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는

우파도 문제지만 좌파도 문제다


문재인

저런 팔푼이가 차기 대통령 ?


공수 사령관 영입했다고 허허허...

그러다가 마누라 보고 영입한 거 아니랜다


황교안이도 그렇다


박지원이 수백 번 주장했다

책임 총리부터 먼저 임명하자


그걸 이래저래 반대하더니

이제 황교안 지지세에 어쩔 줄을 모른다


모자란 인간은 박그네 하나로 족하다


문재인

저렇게 안목이 짧아서야 무슨 놈의 대통령...


앞으로도 헛발질 연속이다

느긋하게 두고 보자


그나저나...

결국 안철수 - 안희정이 될 것 같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02.10 15:29

    1. 구태정치1 광주발언 (2016년 4월) ‘선거의 결과로 대선불출마. 정계은퇴 광주.호남인에 대한 약속(?)’

    2. 구태정치2 ‘2012선거는 벼락치기였다’. ‘2017선거는 동원하기 체제...’ 발언

     ( 2016. 9. 6일 문 전 대표는 진성준 전 의원이 주도하는 서울강서목민관학교 3기 수료식에 참석해... )
     펌글임

      "지난번 대선 때는 제가 충분히 준비되지 못한 가운데 정말 벼락치기로 대선에 임했다"면서

    그래서 대선에 패배했던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더민주 의원이 운영하는 강서목민관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어 "지난번 대선 때는 솔직이 후보 따로 당 따로, 당이 충분히 동원되지 못했고 저도 동원하는 역량이 부족했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당이 어느 분이 후보가 되든 당이 결합해 총동원되는 체제가 됐다"고 평가했다.


      3. 구태정치3 ‘전** 전 특전사사령관 대선캠프영입?호’ (2017년 2월?)

      위의 구태정치의 주인공이 누구신지 아십니까?
    멀리 갈 것 없습니다. 당신 주변에 있습니다.
    위 1의 경우

    선거가 끝난 직후 거기에 대한 충분한 답변이없다가, 

     한참뒤 뒤늦게 해명하면서, 전략적 발상이었다고 하는데
    당신이 광주.호남사람이시라면 그가 혁신정치인이라고 쉽게 받아들이고 변명의 진정성을 수긍하시겠습니까? 또 그가 7공화국 혁신정부를 건설할 의지가 엿보입니까?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02.10 15:35

    위 2 2. 구태정치2 ‘2012선거는 벼락치기였다’. ‘2017선거는 동원하기 체제...’발언
    의 경우
    과거 선거의 고백 및 앞으로 선거에 임하는 자세를 말씀하시는 것같은 데

    당신이 민주정치를 염원하시는 분이라면 그가 큰 정치인이라고 받아들이겠습니까? 또 그가 7공화국 혁신정부를 건설할 의지가 엿보입니까?
    위 3 3. 구태정치3 ‘전** 전  특전사사령관  대선캠프영입?호’
    의 경우

    안보 강화차원 영입인것 같은데 당신이 애국심이 있다면 그 영입이 혁신의 영입이라고 쉽게 수긍하시겠습니까? 또 그가 7공화국 혁신정부를 건설할 의지가 엿보입니까?
     특히 사드배치 현안에서 전 님은 사드배치 관련하여, 문전대표와 서로 입장이 같지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또 전님은 가족의 위법(?)사건과 전 단장의 SNS과격발언 등으로 시끄럽고....

     책임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위1.2.3에 대한 분명한 언행일치를 보이셔야 국민눈높이에 근접하지않을까요?   

    그외에도 상대방과 대화할때, 평소 발음이 불분명한 어벙한 목소리에 더하여 쫓기는 듯한 표정으로 상대방의 말을 잘 잘라먹는 행동들.. 그리고 언행불일치의 행동들...

     표준말이 아니어도 괜챦습니다. 제발 발음을 분명히 하시고, 주요사건에 책임지는 신뢰있는 행동을 보는 것은 무리일까요?
    말은 그의 제2의 관상이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는 언제까지 문전대표의 과격한 관상을 보아야 할까요?

  • profile
    화이부동 2017.02.10 15:29

    1. 구태정치1 광주발언 (2016년 4월) ‘선거의 결과로 대선불출마. 정계은퇴 광주.호남인에 대한 약속(?)’

    2. 구태정치2 ‘2012선거는 벼락치기였다’. ‘2017선거는 동원하기 체제...’ 발언

     ( 2016. 9. 6일 문 전 대표는 진성준 전 의원이 주도하는 서울강서목민관학교 3기 수료식에 참석해... )
     펌글임

      "지난번 대선 때는 제가 충분히 준비되지 못한 가운데 정말 벼락치기로 대선에 임했다"면서

    그래서 대선에 패배했던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더민주 의원이 운영하는 강서목민관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어 "지난번 대선 때는 솔직이 후보 따로 당 따로, 당이 충분히 동원되지 못했고 저도 동원하는 역량이 부족했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당이 어느 분이 후보가 되든 당이 결합해 총동원되는 체제가 됐다"고 평가했다.


      3. 구태정치3 ‘전** 전 특전사사령관 대선캠프영입?호’ (2017년 2월?)

      위의 구태정치의 주인공이 누구신지 아십니까?
    멀리 갈 것 없습니다. 당신 주변에 있습니다.
    위 1의 경우

    선거가 끝난 직후 거기에 대한 충분한 답변이없다가, 

     한참뒤 뒤늦게 해명하면서, 전략적 발상이었다고 하는데
    당신이 광주.호남사람이시라면 그가 혁신정치인이라고 쉽게 받아들이고 변명의 진정성을 수긍하시겠습니까? 또 그가 7공화국 혁신정부를 건설할 의지가 엿보입니까?

  • profile
    화이부동 2017.02.10 15:35

    위 2 2. 구태정치2 ‘2012선거는 벼락치기였다’. ‘2017선거는 동원하기 체제...’발언
    의 경우
    과거 선거의 고백 및 앞으로 선거에 임하는 자세를 말씀하시는 것같은 데

    당신이 민주정치를 염원하시는 분이라면 그가 큰 정치인이라고 받아들이겠습니까? 또 그가 7공화국 혁신정부를 건설할 의지가 엿보입니까?
    위 3 3. 구태정치3 ‘전** 전  특전사사령관  대선캠프영입?호’
    의 경우

    안보 강화차원 영입인것 같은데 당신이 애국심이 있다면 그 영입이 혁신의 영입이라고 쉽게 수긍하시겠습니까? 또 그가 7공화국 혁신정부를 건설할 의지가 엿보입니까?
     특히 사드배치 현안에서 전 님은 사드배치 관련하여, 문전대표와 서로 입장이 같지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또 전님은 가족의 위법(?)사건과 전 단장의 SNS과격발언 등으로 시끄럽고....

     책임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위1.2.3에 대한 분명한 언행일치를 보이셔야 국민눈높이에 근접하지않을까요?   

    그외에도 상대방과 대화할때, 평소 발음이 불분명한 어벙한 목소리에 더하여 쫓기는 듯한 표정으로 상대방의 말을 잘 잘라먹는 행동들.. 그리고 언행불일치의 행동들...

     표준말이 아니어도 괜챦습니다. 제발 발음을 분명히 하시고, 주요사건에 책임지는 신뢰있는 행동을 보는 것은 무리일까요?
    말은 그의 제2의 관상이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는 언제까지 문전대표의 과격한 관상을 보아야 할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1707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3 3 1631 2018.02.02(by 화이부동) title: 나비꽃밭에서
오름 통합 열차!!!!! 1 3 2570 2018.01.19(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오름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2092   화이부동
오름 이것도. 정답이지요~~~ 2 2919   퇴직교사
오름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3541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12297 통일에 대해 2 3 5737 2017.02.14(by 회원101) 회원101
12296 2017 국민눈높이 정치를 위하여 ( 안 철수 김 미경 교수 부부, 2.11 MBN 출연 ) 1 5 7544 2017.07.03(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12295 개성공단 재개는 우리의 주권사항 입니다. 2 0 1554 2017.02.13(by 笑傲江湖) 笑傲江湖
12294 국민들 눈에 변하고있는 새로운 안철수의 모습으로 자리잡아야 한다. 1 3 2698 2017.07.03(by 비회원(guest)) 크리스
12293 설날에 2 2 1992 2017.02.10(by 화이부동) 일경
» 문재인만 아니면 찍겠다고 한다 2 3 2033 2017.02.10(by 화이부동) 한이
12291 손학규전대표님 입당을 축하드립니다. 2 4 2327 2017.02.08(by 화이부동) 다윗3852
12290 안철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체영상 및 전문 1 2 1780 2017.02.07(by 화이부동) 깍꿀로
12289 안사모가입... 1 2 1580 2017.02.07(by 이타바) 이타바
12288 철수씨, 미국 주목하세요 1 2 2532 2017.02.03(by 솔로여리) 한이
12287 이제는 열린 마음과 포용력으로 어떻게 보수 지지층을 안을 것인가를 고민하지 않으면 작금의 지지율 부진을 극복 할수 없다. 2 1901   크리스
12286 안철수가 문재인을 이기기 위해선 10 3856   perfum****
12285 외국 업체 취직 시험 볼때 SNS 조사한다고 하는데 0 1879   꾀꼬리
12284 안 - 안 . 대결은 절대 안 된다 1 2944   한이
12283 안철수를 찍어줘요-태진아진진자라 개사 0 2660   애국보수안철수
12282 안의원 대선송으로 노래를 개사했습니다.태진아의 아줌마를 개사했습니다. 1 2 1767 2017.02.02(by 화이부동) 애국보수안철수
12281 안의원 대선송 태진아일나겠네 개사해서 만들었습니다. 1 1681   애국보수안철수
12280 뭔가 잘 될 것 같은 예감이... 4 2 2515 2017.02.02(by 산책) 산책
12279 야권 대권주자, 문재인 39.9%, 이재명 14.3%, 안철수 12.6% 1 0 1929 2017.07.03(by 비회원(guest)) 애국보수안철수
12278 뭉치는 것만이 살 길 - 무엇을 위한 / 누구를 위한 정치를 하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3 2742   Architect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