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 안철수와 호남 중진들의 회동으로 그동안 지지자들이 가장 걱정해왔던 당의 잡음이 자강론으로 잘 봉합되고 당이 모처럼 일치되고 단결된 모습을 보여 주었다. 또한 리베이트 사건이 전원 무죄로 나오면서  큰 힘이 된것도 사실이다.


이틀후면 당대표도 선출된다. 누가 되던 부진했던 당이 전면적으로 쇄신할수 있는 절호의 찬스다.

역시 강철수의 정도를 지킨 자강론이 옳았다. 조급했던 연대론 대세의 명분이 빛을 잃었다는 분석이다.


어제 반기문이 돌아오면서 대선판은 안철수, 문재인, 반기문으로 3자 구도로 갈것이 분명해졌다.

1월 13일자 나온 갤럽 여론 조사를 보면 안의원은 지지율차이가 많이 떨어지는 3위이다.


먼저 진보층 표를 보면 현재 최고조의  문재인과 최저의 안철수 표는 어느 정도 설정이 되어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여기에 반기문으로 움직일 표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오직 변수는 호남표가 안철수로의 이동만 남아있다는 유리한 상항이라는 것이다.

청년층 역시 촛불민심이 왜곡된 탄핵 발의로 잠시 잃어 버렸지만 이제 부터  충분히 회복할 수있다고 본다. 문제는 국민전체의 60%를 차지하는 중도 진보, 중도 보수층표가 안철수와 반기문에 상당히 겹치는 등락현상이다. 


결국 답은 지금부터 반기문과 진검 승부를 할수 밖에 없는 상항이다.

제3지대에서 만나던 경선 후보로 만나던 지지층의 선택과 결론을 얻어내야 한다.


이미 검증된 안철수, 이제부터 혹독한 검증을 거쳐야하는 반기문,  귀국 첫일성으로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라는 일성으로 실패한 보수도 함께  하겠다는  얄팍한 정치 기질을 드러냈다. 

이사람도 그저 통합이라는 수식어로 개혁과 변화의 정치 컨텐츠는 상당히 부족해 보인다.

무엇보다 유엔의 권고 사항도 무시한채 퇴임 열흘만에 대통령을 해보겠다는 그의 권력 욕망은 일반 상식으로는 이해하기 힘들다. 혹독한 정치 체험없이 단기간에 그를 평가하고 지도자로 선출하기에는 너무 위험하다는 생각도 있다. 총장 시절 업적 평가 역시 외교가에서는 시쿤등하다.

주변 친인척 비리등 개인의 부패 소문들도 신뢰감 상실로 이어진다.

그저 국가의 외교 자문 역할로서  충분하다고 본다.


얼마전 안철수는 결국 문재인과 양자 대결로 갈것이고 이길수 있다고 했다.

그 자신감으로  먼저 반기문을 넘어서야 한다. 그리고 충분히 넘어설수 있다.

우선 작금의 국가 위기를 해결해나가는 충분한 컨텐츠를 제시해야 한다.  구국이라는 명제를 제시하고 전분야에 그 개혁 해법을 만들어 내야 한다. 싱크탱크의 조기 가동도 주문하고 싶다.


이제 시간이 없다. 하지만 지금 반등의 기회와 역전의 호기만 기다리고 있다.

강철수의 용기를 다시한번 믿어보고 싶다.




 


    


  

 




  

?
  • ?
    퇴직교사Best 2017.01.14 09:42
    님 말씀대로 자강론을 밑에 깔고 반과도 전략적 연대도 필요하지요
    반도 스스로를 개혁적 보수라는 프레임으로 가니
    이는 안 의원에게 보내는 시그널로써 매우 우호적인 상황으로 전개 될 것입니다
    이는 호남을 기반으로하는 국민의당 즉 안의원을 무시하고서는 보수로서는 대선에 이기기 힘들다는
    포석 이겠지요 이 논리로 더불당의 문도 호남과 개혁적 보수와와의 양다리 전략을 짤것이고요

    아무튼 지금은 여론전에서. 반과 문의 2강의로 가나
    선거시기는 6, 7월로 볼때 시간은 충분하며
    만약 반의 새로운 부패사슬이 나타나면 다시 안의원과 문의 구도로 전개될 소지도 높습니다

    제 예상인지 모르지만 반은 3년으로 대통령을 마치고 안의원에게 차기를 맡긴다는 틀을 짜고 있을수도 있기에
    본인이 이점을 글로 남겼지만 안의원은 거사에서 승리하면 내각의 중책을 맡아 다음을 맡는 구도도 생각해 봅니다만 ..

    이는 다름아닌 최후의 진검 승부는. 문과의 싸움이 된다는 전제하에서 생각해 본것입니다.
  • ?
    퇴직교사 2017.01.14 09:42
    님 말씀대로 자강론을 밑에 깔고 반과도 전략적 연대도 필요하지요
    반도 스스로를 개혁적 보수라는 프레임으로 가니
    이는 안 의원에게 보내는 시그널로써 매우 우호적인 상황으로 전개 될 것입니다
    이는 호남을 기반으로하는 국민의당 즉 안의원을 무시하고서는 보수로서는 대선에 이기기 힘들다는
    포석 이겠지요 이 논리로 더불당의 문도 호남과 개혁적 보수와와의 양다리 전략을 짤것이고요

    아무튼 지금은 여론전에서. 반과 문의 2강의로 가나
    선거시기는 6, 7월로 볼때 시간은 충분하며
    만약 반의 새로운 부패사슬이 나타나면 다시 안의원과 문의 구도로 전개될 소지도 높습니다

    제 예상인지 모르지만 반은 3년으로 대통령을 마치고 안의원에게 차기를 맡긴다는 틀을 짜고 있을수도 있기에
    본인이 이점을 글로 남겼지만 안의원은 거사에서 승리하면 내각의 중책을 맡아 다음을 맡는 구도도 생각해 봅니다만 ..

    이는 다름아닌 최후의 진검 승부는. 문과의 싸움이 된다는 전제하에서 생각해 본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14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31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15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9699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7025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241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256 국민의당은 열린보수 정의로운보수정당입니다. 5 2733   애국보수안철수
12255 전주김천철도 대안책으로 전주김천간 시외버스를 신설해야합니다. 0 4028   애국보수안철수
12254 문재인 정도는 이긴다니까 ... 2 8 6756 2017.07.03(by 비회원(guest)) 한이
12253 방송예고입니다. 2 5 5880 2017.01.19(by ai****) 애국보수안철수
12252 아래글 후속제보합니다 0 3165   애국보수안철수
12251 제보합니다. 0 2800   애국보수안철수
12250 안철수전대표가 긴급하게 만나야할 2인 0 3103   후광안철수
12249 JTBC스포트라이트에서 MBC의 대주주 정수장학회의 실체를 밝힌답니다. 0 2518   애국보수안철수
12248 국조특위에 앉혀야할사람은 이진숙. 0 3047   애국보수안철수
12247 산업화 민주화 그리고 사람 0 1675   笑傲江湖
12246 JTBC밤샘토론에 김경록대변인 나왔습니다. 1 4484   애국보수안철수
» 자강론으로 당이 봉합되었으니 이제 안철수는 반기문을 넘어서라. 대선 승리의 답이 여기에 있다. 1 9 5527 2017.01.14(by 퇴직교사) 크리스
12244 그알 추적60분 제보번호입니다. 0 3021   애국보수안철수
12243 김형준교수가 KBS뉴스집중나와서 안의원이 반기문과 연대해야한다고 말했네요 0 2388   애국보수안철수
12242 안의원과 국민의당죽이기에 나선 JTBC를 박살냅시다. 3 4 3828 2017.07.03(by 대한민국사랑) 애국보수안철수
12241 안철수의 대선전략 수정해야 0 2666   후광안철수
12240 안철수의 국민의당 장악력이 높아지길 바랍니다. 1 7 6294 2017.07.03(by 너구리0948) 깍꿀로
12239 당선뿐 아니라 재임때를 위해서 늘 대안을 냅니다 2 2537   꾀꼬리
12238 편지... 1 2002   힘내세요
12237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후 마지막으로 인터뷰했다는 글을 올리면서 대안을 제시합니다. 0 3170   꾀꼬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