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글을 올리자 이메일로 그리고 쪽지로 간단하게 요약을 부탁하는 분들이 많아서 분할하여 알려드리기로 했습니다.  

 

먼저 이 사건은 당사자인 구 유고슬라비아 지역 기업과 정부의 에이전트로 일했던 이 지역 전문가이자 과거 노동 운동에 헌신했었던 경력을 가진  김성수씨가 우연히 티토 전 유고 슬라비아 대통령의 손녀딸이 보스니아에서 살며 영웅과 같은 존재라는 것을 보스니아 기업 자문 역활을 하다 알게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 후, 1. 2009년에 티토 대통령 시절 평양에서 외교관으로 일했던 분을 만나게 되어 1977년 미국 카터 대통령의 부탁으로 티토 전대통령이 북한 김일성과 카터 대통령간의 정상회담 ( http://news.joins.com/article/1481587 ) 을 주선하였던 정보를 입수합니다. 

 

2. 여기에 더해 김성수씨는 2009년 12월 한국 부산에서 열렸던 ASEM 회의에 슬로베니아 다닐로 튀르크 대통령을 초청하는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게 되는데 이는 이미 1년 전에 프랑스의 사르코지로 내정되었던 것을 인구 200만의 소국 슬로베니아 대통령으로 교체한 것이어서 외교적 파장이 셋지만 결국 이를 성공시킵니다. 

 

3. 김성수씨는 이에 자신감을 얻어 엠비정부의 대북 셧다운 정책을 피해 북한과 순수 민간교류를 증진시킬 수 있는 프로젝트를 만들었고 무명인 자신을 대신해 이 프포젝트를 대신할 사람을 찾아나서기 위해 약 60명의 인물을 후보로 올려 고르기 시작합니다. 

 

4. 그 중 최종적으로  인요한 -오랜 기간 북한 의료지원을 해주었던 세브란스 병원 설립자 후손 이상돈 - 당시 재야 인사처럼 등장하여 따뜻한 보수를 주창하며 엠비를 비판하고 북한과의 대화를 주장하던 중앙대 법대 교수, 지금은 국민당 의원입니다. 한완상 - 전 통일부 장관이자 카터 전대통령과는 같은 대학 동문이고 매우 절친한 관계로써 지난 1994년 미국의 북폭을 막기위해 김일성과 카터를 연결시켜 주었던 인물 이 3명을 선택하여 접촉하였고 그 중 인요한 이상돈은 처음에는 자신들이 하겠다고 했다가 1달 뒤 석연찮은 이유로 불참을 선언하고 한완상 교수가 자신이 북폭을 저지한 장본인이고 김일성, 김정일, 커터와 커넥션이 있음을 주장하며 자신이 적임자라 주장하여 프로젝트를 맡기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77년 티토 전 대통령 중재 하에 진행되었던  카터와 김일성간의 정상회담을 응용하여 티토 대통령의 손녀딸인 보스니아의 영웅 Svetlana Broz와 김일성의 손자 김정남과 카터 재단이 한완상과 김정남을 마카오에서 보호하던 스탠리 호 회장의 중재하에 북한에 의료지원과 문화 교류를 하는 것이 중심 내용이었고 여기에는 율고슬라비아 출신 세계적 영화 감독인 에밀 쿠스트리차(김성수씨는 직접 만나서 섭외를 시도했다고 합니다.) 뮤지션 고란 브레고비치, 인더스트리얼 락밴드 LAIBACH(2015년 평양에서 공연) 등이 포함 었었으며 아울러 Svetlana Broz씨의 모교인 베오그라드 의과대학, 사라예보 의대, 류블리아나 의대, 자그레브 의대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카톨릭 의대와 공동으로 북한 의료 지원에 참여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며 플랜 작동과 그 외 내용은 너무 복잡하기에 추후 김성수씨가 알려드린다고 합니다. 

 

중략하고, 이 플랜은 잘 진행이 되다가 한완상씨가 20120년 3월 경부터 이 플랜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자고 김성수씨에게 제안하였고 김씨가 이에 강력 반발하자 1달 여 뒤 카터의 고령으로 인한 건강 악화를 이유로 플랜을 중지시키고 김성수씨를 축출하였소 김씨는 이후 췌장암과 위암에 걸려 생사를 헤메며 투병 생활을 하던 중 2011년 9월 22일과 9월 30일에 갑자기 연락을 해온 한완상과 Svetlana Broz의 이메일과 전화를 받은 후 자신의 플랜이 정치적으로 이용되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김한솔 입학은 10월 1일 발표됩니다.)

 

 이상이 가장 기초적인 내용이며 김성수씨는 이후 2차례에 걸친 암살을 가까스로 벗어났고 (그 결과는 두대골 골절, 뇌진탕, 소장파열, 이빨 3대 파손, 턱 골절...) 3차례에 걸쳐 폭행 사건에 휘말리며 동시에 국내 병원들의 석연찮은 오진으로 인해 현재 6년간 해외 병원을 떠돌며 투병 생활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그 와중에도 신해철씨가 사망하자 유가족이 엉뚱한 변호사를 선임하고 버벅대는 것을 두고보지 못해 직접 조언을 해줘서 유가족은 추후 그의 조언을 받아들여 변호사를 교체하고 정치적 보호막을 찾기 위해 노력한 결과 현재 부분 승소의 값진 결과를 얻어냈습니다. (김씨는 유가족이 처음부터 자신의 조언을 받아들였다면 완벽한 승소를 거뒀을 것이라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녹음 파일로 있으며 https://www.youtube.com/watch?v=TE4-BJKdpYQ 이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이 사안은 너무 복잡하여 제가 최대한 쉽게 풀이한 것이며 추가 내용은 추후 김씨와 협의하에 올리겠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23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44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720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807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212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688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556 안철수를 찍고 세계로 가느냐 문홍을 찍고 광화문으로 가느냐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 2 2135   일경
12555 추미애 같은 더러운 인간이 어떻게 감히 안철수에게 2 2461   일경
» 김정남 한솔 부자와 문재인 커넥션 내용 간단 요약 0 3001   아담스
12553 돌아온 장고나 죽지도 않고 또 온 각설이 5월9일 혁명으로 말끔히 쓸어버리자. 1 2211   일경
12552 생각하고 또 생각해 보자 1 1816   일경
12551 제2의 김영삼을 꿈꾸는 문재인을 보면서 1 2910   일경
12550 국민의당이 집권하면 신자유주의 새보수새진보로 나가야한다. 1 2347   애국보수안철수
12549 KBS노조가 뉴스에서 안의원을 편든게 문제라고하네요 0 2160   애국보수안철수
12548 안철수 “홍준표 찍는다고 문재인 떨어뜨릴 수 없어”[한겨레] 0 2143   애국보수안철수
12547 반가은 소식 2 4 3063 2017.05.08(by 8855hs) 일경
12546 김정남 문재인 커넥션 이슈와 주진우, 허무호 기자와의 전화 통화 녹음 파일 공개 0 3388   아담스
12545 백문이 불여 일견 문재인은 아들을 숨기지 말고 떳떳하게 내놓아라 백마디 말이 소용 없다 1 2219   일경
12544 두 사람의 벙어리 대통령 후보 문재인과 홍준표 1 1813   일경
12543 자! 가자 너와 나 우리모두가 1 1867   일경
12542 그래 나 궁물당이다 1 2280   산책
12541 김정남 김한솔 부자와 문재인 한완상 전 통일부 장관 커넥션에 관한 현직 기자의 글 0 2390   아담스
12540 예상하뎐 것 보다 샤이 안철수가 많다. 1 3 4561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경
12539 하늘이 알고 땅도 알고 너도 알고 나도 아는 아들 일을 문재인만 모르는 것 같다 2 3489   일경
12538 라일락과 함께 잔인한 4월은 가고 1 1812   일경
12537 김종필 총리가 문재인에게 분노하면서도 홍준표 지지선언을 하지않은 이유는 1 1974   일경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