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나는 ‘비문’이다. 문재인이라는 개인에 대해서는 내가 굳이 불편해할 이유가 없지만, 이미 2007년 이래 많은 책임을 지고 물러섰어야 할 특정 세력이 두고 두고 권력을 쥐고 놓지않는 패권적 질서에 대해서는 강한 거부감을 갖고 있다. 그로 인해 우리 정치가 얼마나 지체되었으며 심지어 ‘박근혜 대통령’까지 만들어 주지 않았던가. 그리고 그동안 실패했던 ‘진보’는 이제 한번은 뒤로 물러서서 나라가 새로운 길을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도 가져왔다.


그런데 나는 누구보다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는 사람이다. 그래서 문재인이냐 아니냐 이전에 정권교체가 우선이라는 생각이다. 만약 문재인 말고는 정권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면 나는 싫든 좋든 다시 한번 문재인을 찍기 위해 투표장으로 갈 것이다. (2012년에 나는 눈물을 머금고, 안될 줄 알면서도, 문재인을 찍었다) 하지만 민주당 바깥에도 정권교체의 다른 대안이 있기에 나는 다행히도 이번에는 그러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문재인 아닌 다른 대안을 찾는 일이 민주당 내에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나의 판단이었기에 나는 안철수를 지켜보아 왔다. 민주당 지지층들은 그를 ‘괴물’이라고 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멀쩡한 사람이었고, 초심도 달라진 것이 없었다. 정치적, 정책적 학습능력도 훌륭해보였다. 한마디로 많이 달라졌다. 아직도 기성 정치인들과 어울리는 능력이 부족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언제까지 그런 것에 우리 정치가 좌우되어야 하는가.

정작 마지막까지 조심스러운 대목은 다른 곳에 있었다. 그가 대통령이 될 욕심에 박근혜에 대해 책임져야 할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 세력과 손잡고 권력을 나누려 한다면.... 그것은 정권교체를 배반하는 것이기에 나는 그의 편을 들어줄 수 없었을 것이다. 다행히도 그는 국민의당 내부의 호남중진들, 손학규, 당 밖의 김종인, 그리고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 등 사방의 유혹과 압박에도 불구하고 야합적인 반문연대를 거부하고 있다. 대선 전 개헌을 내세운 3당 야합도 거부하고 나섰다. 권력분점을 노린 반문연대로 끌고 가려는 온갖 압박을 견뎌내며 어렵게 버티고 있는 모습이다. 어제는 안철수가 캠프 회의에서  “또 다시 바른정당과의 연대 이야기가 캠프 안에서 흘러나오면, 누구인지 찾아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마음 먹고 얼굴마담이 되어주면 대통령 자리가 성큼 다가올 수 있는 유혹 앞에서, 쉽지않은 선택이다. 나는 그것이 바른 길이라고 평가한다. 그렇다면 바른 길을 지키려고 하는 정치인에게는 힘을 실어주며 행운을 비는 것이 나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다음 주에는 가족, 친지들에게 전화를 많이 하려 한다. 수고스럽더라도 그 당의 경선 투표에 참여해주길 권유할 생각이다. 참으로 고약한 경선룰 때문에 엉뚱한 결과가 나오는 일이 없도록, 그래서 문재인과 안철수 사이에서 국민 각자가 생각하는 더 좋은 정권교체를 선택하는 구도가 가능할 수 있도록 우리 집안도 발품을 팔 생각이다.

* 만에 하나 안철수가 경선에서 탈락하는 일이 생기면, 국민의당은 순식간에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김종인 등과 같은 편이 될 것이다. 그러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들 무엇 하나 할 수 없게 된다.

추가> 안철수가 바른정당과 손잡는 것도 안되냐는 분들이 있어서.... 제가 반대하는 것은 책임져야할 세력이 권력을 분점하는 주체가 되는 연대를 말하는 것입니다. 자신들은 사실상 포기하고 마지막에 안철수 손을 들어준다... 그런 것이야 마다할 이유가 없겠지요. 중심이 누구냐가 중요한 거라 봅니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03.24 16:48

     ‘(생략) 이미 2007년 이래 많은 책임을 지고 물러섰어야 할 특정 세력이

     (중략)  그로 인해 우리 정치가 얼마나 지체되었으며 심지어 ‘박근혜 대통령’까지 만들어 주지 않았던가. 그리고 그동안 실패했던 ‘진보’는 이제 한번은 뒤로 물러서서 

      (중략) 그런데 나는 누구보다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는 사람이다.

     (중략) (2012년에 나는 눈물을 머금고, 안될 줄 알면서도, 문재인을 찍었다) 하지만 민주당 바깥에도 정권교체의 다른 대안이 있기에 나는 다행히도 이번에는 그러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중략)  안철수를 지켜보아 왔다. 민주당 지지층들은 그를 ‘괴물’이라고 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멀쩡한 사람이었고,

      (중략) 정치적, 정책적 학습능력도 훌륭해보였다. 한마디로 많이 달라졌다. 

      (중략)  ’에 공감하며,  저는 작년 말부터 10월(?)에 '이게 나라냐', '대통령 탄핵서명 운동'을 펼친 안 철수님처럼,

      박 전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고 여러군데에 대통령 탄핵의 주장의 글을 써왔습니다.

       또 안 철수님의 혁신정치에 동감하면서도 빠돌이 세력이 없이(?)- 아마도 혁신정치 바람이 국민들- 고군분투하는 안 철수님에 많은 공감을 해왔습니다. 그러면서도 촛불집회.태극기 집회에는 근처에도 가지않았습니다. 

       저는 당원도 아니고 맹목적 지지자(빠돌이)도 아니고 국민바램이 입니다. 저를 샤이지지층이라 해도 좋겠습니다.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03.24 16:49
    우리말에
    ‘꿰어야 보배란 말이 있습니다.’
    지금 우리정치가 꼭 맞습니다.
    안 철수와 범 중도(포용적)+ 진보(성찰적)+ 보수(합리적)의 샤이 안 철수지지자분들과 샤이 국민의당지지자분들이 바로 대한민국의 국민눈높이+ 혁신+ 진실의 통합 정치의 보배들입니다.
    아마도 이분들이 그동안의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에 관망자세였다가
    3.10이후 결심의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고 봅니다.
    5.9미래를 위한 진실의 통합. 국민눈높이. 혁신의 정권교체에 한마음으로 뭉친다면 우리말대로
    안 철수의 국민눈높이.혁신.진실의 통합 정부는 멀지않을 것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7.03.24 16:48

     ‘(생략) 이미 2007년 이래 많은 책임을 지고 물러섰어야 할 특정 세력이

     (중략)  그로 인해 우리 정치가 얼마나 지체되었으며 심지어 ‘박근혜 대통령’까지 만들어 주지 않았던가. 그리고 그동안 실패했던 ‘진보’는 이제 한번은 뒤로 물러서서 

      (중략) 그런데 나는 누구보다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는 사람이다.

     (중략) (2012년에 나는 눈물을 머금고, 안될 줄 알면서도, 문재인을 찍었다) 하지만 민주당 바깥에도 정권교체의 다른 대안이 있기에 나는 다행히도 이번에는 그러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중략)  안철수를 지켜보아 왔다. 민주당 지지층들은 그를 ‘괴물’이라고 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멀쩡한 사람이었고,

      (중략) 정치적, 정책적 학습능력도 훌륭해보였다. 한마디로 많이 달라졌다. 

      (중략)  ’에 공감하며,  저는 작년 말부터 10월(?)에 '이게 나라냐', '대통령 탄핵서명 운동'을 펼친 안 철수님처럼,

      박 전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고 여러군데에 대통령 탄핵의 주장의 글을 써왔습니다.

       또 안 철수님의 혁신정치에 동감하면서도 빠돌이 세력이 없이(?)- 아마도 혁신정치 바람이 국민들- 고군분투하는 안 철수님에 많은 공감을 해왔습니다. 그러면서도 촛불집회.태극기 집회에는 근처에도 가지않았습니다. 

       저는 당원도 아니고 맹목적 지지자(빠돌이)도 아니고 국민바램이 입니다. 저를 샤이지지층이라 해도 좋겠습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7.03.24 16:49
    우리말에
    ‘꿰어야 보배란 말이 있습니다.’
    지금 우리정치가 꼭 맞습니다.
    안 철수와 범 중도(포용적)+ 진보(성찰적)+ 보수(합리적)의 샤이 안 철수지지자분들과 샤이 국민의당지지자분들이 바로 대한민국의 국민눈높이+ 혁신+ 진실의 통합 정치의 보배들입니다.
    아마도 이분들이 그동안의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에 관망자세였다가
    3.10이후 결심의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고 봅니다.
    5.9미래를 위한 진실의 통합. 국민눈높이. 혁신의 정권교체에 한마음으로 뭉친다면 우리말대로
    안 철수의 국민눈높이.혁신.진실의 통합 정부는 멀지않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11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190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537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7893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047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460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356 옛일을 돌이키며 하고 싶은말 0 1933   회원101
12355 보이지않는 지지자가 승리를 이끈다. 1 1432   할매
12354 좀더 세게 자주 나와주세요 1 1520   철수가답이다
12353 하늘을 거스르고 이길 수 없다 0 1855   산책
12352 대전MBC란 방송국이 민주당토론회 편성거부한 이유를 밝혀드리겠습니다 1 1845   애국보수안철수
12351 호남 60%, 너무 무겁구나 1 3 2914 2017.03.25(by 버들0300) 한이
» 유창선 시사평론가의 안철수 공개 지지글입니다 2 13 8668 2017.03.24(by 화이부동) 언제나국민
12349 긴급)) 많은 안철수 지지자가 국민의당 경선을 모르고 있습니다 1 file 3 3151 2017.03.24(by 화이부동) 언제나국민
12348 철수 힘내라 . 대통령깜은 철수뿐이다 4 2184   seonggwanCha
12347 5 18 에 대한 견해 0 1614   회원101
12346 [한국일보] [단독] 하늘에서 본 상처투성이 세월호 file 2 1784   笑傲江湖
12345 [한국일보] "정치인 안철수 덕에 더 넓은 세상 공부도 해요" file 5 4096   笑傲江湖
12344 안타깝네요 1 2 1974 2017.03.24(by 화이부동) dryi
12343 방송사 개명을 요구하는 민원을 넣었는데 방송사에서 헛소리하네요 0 2042   애국보수안철수
12342 방송예고입니다 2 1953   애국보수안철수
12341 국민신문고가 말로만 국민신문고네요 0 1845   애국보수안철수
12340 안 철수와 2017국민눈높이 정부 출범, 국민눈높이 진실의 통합과 혁신 정부가 시대정신 5 2876   화이부동
12339 "국민 세금 건드린 자, 결코 용서하지 않겠다" 1 2145   언제나국민
12338 손학규부터 넘어야겠네 1 2 3547 2017.03.21(by 화이부동) 한이
12337 나는 운동권이 싫어요! 0 2451   회원1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