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문재인 지지율이 반기문 견제 심리 효과와 함꼐 급상승 추세로 나타나면서  대세론이라는 프레임으로 온 언론을 도배질 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호남의 지지율이 이대세론에 편승해서 상당히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참 지지자 입장에서 섭섭하고 안타깝게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약 1년전 DJ의 적통을 새롭게 이어받아 문재인의 패권 정치는 물론 양 극단의 구태 세력을 깨고자 새정치 깃발을 들고 호남에 무릎을 꿇은 안철수를 기억해 보자. 그때 호남은 그를 일으켜 세워주었고  새롭게 호남의 뿌리로  국민의 당을 탄생시킨   바로 그 장본인이다.


아니 어머니다.  


여소야대는 물론 거의호남 전지역을 석권하고 26,74%의 국민적 지지를 받게해준 그 근간이 바로 호남인 것이다.


물론 자식도 불효를 하면 나무라고 미워 할수도 있겠지만. 그 모성애만은 지울수 없다고 본다. 


되돌아 보면 낳고 보니 그동안 온갖 기득권 세력들이 음해하고 왜곡해서 얼마나 흔들어 놓았는가.

리베이트 사건은 물론 탄핵 정국에서 대통령 퇴진과 탄핵을 가장 먼저 주도 했던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언론은 물론 거대 세력들의 농간에 모두 파묻혀 버리는 기이 현상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문재인은 탄핵 정국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되었고 대세론자로 무임 승차한 꼴이 되어있다. 이점만은 호남도 진실을 직시하고 왜곡되어져서는 안된다고 본다.


과거 5% 정도의 노무현은 광주를 기점으로 전국 상승세를 타고 대통령이 되었다. 하지만 친노 패권 세력은 호남을 버리고 결국 대북 송금 문제등 DJ의 뿌리를 없애는데 몰두해왔다.

그들이 보는 호남은 선거때 이기기위한 통합세력의 일부일뿐이다. 호남을 떠나겠다는 문재인은 또 거짓말을 했고 선거때만 손을 내미는 수차레의 행적이 여실히 보여준다.


본인은 여기서 호남의 자존심을 이야기 하고 싶다. 어머니의 모성애도 이야기하고 싶다.


지금 철수와 국민의당은 이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멋진 성인이 되어가고 있다. 

신선함과 노련함이 안정적이다. 그만큼 자신감도 충천해 있다.


흔들리지않는 엄마의 따뜻한 사랑과 격려가 이어진다면 자식은 반드시 보답할 것이다.

너무 훌륭한 자식을 낳은 것은 분명하고  그 됨됨이, 똑똑하고 정직하고 합리적이고 믿음직 스럽다.

이런 훌륭한 자식과 함꼐 또 다시 시행착오를 겪지않는 현명한 호남이 되어주기를 애절하게 부탁하고 싶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산고의 아픔이 헛되지 않기를 기대해 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997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new 2 370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2293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update 7 5289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413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3 4448   title: 태극기유대위
12292 국민들 눈에 변하고있는 새로운 안철수의 모습으로 자리잡아야 한다. 1 3 3439 2017.07.03(by 비회원(guest)) 크리스
12291 설날에 2 2 2482 2017.02.10(by 화이부동) 일경
12290 문재인만 아니면 찍겠다고 한다 2 3 2540 2017.02.10(by 화이부동) 한이
12289 손학규전대표님 입당을 축하드립니다. 2 4 2972 2017.02.08(by 화이부동) 다윗3852
12288 안철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체영상 및 전문 1 2 2363 2017.02.07(by 화이부동) 깍꿀로
12287 안사모가입... 1 2 2145 2017.02.07(by 이타바) 이타바
12286 철수씨, 미국 주목하세요 1 2 3101 2017.02.03(by 솔로여리) 한이
12285 이제는 열린 마음과 포용력으로 어떻게 보수 지지층을 안을 것인가를 고민하지 않으면 작금의 지지율 부진을 극복 할수 없다. 2 2418   크리스
12284 안철수가 문재인을 이기기 위해선 10 4586   perfum****
12283 외국 업체 취직 시험 볼때 SNS 조사한다고 하는데 0 2222   꾀꼬리
12282 안 - 안 . 대결은 절대 안 된다 1 3601   한이
12281 안철수를 찍어줘요-태진아진진자라 개사 0 3186   애국보수안철수
12280 안의원 대선송으로 노래를 개사했습니다.태진아의 아줌마를 개사했습니다. 1 2 2395 2017.02.02(by 화이부동) 애국보수안철수
12279 안의원 대선송 태진아일나겠네 개사해서 만들었습니다. 1 2115   애국보수안철수
12278 뭔가 잘 될 것 같은 예감이... 4 2 3202 2017.02.02(by 산책) 산책
12277 야권 대권주자, 문재인 39.9%, 이재명 14.3%, 안철수 12.6% 1 0 2487 2017.07.03(by 비회원(guest)) 애국보수안철수
12276 뭉치는 것만이 살 길 - 무엇을 위한 / 누구를 위한 정치를 하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3 3503   Architect
12275 정운찬/손학규님은 국민의당에 입당하여 그간의 경륜을 바탕으로 정권교체에 이바지 하셔야합니다. 4 3846   개똥철학
» 야권의 중심인 호남은 국민의당을 탄생시킨 어머니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 6 3965   크리스
12273 프로필나이 1953년생인 김한길의원(실제나이1952년생)과 가수태진아의 불편한인연은 광주에서 시작됐네요. 0 5879   애국보수안철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