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후보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차 안에서 마지막 라디오 연설을 들었네요.

가식 없고 진정성 있는 당신의 말들은 정말 명품입니다.

진흙 탕에 박혀 있는 진주 같아 아쉬움이 많은 선거운동

기간이었네요. 그래도 마지막 "걸어서 국민 속으로.."는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이제 편하게 쉬십시요.

하늘에 모든 것을 맡기고...

안후보님은 할만큼 하셨습니다.

이제는 국민의당이 수권정당의 모습을 갖추도록

정비하셔야 합니다.

안님은 아직 젊고 정치개혁의 앞날은 멀기만합니다.

하늘의 도우심이 항상 함께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417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488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4724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4491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0003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6948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574 기다림은 머지않으리~~~ 2 21 17916 2017.07.03(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12573 국민바램이들과 안 철수와 국민의당 온라인지지.응원과 정치후원금운동 7 14108   화이부동
12572 우리는 패한 것이 아니고 욕심이 과했던 것 8 12864   한이
12571 송영길 이라는 건달 같은 아이의 망발을 들으면서 2 3448   일경
12570 전화위복이 될 것이다 1 2559   일경
12569 월 1천원으로 안철수를 지켜냅시다 13 13488   언제나국민
12568 안철수님 영원히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11 10357   산들산들프레쉬안철수
12567 성숙되고 대안 있는 정치인으로 발돋음의 계기 1 2559   꾀꼬리
12566 미래.변화.혁신 1 2876   다윗3852
12565 새로운 미래로 나가야 0 2712   신선한
12564 홍준표같은 인간만은 제발 1 3300   일경
12563 놀라운 변화들이 알어나고 있다 1 2638   일경
12562 이기고도 남을 선거였건만... 1 2770   한이
12561 안철수와 함 1 2090   일경
12560 정직한 세상이 오길 바라며... 8 8218   힘내세요
12559 안철수는 내일도 쉬지마라 2 5004   일경
12558 또 한 친구의 전화를 받고서 3 4605   일경
» 수고 많으셨습니다 6 5772   산책
12556 안철수를 찍고 세계로 가느냐 문홍을 찍고 광화문으로 가느냐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 2 1966   일경
12555 추미애 같은 더러운 인간이 어떻게 감히 안철수에게 2 2326   일경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