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문재인 지지율이 반기문 견제 심리 효과와 함꼐 급상승 추세로 나타나면서  대세론이라는 프레임으로 온 언론을 도배질 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호남의 지지율이 이대세론에 편승해서 상당히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참 지지자 입장에서 섭섭하고 안타깝게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약 1년전 DJ의 적통을 새롭게 이어받아 문재인의 패권 정치는 물론 양 극단의 구태 세력을 깨고자 새정치 깃발을 들고 호남에 무릎을 꿇은 안철수를 기억해 보자. 그때 호남은 그를 일으켜 세워주었고  새롭게 호남의 뿌리로  국민의 당을 탄생시킨   바로 그 장본인이다.


아니 어머니다.  


여소야대는 물론 거의호남 전지역을 석권하고 26,74%의 국민적 지지를 받게해준 그 근간이 바로 호남인 것이다.


물론 자식도 불효를 하면 나무라고 미워 할수도 있겠지만. 그 모성애만은 지울수 없다고 본다. 


되돌아 보면 낳고 보니 그동안 온갖 기득권 세력들이 음해하고 왜곡해서 얼마나 흔들어 놓았는가.

리베이트 사건은 물론 탄핵 정국에서 대통령 퇴진과 탄핵을 가장 먼저 주도 했던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언론은 물론 거대 세력들의 농간에 모두 파묻혀 버리는 기이 현상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문재인은 탄핵 정국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되었고 대세론자로 무임 승차한 꼴이 되어있다. 이점만은 호남도 진실을 직시하고 왜곡되어져서는 안된다고 본다.


과거 5% 정도의 노무현은 광주를 기점으로 전국 상승세를 타고 대통령이 되었다. 하지만 친노 패권 세력은 호남을 버리고 결국 대북 송금 문제등 DJ의 뿌리를 없애는데 몰두해왔다.

그들이 보는 호남은 선거때 이기기위한 통합세력의 일부일뿐이다. 호남을 떠나겠다는 문재인은 또 거짓말을 했고 선거때만 손을 내미는 수차레의 행적이 여실히 보여준다.


본인은 여기서 호남의 자존심을 이야기 하고 싶다. 어머니의 모성애도 이야기하고 싶다.


지금 철수와 국민의당은 이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멋진 성인이 되어가고 있다. 

신선함과 노련함이 안정적이다. 그만큼 자신감도 충천해 있다.


흔들리지않는 엄마의 따뜻한 사랑과 격려가 이어진다면 자식은 반드시 보답할 것이다.

너무 훌륭한 자식을 낳은 것은 분명하고  그 됨됨이, 똑똑하고 정직하고 합리적이고 믿음직 스럽다.

이런 훌륭한 자식과 함꼐 또 다시 시행착오를 겪지않는 현명한 호남이 되어주기를 애절하게 부탁하고 싶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산고의 아픔이 헛되지 않기를 기대해 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1683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3 3 1348 2018.02.02(by 화이부동) title: 나비꽃밭에서
오름 통합 열차!!!!! 1 3 2436 2018.01.19(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오름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1988   화이부동
오름 이것도. 정답이지요~~~ 2 2803   퇴직교사
오름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3389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12277 정운찬/손학규님은 국민의당에 입당하여 그간의 경륜을 바탕으로 정권교체에 이바지 하셔야합니다. 4 2980   개똥철학
» 야권의 중심인 호남은 국민의당을 탄생시킨 어머니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 6 3100   크리스
12275 프로필나이 1953년생인 김한길의원(실제나이1952년생)과 가수태진아의 불편한인연은 광주에서 시작됐네요. 0 4467   애국보수안철수
12274 (미디어오늘)전직 형사반장, 언론사 문을 두드리다 0 2360   애국보수안철수
12273 (미디어오늘)"한겨레 등 정파신문 낙인, 일정부분 자초한 측면있다" 1 2599   애국보수안철수
12272 (미디어오늘)170일 파업 이후 MBC 기자들은 어떻게 죽어갔나 0 1508   애국보수안철수
12271 자유 0 2168   회원101
12270 안철수 화이팅!! 2 2235   라벤더
12269 오늘 회원 가입했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꾸벅. 2 6 4254 2017.01.27(by 퇴직교사) 강철국민
12268 호남사람입니다 4 9 5094 2017.07.03(by 비회원(guest)) 무당파
12267 안철수의원님 반기문을 칭찬하세요 2 2 1865 2017.01.31(by Architect) 후광안철수
12266 상식을 부정하는 것은 정도가 아니다 0 1375   산책
12265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계기로 연예뉴스프로그램은 보도본부나 보도국문화부로 이관시켜야합니다. 0 1291   애국보수안철수
12264 사공정규, 국민의당 최고위원 선출[경북도민일보] 0 1480   애국보수안철수
12263 손학규랑 장성민이 반기문을 국민의당에 영입시키겠다고 하는데 0 2716   애국보수안철수
12262 [단독] 조윤선, 어버이연합 ‘반세월호 집회’ 열도록 주도 0 1456   애국보수안철수
12261 손학규 “반기문 왜 저러나” 생각하지만 “설 전에 만난다” 0 1931   애국보수안철수
12260 22일 광주로~~ 0 2320   파랑새야
12259 정우택인명진의 정치행보는 김종인코스프레로 볼수밖에없네요. 0 1193   애국보수안철수
12258 국민의당은 열린보수 정의로운보수정당입니다. 5 1726   애국보수안철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