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V에서 이언주 의원이 급식 노동자들앞에  불려나와서 질타를 받고 머리를 숙일때  강연재 당원의 팩스 탈당계 소식도 함께 들려온다. 지지자 입장에서 두 사안에 모두 화가 치미르지만 한사람에게는 코웃음만 이의원에게는 안타까움과 연민의 정만 더가는 솔직한 심정을 속일수 없다.


정치는 생물인지라 정치인의 정치적 결단은 자유롭지만 결과는 국민들 눈 높이에서 칭찬과 비판의 두범주를 벗어날수 없음도 현실이다. 요즘 온갖 정적들이 국민의당 와해 공작을 일삼는 작금의 상항속에서 자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정치인들이 유난히 돋보이는 지금, 원내 수석 부대표로서 야당 정치인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이의원의 모습을 보면 그나마 위안이 되고 있다.


얼마전 기자회견을 통해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해 10여가지 이상의 문제점을 정확한 분석을 통해서 조목조목 제기함으로서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번 급식 문제도 결국 ALL 정규화를 꺼내던 포플리즘에서 나온 오프 레코드 비판이 한 어용 기자에 걸려든 헤프닝 수준일 뿐이다. 본질은 없고 말꼬리만 난무하는 이상한 정치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인의 용기와 희생, 그리고 강단은 깊은 신뢰를 받을수 있다.


반대로 당의 상항이 위태로우니 빨리 발빼고 미완성은 내몫이 아니고 남의 책임이고 오직 비판만이 떠날 명분이라는 인터뷰로 대신하는 강 변호사를 보면서 실망과 질책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대선 기간 지지자들이 찬사를 보냈던  논리정연했던 저격수의 역활과 그 아름다운 이미지는 이제 지워질 시간이다. 그녀가 쏟아냈던 말말말...모두 무책임한 공허함으로 남을 것이다.

결국 모처럼 쌓아왔던 정치 초년생의 정치적 자산은 이제 우리 지지자들에게는 물거품이 되어버린 꼴이 되고 말았다.  

스스로의 희생을 용서 못하는 정치 초년생들의 경솔함이 안타까울 뿐이다.  

  


   

?
  • ?
    한이 2017.07.13 08:42
    대선 때 선거전략부터 실망의 연속...
    나 같아도 당에 남고 싶지 않다
    떠나는 사람 욕하지 말라
    그를 떠나게 만든 우리를 질책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8106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86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315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3578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454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5462   화이부동
12613 호남당이 새정치는 아니지요? 0 4729   s****
12612 안철수, 당신이 이해해주시오 0 5459   한이
12611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성...하지만 호남인들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것이다. 1 2 14556 2017.10.25(by 성인쉼터-) 크리스
12610 제 3 의길!!! 2 3 10671 2017.09.15(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09 내부의 문제?. 내부의 적인가?! 0 4931   힘내세요
12608 자 이제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 분탕질하고 민주당행 준비를 했던 호남파 의원들과의 싸움이 시작 됩니다. 마음 독하게 먹고 싸워서 명분있는 승리를 해야 합니다. 8 27984   크리스
12607 나갈 놈은 나가라 ! 2 7137   한이
12606 꼭 친일파 같은 놈들 1 6 26914 2017.08.04(by 크리스) 한이
12605 돌아가는 상항을 보니 안철수는 온갖 비판을 무릅쓰고라도 당신 자신과 당의 존립을 위해서라도 당대표에 나설수밖에 없다. 1 7 25094 2017.08.05(by 퇴직교사) 크리스
12604 위기가 오면 알 수 있다. 3 8 28279 2017.10.29(by 퇴직교사) 힘내세요
12603 오늘 보여준 안철수의 변합없는 바른 생각, 바른 모습... 국민들 지지 철회는 기우가 될 것이다. 2 5 28697 2017.07.13(by 한이) 크리스
» 난세에 비교되는 두 여성 정치인.. 나약한 강연재,,, 강건한 이언주.. 1 2 5111 2017.07.13(by 한이) 크리스
12601 보복 당할 줄 몰랐나? 1 4969   한이
12600 친일청산이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지만,친일청산만 하면 모든 적폐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나라에 살고 있다! 0 4563   title: 태극기미개인
12599 전 끝까지 지지 합니다 1 2 7992 2017.07.12(by 우부좌무) 호남사람
12598 이상돈, 개자슥아 1 6 26418 2017.10.29(by 퇴직교사) 한이
12597 호남당으로 전락하면서 2 6911   s****
12596 결국은... 전라도 죽이기다 1 6 24602 2017.07.04(by 우부좌무) 한이
12595 한 아마추어 지지자의 과욕으로 사고를 냈는데 당해체 운운하면서 호들갑을 떠는 오합지졸 당지도부가 개탄스럽다. 11 27641   크리스
12594 정도를 걷지 않은 대가 1 0 5945 2017.06.27(by 한이) 신선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