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통령이 측근에게 국정에 대해 물어 볼수 있다.

좋은 사람을 추천해 달라고 요청할 수도 있다.

재벌에게 기브금좀 내라고 은근히 말할 수도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은 국민을 위해서야 한다.

국가의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위해서야 한다.

청년은 하루 하루 일당으로 알바로 입에 풀칠하기 바쁘고, 노인들은 홀로 쪽방에서 추위와 배고품에 허덕이는데, 대학생은 공부가 문제 아니라 당장 등록금을 벌기에 바쁘고 암담한 미래를 생각면 한 숨만 나오는데...

무엇을 위해서 대통령이라는 자가 측근에게 돈을 빼돌리려 했는가?

대통령이 되기 위해 내세운 공약은 다 어디로 가고 임기초부터 임기후를 준비 하였는가?

만일 공약을 지키려고 애를 썼고, 국민의 생활이 좋아졌다면 모든 국정을 공평하게 잘 하였다면

이정도로 들고 일어 나지 않았을 것이다.


가진자들은 모두 그렇게 한다고 말하고 싶지 않다.


아무런 생각없이 그럴수 있다고 생각 했는가?


300여명의 학생들이 가라앉는 배안에서 엄마를 부르고 있을 때 대통령이 딴짓을 했다고 믿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다른 대통령들도 측근의 조언을 들었을 것이고 또 들어야 한다.

그러나 한사람에게만 듣지는 않는다.


안철수에게 바란다.

누구를 위한 탄핵이고 누구를 위한 퇴진인가?

이제 대통령 퇴진의 문제가 아니다.


새로운 역사를 열어야 한다.


기득권자의 생각은 큰차이가 없다.

가진자들은 가진것을 내려놓고 나눠줘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아니면 모두 잃게 될 것이다.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멀고 먼 길에 섰다.

함께 갈 생각이 있는가 묻고 싶다.


그러려면 국민에게 사과하라!

왜 그때 그것을 모르고 있었는가?

좀더 바로보고 좀더 상대를 연구 했다면 알 수 있었던것 아닌가?

문재인은 더 크게 사과해야 한다.


트럼프에게서도 배워야한다.

서민편에 설것인가?

모든 유권자 편에 설것인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4916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2407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61221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63607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159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63886   꾀꼬리
12172 김경진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방통위원장에게 최양락하차의혹을 제기해라. 0 3955   애국보수안철수
12171 세월호7시간과 최양락하차의혹 같이 수사해야합니다. 0 2901   애국보수안철수
12170 안철수 의원은 조직으로 대권을 얻는 것은 어려우나 대안은 있다고 봅니다 1 1 4546 2016.11.23(by 화이부동) 꾀꼬리
12169 경남도당에 실망! 0 4631   8855hs
12168 역사를 객관적으로 보고 우리 미래를 잘 보자 0 4035   꾀꼬리
12167 계산적 인간의 한계 1 4735   산책
12166 권은희 수사과장의 용기있는 증언 모음 1 4527   笑傲江湖
12165 요즘 안철수 의원의 새로운 면모를 보고 깜짝 놀란다. 2 10 10696 2016.11.20(by Heo) 크리스
12164 촛불은 꺼진다? 2 4 5306 2016.11.22(by 8855hs) 산책
12163 당에서는 최양락하차의혹을 당론으로 정해야합니다. 0 3748   애국보수안철수
12162 다음아고라에 KBS티비 안녕하세요,SBS컬투쇼 폐지와 정찬우김태균 방송출연정지 서명운동합시다. 0 4540   애국보수안철수
12161 개혁과 대안이란 0 3957   꾀꼬리
» 비선조직이 문제가 아니다. 0 4070   akc가리실
12159 11.12 광화문 집회 현장의 기록 1 file 1 4523 2016.11.13(by 화이부동) 깍꿀로
12158 리더의 덕목"""" 3 1 5024 2016.11.14(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157 분노한 시민들의 함성.. 1 1 4206 2016.11.13(by 화이부동) 산책
12156 역사의. 수레바퀴""""" 5 6351   퇴직교사
12155 진정 박사모라면 대통령에게 "이제 내려 오십시요. 저희와 함께 국민께 참회의 시간을 갖읍시다"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 3 3 5736 2016.12.02(by Architect) 크리스
12154 간만에 0 4045   회원101
12153 차별화 전략(전국민의 마음을 꿰뚫고 이치가 맞아야) 0 4088   꾀꼬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