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후보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차 안에서 마지막 라디오 연설을 들었네요.

가식 없고 진정성 있는 당신의 말들은 정말 명품입니다.

진흙 탕에 박혀 있는 진주 같아 아쉬움이 많은 선거운동

기간이었네요. 그래도 마지막 "걸어서 국민 속으로.."는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이제 편하게 쉬십시요.

하늘에 모든 것을 맡기고...

안후보님은 할만큼 하셨습니다.

이제는 국민의당이 수권정당의 모습을 갖추도록

정비하셔야 합니다.

안님은 아직 젊고 정치개혁의 앞날은 멀기만합니다.

하늘의 도우심이 항상 함께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170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3 3 1631 2018.02.02(by 화이부동) title: 나비꽃밭에서
오름 통합 열차!!!!! 1 3 2570 2018.01.19(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오름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2092   화이부동
오름 이것도. 정답이지요~~~ 2 2919   퇴직교사
오름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3541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12577 세력과 조직없이는 다음 선거도 필패다. 바른 국민의당부터 반드시 이루어 내야한다. 1 9 13597 2017.07.03(by 개똥철학) 크리스
12576 기다림은 머지않으리~~~ 2 21 15732 2017.07.03(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12575 국민바램이들과 안 철수와 국민의당 온라인지지.응원과 정치후원금운동 7 12246   화이부동
12574 우리는 패한 것이 아니고 욕심이 과했던 것 8 11192   한이
12573 송영길 이라는 건달 같은 아이의 망발을 들으면서 2 2407   일경
12572 전화위복이 될 것이다 1 1882   일경
12571 월 1천원으로 안철수를 지켜냅시다 13 11275   언제나국민
12570 안철수님 영원히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11 8976   산들산들프레쉬안철수
12569 성숙되고 대안 있는 정치인으로 발돋음의 계기 1 1817   꾀꼬리
12568 미래.변화.혁신 1 2106   다윗3852
12567 새로운 미래로 나가야 0 1984   신선한
12566 홍준표같은 인간만은 제발 1 2524   일경
12565 놀라운 변화들이 알어나고 있다 1 2122   일경
12564 이기고도 남을 선거였건만... 1 2267   한이
12563 안철수와 함 1 1538   일경
12562 정직한 세상이 오길 바라며... 8 6580   힘내세요
12561 안철수는 내일도 쉬지마라 2 3643   일경
12560 또 한 친구의 전화를 받고서 3 3135   일경
» 수고 많으셨습니다 6 5052   산책
12558 안철수를 찍고 세계로 가느냐 문홍을 찍고 광화문으로 가느냐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 2 1518   일경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