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북지역언론노조협의회]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2중대였나?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2중대였나?

지난 5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중견지역언론인모임인 세종포럼 초청 토론회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은) 정권에 유리하게 언론에 협조를 구하는 건 어느 정권이나 있다”, “청와대 홍보수석이 그런 역할을 한다”, “안 들키게 했어야 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한다. 이는 유신시대와 같은 보도지침을 자행한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을 두둔하는 발언으로 읽힌다. 방송사 보도에 간섭하는 것은 방송법상 처벌조항이 있는 불법행위라는 걸 모르는 것인가?

도대체 국민의당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이정현 전 홍보수석의 발언을 언론개입으로 규정하고 청와대의 자체조사와 사과를 요구한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의 공식입장은 뭐가 되는가? 방송장악 청문회에 대해 국민의당 내부구성원들이 과연 진정성을 갖고 있는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 언론계 안팎에서는 현재 청와대와 여당이 이정현 전 수석의 방송보도 외압에 대해 “홍보수석으로서 업무 협조를 구한 것”이라고 두둔하는 모습 자체를 문제로 지적하며 “일상적으로 이런 상황이 일어나고 있는지 밝힐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의 발언은 언론 단체들은 물론 다른 야당들과도 온도 차가 국민의당에 존재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유성엽 의원이 이번에 보여준 언사는 단순히 개인적 일탈이 아니라 국민의당 내면에 흐르는 반민주‧친정권‧친재벌 정서를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런 유의원을 당의 중책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맡겼다는 게 참으로 한심할 뿐이다.
새누리당의 독주를 막기 위한 20대 총선의 최고 수혜 당이 국민의당이 아니었던가. 민의를 거스른 망발의 밑거름이 국민의당이 그간 숨기고 있던, 말과 태도가 다른 정치, 약속을 어기는 정치, 새누리당을 따라가는 새누리 2중대 정치로 귀결된다면 국민의 심판이 국민의당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유성엽 의원은 자신이 한 망언을 인정하고 지역민과 국민들께 사죄하라. 국민의당은 유 의원의 망발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라. 이를 시행치 않을 경우 전북지역언론노조협의회 및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역사회에서 정확히 알지 못했던 국민의당의 당색을 유성엽 의원의 망언으로 뚜렷이 볼 수 있었음을 지역의 다양한 언론에 반드시 전달하고 알릴 것이다.

2016년 7월 7일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전국언론노조 전북지역언론노조협의회
(KBS본부 전주지부/ MBC본부 전주지부/ JTV 전주방송지부/ 전북CBS지부/ WBS원음방송분회)


이글은 전국언론노동조합에서 퍼온글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4757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1800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5996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6231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033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62554   꾀꼬리
12072 정부의 사드배치 졸속 처리에 국회 비준도 안되고 국민 투표도 안되면 민의는 들을 필요도 없다는 말인가? 4 6 13475 2016.07.15(by 꽃밭에서) 크리스
12071 싸드 반대문제는 좀 신중하시길.. 1 0 6631 2016.07.11(by 네오콘) gida****
12070 [성현석의 토이 스토리] 알파고, '묵찌빠'로 이겨 볼까? 0 6050   笑傲江湖
» [전북지역언론노조협의회]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2중대였나? 0 4653   애국보수안철수
12068 [언론단체 공동성명] 유성엽 의원의 해명, 언론 자유 수호 입법으로 증명하라 0 5444   애국보수안철수
12067 적반하장 1 0 6068 2017.07.03(by 충교한) 애국보수안철수
12066 박지원 “면책특권은 국회의원 존재 이유” 라는 기사를 읽고... 1 0 5440 2016.07.04(by 충교한) title: 나비꽃밭에서
12065 언론, 정치, 경제, 국제관계 그리고 나 1 3741   笑傲江湖
12064 대한민국정치의 미래는 님뿐인듯 1 2 6051 2016.07.07(by 퇴직교사) sjin
12063 언론관리 0 6867   애국보수안철수
12062 초보 정치인의 슬픔 1 7 13894 2016.07.01(by sjin) yacheon
12061 김수민의원 리베이트사건 1 5626   일파만파
12060 나도 하와이. 광주 토박이다마는... 0 5234   한이
12059 사실이 아닌 진실을 밝히라 1 2 6528 2016.06.29(by 충교한) 산책
12058 언론이 학살을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2 6205   笑傲江湖
12057 '계파갈등' 말고 정책기사 쓰라고? 쓰고 싶어도 못 쓴다 0 6935   笑傲江湖
12056 기사로 보는 주변국 상황 0 4328   笑傲江湖
12055 김수민의원 리베이트사건을 보면서 2 6131   일파만파
12054 문제는 안보? 1 2 5217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2053 당이 허위계약 지시했다? 3 0 5976 2017.07.03(by 비회원(guest)) 한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