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창당과 리베이트사건 이후 대선, 조작 사건등 험하게 고비고비 돌아 이제 당이 다시 안철수 당대표 중심으로 제2의 창당 수준으로 우뚝 서려고 한다. 

 

이번 안철수 당대표의 당선은 결국 일부 동교동계를 포함한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 플레이로 인한 안철수 지우기, 분당, 탈당설에서 기인되었고 결국 당의 소멸까지 갈수 있다는 위기감속에  당원들이 긴급하게 안철수를 구원 투수로 불러낸 결과다.

 

호남 정치인들의 자업자득 실패고 그만큼 애당심도 없었고 또한 자기가 속해있는 당원들 지지자들의 속내를 읽어내지 못한 결과다. 대선 패배의 자신들의 성찰은 잊은채 그저 눈앞의 권력에 쉽게 편승하려던 과오를 범한 결과다.

 

이제는 그 알량한 명분도 사라졌다. 안철수 대표가 필생즉사의 각오로 당을 살려나갈 것이다.

벌써 추미애가 인위적으로 의원들 빼오기를 안하겠다고 했다. 도둑이 제발 져리듯 속내를 드러낸 것이다.

안철수의 방패막이속에 이제는 당원들과 국민들의 감시의 눈이 두려울수 밖에 없을 것이다.

 

결론은 이제 그마해라.....다.

 

시시콜콜 당대표 흔들기해봐야 지얼굴에 침뱉기고 사쿠라 소리 밖에 더듣겠는가?...

그대신 똘똘 뭉쳐 철저히 여당을 견제하는 국회활동을 통해서 강력한 야당의 모습을 찾도록 노력하는 것이 정답이다.

그결과 내년 호남 지방선거에서 도지사등 호남 싹쓸이 승리를 실현해내라.

그좋은 호남 인재들과 조직이 있지 않은가? 작금의 문재인 정부의 포플리즘 정책들이 얼마나 위험하고 과도한지 규제하고 조정해야할 일들이 얼마나 많은가? 

당신들이 국회 입법과정에서 선명한 야당의 역할을 제대로 해낸다면 그결과는 내년 선거의 승리를 가져다 줄것이다.

 

구태의 나약함과 패배주의에 매몰되지말고  민주당 눈치나 보고 손길만 기다리지말고 좀 제대로 명분있는 정치인의 모습으로 되돌아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 

다행히 안철수 대표가 그의 포부대로 당을 잘 이끌어 나갈 것으로 믿는다. 당의 존재감, 국민적 지지율도 당연히 상승할것으로 본다. 이런 좋은 상항이라면 안철수를 돕고 당을 재건하는데 해볼만 하지 않겠는가?

 

다시는  비안 친안으로 갈라치기하는 당내분은 용서할수 없다. 지금 국민의당의 적패는 바로 이런 이중성이다. 무엇보다 하나로 당론을 정하는데 자신들의 희생과 양보의 자세를 갖는 의지가 정말 요구된다. 

 

마지막으로 다시 창당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그타오르던 열정을 다시 되찾기 간절히 바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49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967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631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556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908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811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2630 제 갈길은 정해졌다!!! 2 2 2385 2017.11.06(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9 썩은 퇴폐 적폐 기성 정치와의 전쟁 1 3 1874 2017.10.19(by 퇴직교사) Architect
12628 박지원 의원은 민주당이 그리 좋은가!!!! 2 2 2371 2017.10.13(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7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0 4450   개똥철학
12626 외 강! 내 강! 5 15076   퇴직교사
12625 소탐대실 3 0 2727 2017.09.17(by 신선한) 신선한
12624 똥은 이미 밟았다 1 0 2523 2017.09.14(by 크리스) 한이
12623 작금의 상항에서도 대화, 케케묵은 햇볕정책을 논하는 자들을 나무라고 안철수 대표는 전술 핵배치, 핵무장까지 준비하는 강력한 신 안보론을 들고 나와야 한다. 3 4 9593 2017.10.17(by Architect) 크리스
12622 도대체 안철수 보좌진이 누구냐? 0 2685   한이
12621 현정부 옹호할땐 옹호하고 비판할땐 비판해야 합니다 3 1 2368 2017.10.25(by 성인쉼터-) 울지마요
12620 호남당 아닌 전국당이라는것을 보여준 승리이다. 6 15652   yacheon
12619 이제는 환희의 눈물을,,,,, 7 3 10620 2017.11.02(by 퇴직교사) 퇴직교사
» 이제 호남 의원들은 승복하고 안철수 당대표를 그만 흔들어라...또 자기 얼굴에 침뱉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당원과 국민들이 정말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1 6 18420 2017.09.27(by 애국보수안철수) 크리스
12617 안 철수 당표와 함께 혁신 또 혁신, 소통 또 소통, 통합 또 통합의 국민혁신마인드(국민눈높이주의 중도통합)를 만들라 2 1964   화이부동
12616 2017~ 국민의당을 중심으로한 생산적인 3당제의 업그레이드냐 아니면 낡은 양당제의 부활이냐 1 1848   화이부동
12615 호남당이 새정치는 아니지요? 0 2503   s****
12614 안철수, 당신이 이해해주시오 0 2745   한이
12613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성...하지만 호남인들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것이다. 1 2 11588 2017.10.25(by 성인쉼터-) 크리스
12612 제 3 의길!!! 2 3 8087 2017.09.15(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1 내부의 문제?. 내부의 적인가?! 0 2363   힘내세요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