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깨끗하고 남한테 신세 지지 않았고 지금까지 책임져왔고 누구보다  정치적 성과를 이루어내었고

 미래를 대비하는데 가장 적임자다. 안철수 스스로 자신을 평가한  압축적 메세지다.

여기에 공감하지 않을 국민은 많지 않다고 본다.


문제는 지금의 탄핵 정국에서 이인물론이 최근 진보,보수의 이념 프레임에 갇혀있는 국민들 마음을 사로 잡기에 부족하다는 것이다.  지금은 인물론 보다 세력과 힘의 논리가 더 앞서고 있다.


결국 국민들은 누가 편가르지 않고 탄핵후 국민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안정적인 국민적 통합의 리더쉽을 보여줄 것인가에  가장 거는 기대가 크다. 여기에 지지율이 다 몰릴 것이다.


작금 가칭 진보세력은 기고 만장하고 보수는 불안에 멘붕 상태다.  


정권교체는 필연적인데 두 야권이 한쪽 진영에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일단 지금 진보세력의 60%이상은 민주당 지지 세력으로 굳어져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안철수와 국민의당이 이 진보 세력에서 확장할 수있는 여지는 앞으로 크게 보이지 않는다. 지금의 지지율 답보 상태가 그대로 증명해 주고 있다.


대통령 자리가 무엇인가? 어차피 갈라져있는 반반의 이념적 성향이 국민의 뜻이라면 싫든 좋든 모두를 인정하고 소통하고 통합하는 자리 아닌가? 우리가 박근혜 정권에서 뼈져리게 경험하고 있지않은가? 한쪽만 인정하고 싶어했던 결과물 , 블랙리스트가 나왔듯이 문재인 정권의  블랙리스트가 안나오리라 누가장담할수 있겠는가?


이제 안철수 전대표는 빨리 이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문재인과의 야권 경쟁에 매몰될것이 아니라 지금 부터라도 보수의 한축을 자신의 지지기반으로 만들어 가는 전략 선회를 해야한다.

이길만이 지지층을 모을수 있고 결국 문재인을 이기는 지름길로  이어질 수 있다.


이들과의 소통의 채널을 만들고   어떻게 자신의 개혁 수립에 보수층 세력도 함께 갈수 있을지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먼저 그들의 의견을 존중하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 


어차피 양극단을 배제하기위한 새정치 아니였는가? 보수세력을 미리 특정세력으로 예단하고  그들과 미리 선을 긋는다면 진정한 통합 리더쉽이 될수가 없다.  박근혜정부의 적폐청산은 필연적이지만 그뜻을 이루기위해 이들과 치열한 논쟁과 설득도 필수적이다. 이과정이 없이 청산은 성공할 수 없고 성과없이또다른 실패의 산물로 남을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새롭게 혁신과 안정이라는 두가지 프레임으로 선거전에 임하라  진영 논리를 뛰어 넘는 담대한 정치력을 보여줄때다. 국민을 하나로보고 한쪽이 기울어졌을때 그들을 일으켜 세우는 통큰 희생도 지도자의 덕목이 아닐까?  양 진영으로 부터 존경 받을 수 있는 대통령, 국민들에게  이번 선거의 가장 값지고 행복한 선물이 될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85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8316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4852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1561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9167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2358   화이부동
12302 다들투표참여하세요!! 0 7131   박종찬
12301 최근 국민들에게 제시한 안철수 후보의 강력한 안보론과 사드 배치 찬성 선회는 흔들림 없이 관철 시켜나가야 한다. 6 13792   크리스
12300 야 내가 안철수 존나 싫어했거든 1 6819   JaemanSong
12299 사드배치 반대 재검토한다니요? 5 0 6842 2017.02.18(by 코스모스♥♥) 신선한
12298 착하면서 강한 안철수 대통령!!! 3 11 15584 2017.02.18(by 코스모스♥♥) 언제나국민
12297 솔직히 민주당 네거티브 전략을 너무 잘쓰는것 같습니다 3 3 10939 2017.07.03(by 싼타1136) 자유영혼
12296 아래 개성공단의 다른 입장. 2 1 6361 2017.02.16(by 꽃밭에서) title: 나비꽃밭에서
12295 통일에 대해 2 3 10432 2017.02.14(by 회원101) 회원101
12294 2017 국민눈높이 정치를 위하여 ( 안 철수 김 미경 교수 부부, 2.11 MBN 출연 ) 1 5 14894 2017.07.03(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12293 개성공단 재개는 우리의 주권사항 입니다. 2 0 5126 2017.02.13(by 笑傲江湖) 笑傲江湖
12292 국민들 눈에 변하고있는 새로운 안철수의 모습으로 자리잡아야 한다. 1 3 7295 2017.07.03(by 비회원(guest)) 크리스
12291 설날에 2 2 6140 2017.02.10(by 화이부동) 일경
12290 문재인만 아니면 찍겠다고 한다 2 3 6418 2017.02.10(by 화이부동) 한이
12289 손학규전대표님 입당을 축하드립니다. 2 4 7090 2017.02.08(by 화이부동) 다윗3852
12288 안철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체영상 및 전문 1 2 6714 2017.02.07(by 화이부동) 깍꿀로
12287 안사모가입... 1 2 5303 2017.02.07(by 이타바) 이타바
12286 철수씨, 미국 주목하세요 1 2 7141 2017.02.03(by 솔로여리) 한이
» 이제는 열린 마음과 포용력으로 어떻게 보수 지지층을 안을 것인가를 고민하지 않으면 작금의 지지율 부진을 극복 할수 없다. 2 6397   크리스
12284 안철수가 문재인을 이기기 위해선 10 11091   perfum****
12283 외국 업체 취직 시험 볼때 SNS 조사한다고 하는데 0 5586   꾀꼬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