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집회 현장에 조금 늦게 도착해서 안의원님을 뵈진 못했네요.

당비를 내는 국민의당 당원이면서도 당과는 거리를 두고 있는데, 마음은 늘 잘하길 응원하고(또 지켜보고?) 있습니다.


다음 대선이 어떻게 될지 정말 오리무중 입니다만, 결과가 어찌 되든간에 검찰 개혁 만큼은 반드시 이루어졌으면 좋겠네요.

공수처 설치, 검찰총장 직선제, 수사지휘권 제거 등등...그 외 어떤 방식으로라도 썩을대로 썩은 검찰을 반드시 바로 잡아야, 나라가 조금이라도 바로 서고, 늘 반복되는 정권 말기 권력형 부패 사건 뉴스도 안보게 되겠지요.

언제나 대형 사회적 이슈에는 늘 썩은 검찰이 엮여있는 이 지겨운 현실...

검찰의 칼날이 제대로 서있으면, 아무리 대통령 사고에 문제가 있다 한들, 최순실 같은 인간이 저렇게나 설칠 수 있었을까요...

부패의 차단이 아닌, 씨앗이 되고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대한민국 검찰.

검찰 바로 못 세우면 다음 정권도 분명 성공 못할 것입니다.


올리는 현장 사진들에 부연 설명은 하지 않겠습니다.

이승환 노래 개사 부분이나 적지요.


'주문을 외워보자~

하야하라 박근혜~ 하야하라 박근혜~


주문을 외워보자~ 오예~

하야하라 박근혜는 하야하라 하야하라~'



P1120847.jpg


P1130017.jpg


P1130025.jpg


P1130091.jpg


P1130139.jpg


P1130242.jpg


P1130367.jpg


P1130378.jpg


P1130408.jpg


P1130502.jpg


P1130463.jpg





?
  • profile
    화이부동 2016.11.13 18:00
    깍꿀로님의 글
    ‘ 당비를 내는 국민의당 당원이면서도 당과는 거리를 두고 있는데, 마음은 늘 잘하길 응원하고(또 지켜보고?) 있습니다.‘에 공감합니다.
    마음으로 응원하는 점은 저와 비슷하네요. 저는 바쁘다는 핑계로 이번 광화문 집회에 참석도 못하였는데....

    더욱이 저는 당원도 아니지만, 안 철수와 국민의당에 웬지 마음이 끌리네요.
    아마도 한때 진보진영의 열렬한 지지자였다가 낡은 구태정치 반복에 실망하였고,
    또 잠시 보수진영지지를 하였다가 부패한 정치꾼들에게 더 크게 실망였습니다.
    모두에게 배신감으로 가득하였는데,

    안철수님의 혁신정치 선언과 함께
    2015년에 광야에 뛰어든다고 하신 이후부터 크게 달라졌습니다.
    우리가 선진 혁신정치로의 업그레이드를 위해서는
    정치인이 바꿔지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우리 국민 개개인에 먼저 업그레이드되어야한다고...
    그러기 위해서는 '나부터 무임승차를 버리도록해야한다.'고 각오하였는데,
    어제 집회에 참여하신 깍꿀로 님등 대단하십니다. 무임승차를 버린 분들이라 생각합니다.

    즉 혁신정치의 열망에는 모두 한마음이신 것 같네요. 우리의 열망이 헛된 꿈이 되지않도록 2017년과 그이후에 계속 힘찬 응원을 다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3827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15238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51800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53785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5231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53784   꾀꼬리
12172 김경진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방통위원장에게 최양락하차의혹을 제기해라. 0 3859   애국보수안철수
12171 세월호7시간과 최양락하차의혹 같이 수사해야합니다. 0 2811   애국보수안철수
12170 안철수 의원은 조직으로 대권을 얻는 것은 어려우나 대안은 있다고 봅니다 1 1 4502 2016.11.23(by 화이부동) 꾀꼬리
12169 경남도당에 실망! 0 4545   8855hs
12168 역사를 객관적으로 보고 우리 미래를 잘 보자 0 3958   꾀꼬리
12167 계산적 인간의 한계 1 4655   산책
12166 권은희 수사과장의 용기있는 증언 모음 1 4445   笑傲江湖
12165 요즘 안철수 의원의 새로운 면모를 보고 깜짝 놀란다. 2 10 10562 2016.11.20(by Heo) 크리스
12164 촛불은 꺼진다? 2 4 5241 2016.11.22(by 8855hs) 산책
12163 당에서는 최양락하차의혹을 당론으로 정해야합니다. 0 3660   애국보수안철수
12162 다음아고라에 KBS티비 안녕하세요,SBS컬투쇼 폐지와 정찬우김태균 방송출연정지 서명운동합시다. 0 4467   애국보수안철수
12161 개혁과 대안이란 0 3881   꾀꼬리
12160 비선조직이 문제가 아니다. 0 3979   akc가리실
» 11.12 광화문 집회 현장의 기록 1 file 1 4426 2016.11.13(by 화이부동) 깍꿀로
12158 리더의 덕목"""" 3 1 4951 2016.11.14(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157 분노한 시민들의 함성.. 1 1 4142 2016.11.13(by 화이부동) 산책
12156 역사의. 수레바퀴""""" 5 6227   퇴직교사
12155 진정 박사모라면 대통령에게 "이제 내려 오십시요. 저희와 함께 국민께 참회의 시간을 갖읍시다"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 3 3 5660 2016.12.02(by Architect) 크리스
12154 간만에 0 3992   회원101
12153 차별화 전략(전국민의 마음을 꿰뚫고 이치가 맞아야) 0 4015   꾀꼬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