언론노동조합에서 퍼온글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4547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7902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04773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4877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4177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48779   화이부동
12080 국민의당 필리버스터 다시보기 2 3 8889 2016.07.29(by 笑傲江湖) 철철철
12079 참 난데없다 1 5747   笑傲江湖
12078 MBC가 최양락을 하차시킨이유 알려준다. 0 6117   애국보수안철수
12077 지금까지는 뭐했나-방통심의위의 뒤늦은 자각 피디저널펌글 0 6974   애국보수안철수
12076 이제 국민의 당도 현실로 돌아와 비정규직에 아픔을 말할때가 됬다.. 1 1 9215 2016.07.18(by 개똥철학)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075 터키 군부 구테타에 대해 박근혜의 성면은 ? 0 7856   yacheon
12074 중소기업과 유한회사 0 9649   애국보수안철수
12073 기회 0 5036   애국보수안철수
12072 정부의 사드배치 졸속 처리에 국회 비준도 안되고 국민 투표도 안되면 민의는 들을 필요도 없다는 말인가? 4 6 14728 2016.07.15(by 꽃밭에서) 크리스
12071 싸드 반대문제는 좀 신중하시길.. 1 0 7517 2016.07.11(by 네오콘) gida****
12070 [성현석의 토이 스토리] 알파고, '묵찌빠'로 이겨 볼까? 0 6756   笑傲江湖
12069 [전북지역언론노조협의회]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2중대였나? 0 5336   애국보수안철수
» [언론단체 공동성명] 유성엽 의원의 해명, 언론 자유 수호 입법으로 증명하라 0 6004   애국보수안철수
12067 적반하장 1 0 6750 2017.07.03(by 충교한) 애국보수안철수
12066 박지원 “면책특권은 국회의원 존재 이유” 라는 기사를 읽고... 1 0 6089 2016.07.04(by 충교한) title: 나비꽃밭에서
12065 언론, 정치, 경제, 국제관계 그리고 나 1 4294   笑傲江湖
12064 대한민국정치의 미래는 님뿐인듯 1 2 6757 2016.07.07(by 퇴직교사) sjin
12063 언론관리 0 7469   애국보수안철수
12062 초보 정치인의 슬픔 1 7 15510 2016.07.01(by sjin) yacheon
12061 김수민의원 리베이트사건 1 6318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