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설마했던 6차 핵실험을 실시하면서 북한은 수소 폭탄 핵탄두 완성의 최종 지점까지 왔다.

이제는 핵포기, 비핵화, 체제 보장, 대화, 그하기 쉬운 말 햇볕 정책등은 이제 소설같은 이야기로 현실화되어 버렸다. 오늘 내일이면 북한은 엄연한 핵보유국이 된다.

 

이러한 급속한 북한의 변화는 문재인 정부 출범후 수차에 걸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까지.... 제어하지 않는 좌파 정부의 출범을 자축하듯 마이웨이 행보를 스피디하게 진행시켜 왔다. 그배경에는 사드 배치 반대를  기점으로 공공연한 반미 시위, 문재인 정부의 안일한 대화 카드 남발을 필두로 성급한 레드라인 실수까지 여기에 계속 엇박자를 내는 트럼프의 우왕좌왕 대북  메세지등 북한으로서는 최적의 기회를 맞았던 것이다.

여기에 중국까지 사드 보복으로 한미간 이간질을 일삼고 있으니 핵무기 완성에 금상처마의 기회를 만들어 준것이다.

 

이제 한국은 답이 나와있다. 대화는 저멀리 접어두고 강대 강으로 힘의 대결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일차 미국과 전술 핵배치를 조속히 가져오는 외교적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

그리고 핵개발의 정당성 카드도 꺼내 들어야 한다.  국민들의 공감대도 정치적으로 이끌어 내야 한다.

 

이러한 작업을 안철수 대표는 바로 실행에 옮겨나가야 한다.

 

당내 박지원, 정동영 같은 케케묵은 햇볕론자들과는 안보면에서 강하게 맞서야 한다. 이들은 한마디로 답답한 추억론자들일 뿐이다. 명분도없는 민주당 이중대 역할을 담당할 뿐이다. 강한 핵 안보 정책은 하나의당론으로 결집시키는 성과를 내야한다. 보수 정당들과도 안보면에서는 박자를 맞추는 것이 정답이다. 

 

외교의 축은 한미일 결속이다. 중국에는 기대를 걸 필요가 없다. 러시아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공산당이 정치하는 국가들이다. 겉으로 자유경제 무역국이지만 베일속의 공산당 정치는 부패되고 자강론만 고집하는 상당한 위험 수준이다. 결국 안보는 미일과 중러의 이념적 대결임을 부인 할수 없다. 지금 우리가 당하고있는 비상식적이고 야비한 중국의 사드 보복 행태를 보면  답이 나온다.

 

대신 앞으로 한국의 글로벌 기지 구축은 중국을 탈피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미얀마, 태국까지 친 한국 국가들로 옮겨가야 한다. 이들과 지금보다 수십배의 외교적 경제적 노력을 기우려 나가야 할것이다. 경제적 카테고리를 중국에서 자원과 인력이 풍부한 동남 아시아쪽으로 전환시켜 나가야 한다. 이러한 움직임이 가시화된다면 중국도 크게 자극 받을 것이다.

분명한것은 중국을 두려워할 필요도 없고  그리고  절대 믿어서도 안된다는 점이다.  

가장 큰 이유는 우리와 사상이 다른 상식이 통하지 않는 나라라는 결론이다.

 

이런 배경속에서 마지막으로 안철수의 강력한 신 안보론, 무기력한 문재인 정부에게 경종을 울리는 강력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 주기 바란다.

?
  • profile
    title: 나비꽃밭에서Best 2017.09.11 20:15
    안의원은 지금 정부에게 계속 질문을 던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조용하면 안된다고 생각해요.
    북핵문제, 동맹문제 등등 많은 질문을 현정부에 지속적으로 던져야 합니다.
    안의원이 던지는 질문에 사람들의 생각이 바뀔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 ?
    퇴직교사Best 2017.09.15 08:52
    옛 전우들. 강추! 화이팅! 꽃밭에서~~~~~~~
  • profile
    title: 나비꽃밭에서 2017.09.11 20:15
    안의원은 지금 정부에게 계속 질문을 던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조용하면 안된다고 생각해요.
    북핵문제, 동맹문제 등등 많은 질문을 현정부에 지속적으로 던져야 합니다.
    안의원이 던지는 질문에 사람들의 생각이 바뀔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 ?
    퇴직교사 2017.09.15 08:52
    옛 전우들. 강추! 화이팅! 꽃밭에서~~~~~~~
  • ?
    Architect 2017.10.17 21:13
    그것은 미국뒤에서 이 안보 문제를 조정하는 일본이 바라는 바 아닐까요? 저희는 일본과도 같이 나서지 말고 국익이 되는 사항들만 어쩔수 없이 취하는 척 가져온다면 세계의 이목이나 중국의 견제도 피랄수 있지 않을까요?
    북한이 핵보유하면 통일이 되면 국익이 될수도 있지요. 우리는 북한에 끌려 다니면 안되서 우리도 핵보유 하면 될것이고
    이번 기회에 우리나라가 가질수 없던 미국 최신 무기를 가져오는 것도 좋고 좋은 명분과 기회 아닌가요??

    강력한 리더도 좋지만 스마트한 그래서 실익을 가져오는 말만 강한 트럼프보다 실제로 강한 안보를 취하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6174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박모의원님, 천모의원님, 유모의원님, 일부 호남의 중진여러분들 고맙습니다 2 862   화이부동
오름 국민의당의 진짜엄마와 가짜엄마 ( 중도정당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바른정당의 연대.통합에 대한 ) 2 882   화이부동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1304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1185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3 1635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6 외 강! 내 강! 5 6118   퇴직교사
12625 소탐대실 3 0 2128 2017.09.17(by 신선한) 신선한
12624 똥은 이미 밟았다 1 0 1864 2017.09.14(by 크리스) 한이
» 작금의 상항에서도 대화, 케케묵은 햇볕정책을 논하는 자들을 나무라고 안철수 대표는 전술 핵배치, 핵무장까지 준비하는 강력한 신 안보론을 들고 나와야 한다. 3 4 5663 2017.10.17(by Architect) 크리스
12622 도대체 안철수 보좌진이 누구냐? 0 1986   한이
12621 현정부 옹호할땐 옹호하고 비판할땐 비판해야 합니다 3 1 1731 2017.10.25(by 성인쉼터-) 울지마요
12620 호남당 아닌 전국당이라는것을 보여준 승리이다. 6 6952   yacheon
12619 이제는 환희의 눈물을,,,,, 7 3 6891 2017.11.02(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8 이제 호남 의원들은 승복하고 안철수 당대표를 그만 흔들어라...또 자기 얼굴에 침뱉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당원과 국민들이 정말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1 6 8847 2017.09.27(by 애국보수안철수) 크리스
12617 안 철수 당표와 함께 혁신 또 혁신, 소통 또 소통, 통합 또 통합의 국민혁신마인드(국민눈높이주의 중도통합)를 만들라 2 1449   화이부동
12616 2017~ 국민의당을 중심으로한 생산적인 3당제의 업그레이드냐 아니면 낡은 양당제의 부활이냐 1 1375   화이부동
12615 호남당이 새정치는 아니지요? 0 2067   s****
12614 안철수, 당신이 이해해주시오 0 1935   한이
12613 드디어 마각을 드러내는 호남 정치인들의 이중성...하지만 호남인들은 결국 안철수의 손을 들어줄것이다. 1 2 8660 2017.10.25(by 성인쉼터-) 크리스
12612 제 3 의길!!! 2 3 5697 2017.09.15(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2611 내부의 문제?. 내부의 적인가?! 0 1825   힘내세요
12610 자 이제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당 분탕질하고 민주당행 준비를 했던 호남파 의원들과의 싸움이 시작 됩니다. 마음 독하게 먹고 싸워서 명분있는 승리를 해야 합니다. 8 11138   크리스
12609 나갈 놈은 나가라 ! 2 3690   한이
12608 꼭 친일파 같은 놈들 1 6 10183 2017.08.04(by 크리스) 한이
12607 돌아가는 상항을 보니 안철수는 온갖 비판을 무릅쓰고라도 당신 자신과 당의 존립을 위해서라도 당대표에 나설수밖에 없다. 1 7 9421 2017.08.05(by 퇴직교사) 크리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