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V에서 이언주 의원이 급식 노동자들앞에  불려나와서 질타를 받고 머리를 숙일때  강연재 당원의 팩스 탈당계 소식도 함께 들려온다. 지지자 입장에서 두 사안에 모두 화가 치미르지만 한사람에게는 코웃음만 이의원에게는 안타까움과 연민의 정만 더가는 솔직한 심정을 속일수 없다.


정치는 생물인지라 정치인의 정치적 결단은 자유롭지만 결과는 국민들 눈 높이에서 칭찬과 비판의 두범주를 벗어날수 없음도 현실이다. 요즘 온갖 정적들이 국민의당 와해 공작을 일삼는 작금의 상항속에서 자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정치인들이 유난히 돋보이는 지금, 원내 수석 부대표로서 야당 정치인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이의원의 모습을 보면 그나마 위안이 되고 있다.


얼마전 기자회견을 통해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해 10여가지 이상의 문제점을 정확한 분석을 통해서 조목조목 제기함으로서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번 급식 문제도 결국 ALL 정규화를 꺼내던 포플리즘에서 나온 오프 레코드 비판이 한 어용 기자에 걸려든 헤프닝 수준일 뿐이다. 본질은 없고 말꼬리만 난무하는 이상한 정치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인의 용기와 희생, 그리고 강단은 깊은 신뢰를 받을수 있다.


반대로 당의 상항이 위태로우니 빨리 발빼고 미완성은 내몫이 아니고 남의 책임이고 오직 비판만이 떠날 명분이라는 인터뷰로 대신하는 강 변호사를 보면서 실망과 질책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대선 기간 지지자들이 찬사를 보냈던  논리정연했던 저격수의 역활과 그 아름다운 이미지는 이제 지워질 시간이다. 그녀가 쏟아냈던 말말말...모두 무책임한 공허함으로 남을 것이다.

결국 모처럼 쌓아왔던 정치 초년생의 정치적 자산은 이제 우리 지지자들에게는 물거품이 되어버린 꼴이 되고 말았다.  

스스로의 희생을 용서 못하는 정치 초년생들의 경솔함이 안타까울 뿐이다.  

  


   

?
  • ?
    한이 2017.07.13 08:42
    대선 때 선거전략부터 실망의 연속...
    나 같아도 당에 남고 싶지 않다
    떠나는 사람 욕하지 말라
    그를 떠나게 만든 우리를 질책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42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74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40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95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13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2610 자 이제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 분탕질하고 민주당행 준비를 했던 호남파 의원들과의 싸움이 시작 됩니다. 마음 독하게 먹고 싸워서 명분있는 승리를 해야 합니다. 8 19546   크리스
12609 나갈 놈은 나가라 ! 2 4802   한이
12608 꼭 친일파 같은 놈들 1 6 18633 2017.08.04(by 크리스) 한이
12607 돌아가는 상항을 보니 안철수는 온갖 비판을 무릅쓰고라도 당신 자신과 당의 존립을 위해서라도 당대표에 나설수밖에 없다. 1 7 16729 2017.08.05(by 퇴직교사) 크리스
12606 위기가 오면 알 수 있다. 3 8 19546 2017.10.29(by 퇴직교사) 힘내세요
12605 오늘 보여준 안철수의 변합없는 바른 생각, 바른 모습... 국민들 지지 철회는 기우가 될 것이다. 2 5 20273 2017.07.13(by 한이) 크리스
» 난세에 비교되는 두 여성 정치인.. 나약한 강연재,,, 강건한 이언주.. 1 2 2483 2017.07.13(by 한이) 크리스
12603 보복 당할 줄 몰랐나? 1 2631   한이
12602 친일청산이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지만,친일청산만 하면 모든 적폐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나라에 살고 있다! 0 1865   title: 태극기미개인
12601 전 끝까지 지지 합니다 1 2 5638 2017.07.12(by 우부좌무) 호남사람
12600 이상돈, 개자슥아 1 6 18133 2017.10.29(by 퇴직교사) 한이
12599 호남당으로 전락하면서 2 4379   s****
12598 결국은... 전라도 죽이기다 1 6 15845 2017.07.04(by 우부좌무) 한이
12597 한 아마추어 지지자의 과욕으로 사고를 냈는데 당해체 운운하면서 호들갑을 떠는 오합지졸 당지도부가 개탄스럽다. 11 19270   크리스
12596 정도를 걷지 않은 대가 1 0 3296 2017.06.27(by 한이) 신선한
12595 노무현이 당한 것을 생각하라 1 14 19945 2017.08.06(by 퇴직교사) 한이
12594 문재인, 원래 꼬라지 나온다 7 19000   한이
12593 누가 영웅일까 2 4935   꾀꼬리
12592 사람의 업그레이드 1 1967   꾀꼬리
12591 안녕하세요? 가입했습니다. 3 4576   서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