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마전 안전대표는 기득권과의 싸움을 결심하고 예고했다.

갈수록 녹녹치않은 기득권, 반안철수 세력들의 압박이 감지되고 이대로는 더밀릴수 없다는 판단이 선것 같다.

그배경에는 친여권 세력들의 반기문 대망론을 들고 나오면서 부터 시작되었고  국민의당, 안철수 소멸론으로 이어지는 청외대는 물론 친박 세력들, 보수 언론들을 포함 정치 검찰까지 동원된 고도의 전략이 준비된것으로 본다. 안철수 끌어내리기로 중도 보수층을 다시 흡수하고 문재인과 양당구조로 대선을 치루겠다는 의도가 다분하다.

그런데 작금의 국민의당 상황 역시 수권 정당으로서는 갈길이 멀어 보인다. 당원 세력 확보도 미흡하고 당대표없는 비상체제로서 박지원의원을 비롯한 모든 의원들이 열심히 하고는 있지만 양당에 파묻혀 존재감을 드러내기 역부족이다. 심심하면 터져나오는 안철수 사당화 논란..당의 화합은 저멀리있고 머리큰 의원들의 과욕만 보일뿐 최근 박지원의원 조차 말많은 자충수까지 지지율은 툭툭 떨어지고있다. 

이렇게  당의 현실은 답답하고 어둡다.

그래서 지지자의 한사람으로서 이러한 해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결국 해답은 안철수 의원 혼자 이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앞에 이제는 나서야 한다.

그래도 믿을 수 있고 안철수 새정치에  지지를 보내주었던 국민만이 안철수 편에 설수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무리한 세력 확장으로 대통령이 되려하지말고 정말 국민이 필요한 미래의 지도자 자격으로  승부를 내야 한다.  이런 면에서 안의원은 가장 유리하다. 그동안 그의 발자취.. 도덕성, 명분, 책임, 공정, 소통,그리고 무엇보다 극복, 기득권 세력들이 그렇게 막으려고 했던 제3의 새정치 세력을 이루어냈고  단시간내에 26.7%의 국민 지지를 이끌어낸 그의 무서운 저력은 정말 대단 했다. 

그덕분에 20대 국회는 각당의 입법 발의가 넘쳐나고 싸움에서 정책 경쟁으로 판이 바뀌었다.

그리고 그는 국민들에게  미래에 대한 준비를  일깨워주었고  국회에 먹거리 위원회를 설치 시켰다.

미래 일등 국가를 준비하는 교육의 틀을 개선하기위해 교문위에서 활동도 시작했다.

지금 나서는 어떤  대선 후보들도 엄두도 못낸 비교우위에 있는 대통령감이다.  

이제 안의원은 이런 정치적 자산으로  국민앞에 자신의 지도자로서 로드맵을 과감하게 제시하면 된다.

제3의 지도자...우선 보수,진보라는 이념적 갈등부터 해소하는 가치관을 기초로하고 그위에 가장 목말랐던 소통의정치 실현, 격차해소를 위한 공정 성장 정책, 미래 발전 준비 전략등 그리고 안보위에 기본 남북 화해로가는 평화 통일 전략, 국익에 최우선을 두는 다자 외교정책을 내세우고 대통령이되면 국민 통합에 기초를 둔 연정을  꼭 실시하겠다는 의지를 표방하기 바란다.

여야 구분없는 탕평내각을 구성할것을 약속하고 국민 화합 정치 실현을 내놓기 바란다.

이렇게 이제 지도자로서 자신의 국가 운영 그림을 제시하고 국민을 설득하고 호소하고 반대에 맞서는 그 어떤 세력들하고도 싸워 이길수있는 명분과 전략을  만들어내야 한다.

그동안 아니 지금도 기득권 세력으로부터 얼마나 당하고 있나? 왜곡과 시기와 모함등.. 이젠 단련된 맷집으로 무엇이 두려운가?  

더더욱 대통령을 어느 세력이 만들어 줄것으로  기대하거나 의지해서는 절대 안된다.

안의원 스스로 해내야한다. 국민과 한판 승부을 해야한다. 스스로 검증의 희생물로 국민앞에 당당히 서야한다. 그리고 해내면 된다.

최근 당에서 나오는 손학규, 정운찬 영입 이야기는 단순 당의 마케팅에 불과할 뿐이다. 

지금 눈치만 보는 유약한 그들이 무슨 도움이되겠는가... 

안의원이 제자리에 섰을때만이 모든 세력들이 자연스럽게 모여들 것이다.

이또한 안의원이 하기 나름이다.

더이상 주저하지말고 이제 시작하라. 담대한 도전은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다.

걱정할것도 하나 없다. 안의원 뒤에는 수많은 숨은 지지자들이 응원하고 있다.

지금이 적기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6.08.16 18:13

     크리스님의 글
    ‘담대한 도전은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다.’에 공감합니다.
    안 철수 전대표님과 국민의당은
    담대하게 그리고 계속
    국민눈높이로 가면됩니다.

    즉 4.13의 민의는 혁신정치를 요구하고있습니다.


     이는 새정당의
    새현실의 바탕위에서
    새미래의 비전을 제시의 요구와 열망이....

      지금의 불통여당과 오만의 비대야당으로는
    국민눈높이의 혁신정치를 이루는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지금 정국을 보면


    새*리는 이*박*혜정부의 불통정치+ 협박정치의 한계를 보이고,
    더*주는 또 다시 과거 열우당의 선동정치+ 갑질정치의 한계를 보이고

    과거의 갑질 보수세력과 과거의 갑질 진보세력으로는


     다양하고 커다란 국민의 요구를 담기 어렵습니다.
    .
    .
    .
      즉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혁신정치+ 국민눈높이의 정치가 안철수와 국민의당의 커다란 과제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6.08.16 18:19

      다만 큰 길 가는데에는 여러 고난과 유혹과 여러 돌멩이도 있을 것입니다.
    4.13 직전의 단일화의 유혹...


    총선이후 여러 잡음........
    큰 길 가는데에 옥에티로 내공을 길러야합니다.

    다른 한편으로
    그것들은 큰 정치( 국민눈높이의 정치)를 이루는데 거쳐야할 통과의례입니다.

    안 철수님과 국민의당과 그리고 혁신정치를 열망하는 국민들은 모두 함께 더욱 맞아야합니다.
    그리고 인내심과 내공을 더욱 키워가야합니다.
    또한
    진심으로 버티는 자가 되어야합니다.

    그러면 시간과 국민은 진정 무엇이
    큰 정치인지 판별해낼 것입니다.

    덧불이면
    사드에 대한 대안+ 국민눈높이의 정책을...
    하루빨리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절묘한 알파고의 수를 잧아서 국민에게 설득을 해야합니다.

    진정
    우리국민과
    우리국가와
    우리 한반도와
    동북아와 세계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모두 아울러
     지속적인 안정과 평화를 위한 정책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395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3 454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4545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4359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9812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6789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094 안철수 MBC 뉴스출연 " 한국 이름 보다는 미국 회사 이름이 좋아 " 1999.02.18 0 3579   애국보수안철수
» 이제 안철수의원은 국민앞에 나서라. 그리고 안철수 지도자상을 확실히 제시하라. 2 3 5524 2017.07.03(by 비회원(guest)) 크리스
12092 철수씨. 전투적으로 싸우세요 1 2328   한이
12091 안랩, 2분기 영업이익 24억5612만원 0 2763   애국보수안철수
12090 박그네가 얼마나 고수인가 배워라 1 0 3932 2016.08.10(by 크리스) 한이
12089 대구MBC뉴스에 국민의당 성주방문이 보도되었습니다. file 0 3829   애국보수안철수
12088 대구KBS뉴스에 국민의당이 등장했습니다. file 0 4744   애국보수안철수
12087 요즘 국민의당을 보면 답답 0 3748   gida****
12086 조타(본명 이종화) 이친구 대단하네요. 0 5172   笑傲江湖
12085 안철수 사당화 너무 과민 반응할 필요없다. 1 1 3401 2016.07.30(by 익자삼우) 일파만파
12084 김영란법이 드디어 2016.09.28. 시행한다. 1 1 3645 2016.08.11(by 비상하는솔개) yacheon
12083 새누리 당권 주자 김용태 의원 "전북 예산 홀대 받지않도록 할 것" file 0 3101   애국보수안철수
12082 국민의당은 비정규직문제 전기 누진제. 교통사고의 근본 적인 대책같은 서민 밀착형 정책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0 2253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081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보여준 성주군민 2 3571   笑傲江湖
12080 국민의당 필리버스터 다시보기 2 3 5095 2016.07.29(by 笑傲江湖) 철철철
12079 참 난데없다 1 3198   笑傲江湖
12078 MBC가 최양락을 하차시킨이유 알려준다. 0 3299   애국보수안철수
12077 지금까지는 뭐했나-방통심의위의 뒤늦은 자각 피디저널펌글 0 4161   애국보수안철수
12076 이제 국민의 당도 현실로 돌아와 비정규직에 아픔을 말할때가 됬다.. 1 1 3785 2016.07.18(by 개똥철학)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2075 터키 군부 구테타에 대해 박근혜의 성면은 ? 0 3823   yacheon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