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페북에서는 많은 젊은 뱅가드 들이 행동으로  보여주더군요! 지금 우리 안사모도 전술적 성격이 변하는데 이러한 접근 방법은 당연한 것으로써 
샤이 그릅과, 중장년 전략 그룹과,행동하는 젊은 그룹이,필요하다. 바로 지금 이러한 극한의 상황이 그 동안 축적된 우리 지지자들의 힘을 이끌어 냈으며 이를 막을 수는 없을 것 같다 안후보자 또한  이런점을 알기에 힘을 얻어 제3의길을 가고자 할 것이다!  이에 부응하듯 박사모나 문빠와 대적되는 제3의 세력의 힘이 축적되어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써 이미 예견되었다 . 오히려 동교동 파라는 구태적인 사람들만 시대 흐름에 부응치 못하고 구태에 안주하는봉건시대에 사는것 같다

말하노니,여기 있는 호남의 청 중장년 안사모 인들이여  호남내부의 적폐청산에 앞장서주길 바란다!!
이 장정이 끝이나야 새정치가 도래 할 것이기 때문이다.  무거운 이 밤 많은 안사모 동지들의  건승을 빕니다!!!!

?
  • profile
    화이부동 2017.08.16 18:02

    퇴직교사님의 글
    샤이 그릅과, 중장년 전략 그룹과,행동하는 젊은 그룹이,필요하다. 바로 지금 이러한 극한의 상황이 그 동안 축적된 우리 지지자들의 힘을 이끌어 냈으며 이를 막을 수는 없을 것 같다 안후보자 또한 이런점을 알기에 힘을 얻어 제3의길을 가고자 할 것이다! 이에 부응하듯 박사모나 문빠와 대적되는 제3의 세력의 힘이 축적되어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써 이미 예견되었다 . 오히려 동교동 파라는 구태적인 사람들만 시대 흐름에 부응치 못하고 구태에 안주하는봉건시대에 사는것 같다
    에 공감합니다.
    몇가지 덧붙이면,

    낡은 1번과 낡은 2번의 기득권정치는 또 다른 제2의 갑질 구태정치를 낳게될 것입니다.

     실패를 반복한 과거의 양당제의 경험을 말하는 것입니다.

     

    저의 생각으로는
    국민들이 인내심을 갖고 18대 불통정부와 19대 갑질국회에 진절머리가 난 국민들은
    새정부와 새국회를 걱정속에 바라보고있습니다.

     우리는 불통정부를 걱정하듯이 기득권 갑질 양당제를 또 걱정합니다.
     제발 국민의당은 창당의 초심으로 가서
     2016년에 당신들이 외쳤던
     1양당제의 갑질. 오만의 증오의 정치
     2빠돌이 패거리 정치
     3승리만을 위한 승자독식의 정치문화를 바꾸는데

     국민속으로 더 깊이 나아가시기를...
    이길은 제3의 정당 당신들만이 할 수있습니다.

     

     지금보다 더 큰 정치, 국민눈높이의 혁신과 국민눈높이의 소통과 국민눈높이의 신뢰의 정치를 만드는것,
    그것이 시대정신이고 대한민국의 정치가 세계로 나아가는 업그레이드입니다.

     혁신의 업그레이드에 뜻이있는 국민들이여,
     탄핵의 촛불 시민혁명에서 이제 5천여만명의 국민정치 혁명으로 나아가야합니다.
     안사모님들이여, 정치인들이여!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떠오른다

  • ?
    퇴직교사 2017.09.15 08:55
    화이 부동님 말씀 백퍼 동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3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01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62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34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80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01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2630 제 갈길은 정해졌다!!! 2 2 2371 2017.11.06(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9 썩은 퇴폐 적폐 기성 정치와의 전쟁 1 3 1843 2017.10.19(by 퇴직교사) Architect
12628 박지원 의원은 민주당이 그리 좋은가!!!! 2 2 2354 2017.10.13(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7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0 4445   개똥철학
12626 외 강! 내 강! 5 14920   퇴직교사
12625 소탐대실 3 0 2696 2017.09.17(by 신선한) 신선한
12624 똥은 이미 밟았다 1 0 2493 2017.09.14(by 크리스) 한이
12623 작금의 상항에서도 대화, 케케묵은 햇볕정책을 논하는 자들을 나무라고 안철수 대표는 전술 핵배치, 핵무장까지 준비하는 강력한 신 안보론을 들고 나와야 한다. 3 4 9540 2017.10.17(by Architect) 크리스
12622 도대체 안철수 보좌진이 누구냐? 0 2676   한이
12621 현정부 옹호할땐 옹호하고 비판할땐 비판해야 합니다 3 1 2340 2017.10.25(by 성인쉼터-) 울지마요
12620 호남당 아닌 전국당이라는것을 보여준 승리이다. 6 15511   yacheon
12619 이제는 환희의 눈물을,,,,, 7 3 10580 2017.11.02(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8 이제 호남 의원들은 승복하고 안철수 당대표를 그만 흔들어라...또 자기 얼굴에 침뱉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당원과 국민들이 정말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1 6 18254 2017.09.27(by 애국보수안철수) 크리스
12617 안 철수 당표와 함께 혁신 또 혁신, 소통 또 소통, 통합 또 통합의 국민혁신마인드(국민눈높이주의 중도통합)를 만들라 2 1955   화이부동
12616 2017~ 국민의당을 중심으로한 생산적인 3당제의 업그레이드냐 아니면 낡은 양당제의 부활이냐 1 1811   화이부동
12615 호남당이 새정치는 아니지요? 0 2487   s****
12614 안철수, 당신이 이해해주시오 0 2727   한이
12613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성...하지만 호남인들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것이다. 1 2 11555 2017.10.25(by 성인쉼터-) 크리스
» 제 3 의길!!! 2 3 8061 2017.09.15(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1 내부의 문제?. 내부의 적인가?! 0 2349   힘내세요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