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민의당에 대한 안철수 사당화에 대해 너무 과민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사당화의 진원지가 더민주 쪽이라는 것을 명심해야합니다

모든 전쟁에서 승리의 요인은 분산과 집중의 원리를 얼마나 정확히 때에 맞게 적절하게 취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생각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국민의당은 외연확장을 위한 분산의 전략으로 개혁적 보수에서 합리적 진보까지 모두 포용할 수 있는 세력과 연대를 통해 외연을 확장해야 합니다.

요즘 더민주는 야당이라기보다는 새누리2중대와 비슷합니다. 왜 그러겠습니까? 아마도 중도층의 외연을 확장하기위한 스텐스라고 생각됩니다.
국민의당도 조금은 위태롭게 보일지라도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분산의 전략을 짜야 합니다.

더민주는 야권분열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는 야권단일화를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국민의당은 단일화와 분열을 두려워하는 양당사이에서 어떤 전략을 짜야하는지 깊은 고민이 필요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두려움을 희망으로 바꿀 수 있는 무한감동만이 최후 전략이라 생각 됩니다.

국민은 감동에서 희망을 찾는 정당을 원합니다.
감동은 머리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진정성 있는 의지와 행동이 무한감동을 만듭니다.

안철수전대표는 거리로 나와 진정성있는 의지와 행동으로 국민들과 대화를 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대표직을 잘 사퇴했다고 생각됩니다.
좀 더 자유롭게 강연이든 지역위원회든 많은 국민들과 접촉하고 국민의당의 비젼과 진정성을 보여준다면 국민은 안철수대표와 국민의당에서 희망을 찾을 겁니다.

남은 1년 동안 안철수 의원이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소통을 하고 뜨거운 감동을 줄 수 있느냐가 내년 대선과 국민의당의 미래를 결정지을 듯합니다.

지금은 양적인 변화가 질적인 변화를 만들 수 있음을 인식하고 많은 국민들과 접촉해야 합니다. 국민 스스로 질적인 변화를 바라시면 안 됩니다. 양이 변화면 질도 변합니다.
?
  • profile
    익자삼우 2016.07.30 09:45
    일파만파님이 우려하시는 그것을 길지않은 글이지만 충분히 느끼게됩니다. '지금은 질보다는 양이다'..개인적으로 양보다는 질이 먼저다 라고 생각하고 살아왔지만 현시점에서는 양의 중요성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지금은요.. 왜 ! 비지지자들에게는 옥과 석의 차이가 보이지 않을까요? 안타까울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2093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85127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89889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21662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23876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6800   화이부동
12103 트럼프와 힐러리의 마지막 결투! 0 5517   태무진
12102 가습기살균제 특별조사 0 5666   애국보수안철수
12101 김한길 사주 1 0 17347 2016.09.03(by yacheon) 애국보수안철수
12100 "우리 동네에 쌍무지개 떴다" 트위터 인증 사진 봇물 0 6908   笑傲江湖
12099 안철수가 부족한것 1 1 9337 2016.09.03(by yacheon) 네오콘
12098 국민의당에 절호의 기회가 왔다(?) 2 3 10523 2016.08.29(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2097 안철수의 최근 강연을 본 소감입니다. 1 6 14556 2016.08.26(by 화이부동) 笑傲江湖
12096 문재인 실망했더니 안철수는 더 하네 1 7829   한이
12095 이젠 서민 들과 동고동락하는 방법 외에는 국민의당과 안님의 미래는없다.. 더 늦기 전에 변화에 올라타야 할 시점이다... 1 7478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094 안철수 MBC 뉴스출연 " 한국 이름 보다는 미국 회사 이름이 좋아 " 1999.02.18 0 7402   애국보수안철수
12093 이제 안철수의원은 국민앞에 나서라. 그리고 안철수 지도자상을 확실히 제시하라. 2 3 9527 2017.07.03(by 비회원(guest)) 크리스
12092 철수씨. 전투적으로 싸우세요 1 5913   한이
12091 안랩, 2분기 영업이익 24억5612만원 0 6487   애국보수안철수
12090 박그네가 얼마나 고수인가 배워라 1 0 7824 2016.08.10(by 크리스) 한이
12089 대구MBC뉴스에 국민의당 성주방문이 보도되었습니다. file 0 8446   애국보수안철수
12088 대구KBS뉴스에 국민의당이 등장했습니다. file 0 10272   애국보수안철수
12087 요즘 국민의당을 보면 답답 0 7571   gida****
12086 조타(본명 이종화) 이친구 대단하네요. 0 9372   笑傲江湖
» 안철수 사당화 너무 과민 반응할 필요없다. 1 1 7904 2016.07.30(by 익자삼우) 일파만파
12084 김영란법이 드디어 2016.09.28. 시행한다. 1 1 8154 2016.08.11(by 비상하는솔개) yacheon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