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마전 긴 시간을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국민들앞에 사과문을 통해 발표한지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았지만 당시 박수를 보냈던 지지자들이 최근에 와서 마음이 변하고 있다.

 

당외 정적들이나 반안철수 언론들의 공격들은 이제 식상할정도로 단련되어있지만 요즘 당내부에서 무슨 위원회소속  의원들이 안철수 정계 은퇴를 들고 나오면서 당 지도부도 인정하는듯한 이상한 변화 조짐이 보이고 있다. 게다가 당대표로 나올 사람들은 한결같이 안철수 무한 책임론과 사과 미흡, 은퇴를 부축이는 여론 조성등 당내에 안철수 지우기가 당대표 선거의 이슈로 자리 매김할 분위기다.

 

안철수를 희생양으로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고 무너진 그중요한 당의 정체성은 접어두고 민주당 이중대 역할로 다가올 민주당과의 통합에 기대를 걸면서  편안하게 손잡고 갈 모양이다. 그 다음 순서는 당의 해체론이 뻔히 들여다 보인다.

 

그렇다면 다가올 지방선거 승리, 개헌 입법 주도, 특히 작금의 민주당 마이웨이 포플리즘 정책에 브레이크를 걸수있는 야당으로서의 역할은 더더욱 기대할수 없다. 이미 언론들도 8월 당대표 후보 인물론을 평가하면서 그나물에 그밥으로 평가절하 하고  있다.  지지율은 꼴찌당으로 전락했다. 민주당과 언론들의 흔들기가 결국 성공한 셈이다. 

이대론 희망이 안보인다. 이대로 정동영이나 천정배한테 당권이 간다면 그저 호남 복원 정치나 남북 화해,개성공당 재개밖에 머리속에 들어오는 것이 없다. 

 

이래서 지지자들이 안철수에게 당대표 조기 등판이라는 무리한 제안을 하지 않을 수없다.

사실 칩거해도 앞으로 민주 세력들의 아량은 한치도 보이지 않는다. 그저 주변 세력들을 파괴하고 분열시키고 결국 소멸  흡수하겠다는 전략 뿐이다.

오히려 장고의 시간이 둥지가 없어지는 악수가 될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런 상항이라면 체면이고 뭐고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서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당의 존립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제는 창업주 본인이 나서서 막아내고 치열하게 싸울수 밖에 없다.

어차피 의원직도 없으니 당대표는 명분을 가지고 더더욱 힘과 능력을 제대로 발휘할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으면 된다. 그리고 독주의 여당을 견제하고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민간 주도형 경제 정책을 포함한 거시적 교육 정책, 4차 산업 혁명의 방향등 여러 신선한 제안을 건의하고 입법화 시키면서 당의 존재감은 물론 본인 스스로도 더욱 성숙하고 믿음직스러운 정치인으로 성장할 기회를 갖는 것이다.

성공한다면 안철수 중심의 정계 개편도 가능하지 않을까? 2년후 공천권을 가지고 새로운 인재들로 제3의 중도 개혁 정당의 재창당까지 이루어 낼수 있을 것이다. 

 

지지자로서 장미빛 이야기만해서 바보스럽기도하지만 다 잊어버리고 오직 앞만보고 다시 광야의 허허벌판에 나설것을 주문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절대로 두려워하지 말것도 간곡히 부탁드린다.    

 

 

 

 

 

 

 

 

 

 

 

 

 

 

 

 

?
  • ?
    퇴직교사 2017.08.05 09:18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번 선거 패배의 원인을 안철수로 돌리니.이 무슨 궤변인가? 그러면서 3.15 부정선거에 빗대면서 그 주모자를 안철수라니!!!
    자기들은 이 책임에서 자유로운가? 이러니 기성정치로는 힘들다는것이다. 님 말씀처럼 3 외 길로 가야함이 마땅한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4067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565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525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788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793   퇴직교사
오름 안사모 가족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2 1726 2017.11.02(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19 이제는 환희의 눈물을,,,,, 7 3 5780 2017.11.02(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8 이제 호남 의원들은 승복하고 안철수 당대표를 그만 흔들어라...또 자기 얼굴에 침뱉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당원과 국민들이 정말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1 6 7239 2017.09.27(by 애국보수안철수) 크리스
12617 안 철수 당표와 함께 혁신 또 혁신, 소통 또 소통, 통합 또 통합의 국민혁신마인드(국민눈높이주의 중도통합)를 만들라 2 1348   화이부동
12616 2017~ 국민의당을 중심으로한 생산적인 3당제의 업그레이드냐 아니면 낡은 양당제의 부활이냐 1 1278   화이부동
12615 호남당이 새정치는 아니지요? 0 2003   s****
12614 안철수, 당신이 이해해주시오 0 1830   한이
12613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성...하지만 호남인들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것이다. 1 2 7933 2017.10.25(by 성인쉼터-) 크리스
12612 제 3 의길!!! 2 3 5161 2017.09.15(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1 내부의 문제?. 내부의 적인가?! 0 1754   힘내세요
12610 자 이제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 분탕질하고 민주당행 준비를 했던 호남파 의원들과의 싸움이 시작 됩니다. 마음 독하게 먹고 싸워서 명분있는 승리를 해야 합니다. 8 9839   크리스
12609 나갈 놈은 나가라 ! 2 3431   한이
12608 꼭 친일파 같은 놈들 1 6 8940 2017.08.04(by 크리스) 한이
» 돌아가는 상항을 보니 안철수는 온갖 비판을 무릅쓰고라도 당신 자신과 당의 존립을 위해서라도 당대표에 나설수밖에 없다. 1 7 8341 2017.08.05(by 퇴직교사) 크리스
12606 위기가 오면 알 수 있다. 3 8 10471 2017.10.29(by 퇴직교사) 힘내세요
12605 오늘 보여준 안철수의 변합없는 바른 생각, 바른 모습... 국민들 지지 철회는 기우가 될 것이다. 2 5 10982 2017.07.13(by 한이) 크리스
12604 난세에 비교되는 두 여성 정치인.. 나약한 강연재,,, 강건한 이언주.. 1 2 1842 2017.07.13(by 한이) 크리스
12603 보복 당할 줄 몰랐나? 1 2049   한이
12602 친일청산이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지만,친일청산만 하면 모든 적폐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나라에 살고 있다! 0 1336   title: 태극기미개인
12601 전 끝까지 지지 합니다 1 2 3744 2017.07.12(by 우부좌무) 호남사람
12600 이상돈, 개자슥아 1 6 9759 2017.10.29(by 퇴직교사) 한이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2 Next
/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