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번 국정 농단 사건을 겪으면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정말 내가 지지하는 정치 지도자 아니 앞으로 선택해야하는 대통령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 한번 뼈져리게 깨닫게 한다.


 박근혜 대통령....박정희 향수의 최대 수혜자로서 대한민국 정통 보수의 아이콘,  행복하게도 맹신에 가까울 정도의  콘크리트 지지자층이 항상 함께하는... 그가운데 60대 이상 노년층의 6-70%이상은 박대통령의 호위무사라고 해도 과하지 않을 정도로 그녀에 대한 충성도가 두터웠다.


 그런데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그들이야말로 가장 멘붕과 실망속에 밤잠을 못이루었을 것이다. 국정 농단도 대사건이지만 내가 그렇게 신뢰했던 박근혜 대통령 자질 문제에 더크게 놀라고 실망했을 것이다. 4년여 동안 고요한 방에서 참모진과의 독대를 멀리하며 마음 맞는 민간인을 포함 몇명의 비선 실세들과 국사를 논하고 그뜻을 국가의 주요 정책에 반영시켰다는 사실....


지금 박근혜의 하야를 즐거운 마음으로 보는 국민들은 한사람도 없을 것이다.

나라의 꼴이 이지경인데 대통령 공석은 참으로 국민들에게 참담한 사실이다.

하지만 이대로 1년4개월을 대통령과 국민이 대치하면서 과연 제대로 국정이 흘러 갈 수 있을까..


앞으로 대선과 맞물려 하야 시위와 집회로 혼란은 불보듯 뻔하다. 경제는 말할 것도 없다. 

정답은 없다. 그러나 분명한 사실은 하야는 우선 국민의 마음을 녹여 줄수 있는 기회다. 진정 용서도 구할수 있다.

거기서 부터 국정의 동력이 새로 돌아 가지않을까?..여기에 박사모가 앞장서면 어떨까?

아집에서 용서로 돌아서면 안될까?


그런데 벌써 부터 박사모에서 박근혜 구하기 집회에 나선다고 한다. 막장 드라마다. 지금은 박대통령에게 전혀 도움이 안되는 행동이고 성난 민심에 기름만 붓는격 일 뿐이다.


진정 박대통령을 사모한다면 4년전 그녀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냈던 그 마음으로 오히려 하야를 권유하면서 그녀를 구해내야 한다. 


국민들의 비난속에 심신이 지칠대로 지쳐있는 대통령이 스스로 용기를 내도록 박사모는 도와줘야 한다. 

국민의 촛불 집회에 떠밀려 권좌에서 내려오는 최악의 누를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리고 함께 국민들 앞에 참회의 시간을 가져 간다면 대통령 박근혜가 아니라 인간 박근혜로 명예를 다시 회복 할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박사모 역시 진정한 서포터로  이름을 영원히 남길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버릴 욕심도 없지 않은가?  내가 이럴려고 대통령이 되려했는가?라고 스스로 후회하지 않았는가?

맞다. 지금이 그자리를 버려야 할 바로 그 시간이다. 

그녀에게는 박사모의 도움이 절실하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6.11.11 11:53

     

       국민운동11. 12  VS  박사모 집회11. 19 : 선진 정치에서의 도덕성과 준법의 의미 

      11. 12 국민들의 광화문 집회는 ‘불법자는 의법 조치하고, 우리 모두 준법하자는 범 국민운동’

      11. 19 박사모 집회는 ‘ (도덕성과  준법?) 박사모집회’

          

  • ?
    퇴직교사 2016.11.13 09:54
    크리스님 반갑습니다!
    허나 인간의 가치는 태생 혹은 후천적으로 가정과 집단에 의해 형성되는 것으로써
    거의 변화하기 힘들고 그 들은. 집단최면에 빠져 오히려 리더에게 오한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에

    거듭 강조하지만. 우리도 이점을 명심하여 가정에서 자녀교육에 힘써
    올바른 재목이 되도록 힘써야 되겠습니다.

    스무살의 대통령의 모습에서 누가. 지금의 모습을 상상이나 했겠습니까?

    이러한 모습이. 우리의 자화상이 될까. 두려울 뿐이지요
  • ?
    Architect 2016.12.02 01:26
    박사모도 최 순심이 마련한 부당금을 아직 못 받았거든요 박사모가 진정 사랑하는 것은 박사랑이 아니라 자신들의 이권 사랑이라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27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05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48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58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10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527   화이부동
12172 김경진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방통위원장에게 최양락하차의혹을 제기해라. 0 3554   애국보수안철수
12171 세월호7시간과 최양락하차의혹 같이 수사해야합니다. 0 2556   애국보수안철수
12170 안철수 의원은 조직으로 대권을 얻는 것은 어려우나 대안은 있다고 봅니다 1 1 4274 2016.11.23(by 화이부동) 꾀꼬리
12169 경남도당에 실망! 0 4203   8855hs
12168 역사를 객관적으로 보고 우리 미래를 잘 보자 0 3721   꾀꼬리
12167 계산적 인간의 한계 1 4332   산책
12166 권은희 수사과장의 용기있는 증언 모음 1 4187   笑傲江湖
12165 요즘 안철수 의원의 새로운 면모를 보고 깜짝 놀란다. 2 10 9979 2016.11.20(by Heo) 크리스
12164 촛불은 꺼진다? 2 4 4930 2016.11.22(by 8855hs) 산책
12163 당에서는 최양락하차의혹을 당론으로 정해야합니다. 0 3379   애국보수안철수
12162 다음아고라에 KBS티비 안녕하세요,SBS컬투쇼 폐지와 정찬우김태균 방송출연정지 서명운동합시다. 0 4125   애국보수안철수
12161 개혁과 대안이란 0 3616   꾀꼬리
12160 비선조직이 문제가 아니다. 0 3542   akc가리실
12159 11.12 광화문 집회 현장의 기록 1 file 1 4153 2016.11.13(by 화이부동) 깍꿀로
12158 리더의 덕목"""" 3 1 4674 2016.11.14(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157 분노한 시민들의 함성.. 1 1 3948 2016.11.13(by 화이부동) 산책
12156 역사의. 수레바퀴""""" 5 5666   퇴직교사
» 진정 박사모라면 대통령에게 "이제 내려 오십시요. 저희와 함께 국민께 참회의 시간을 갖읍시다"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 3 3 5425 2016.12.02(by Architect) 크리스
12154 간만에 0 3706   회원101
12153 차별화 전략(전국민의 마음을 꿰뚫고 이치가 맞아야) 0 3777   꾀꼬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