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개월만에 복당하고자 김무성 뒤에 쫄쫄따라나서는 9인의 폐족들을  보자니 참으로 한심하고 초라하기 그지 없다. 

언론들의 플래쉬에 뒷골이 땡기고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쉽겠지만 그래도 금배지는 놓치고 싶지않다는 한심한 구태 정치인들의 찌질한 단면을 보여주고 말았다. 그런데 언론들도 이번 사태를 기사 몇줄로 마감하고 국민들은 그냥 무감각 그러려니 한다. 이제는 이런 의원들의 금배지를 위해서 박근혜만  이용 당하고 감옥에 있으니 오히려 측은한 생각까지 든다. 

10개월전 정의의 사도처럼 박근혜 탄핵과 보수 개혁을 앞장섰던 사람들이 한순간에 명분없는 보수 대통합을 꺼내들고 하나 둘씩 집단적으로 국민 배신의 길을 선택했다. 이렇게 한국 보수는 나약하고 무지하고 무책임하다. 그리고 뻔뻔하다.

결론만 말하면 이런 배신자들은 절대 다음 선거에서 국민들이 낙선 시켜야한다.

 

지금 국민의당도 다시 내홍에 휩싸이고 있다. 하지만 바른 정당과는 상항이 다르다. 안철수 대표가 이런 사태를 예견하고 2개월전 방패막이로 등장했던 것이다.  제3당으로서 지금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는 강한 야당의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그동안 유승민의 안이함과 독선이 탈당의 화를 불러낸것과는 너무나 비교가 된다. 최근 다시 이상돈, 유성엽, 박지원등 안철수 흔들기로 음해 공작이 시작되었다. 잔존하는 전형적인 이중대들의 모습이다.  

분당,초딩,사퇴 협박까지 압도적인 당원들의 지지를 받은 대표를 시시콜콜 찔러보고 언론 플레이로 흠집내는 작태를 저지르고 있다. 그러나 이제는 과거의 안철수가 아니다. 이런 저질 수법으로는 안철수를 무너뜨릴 수없다. 무엇보다 이런 작태들은 명분이 없다는 것이다. 대다수의 당원들이 용납도 하지 않는다.

 

오히려 안대표는 바른 정당과 정책 연대를 통한 통합까지 중도 개혁 정당의 외연확장을 위한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상당수의 당원들도 이런 시도를 응원하고 있다. 호남 중진들이 주문 외듯하는 정체성과 지역주의 호남 팔이 운운은 이젠 껍데기다.  그저 낡은 이중대 패일 뿐이다. 이런 틀 속에 갇혀있는 국민의 당은 한발자국도 앞으로 나갈 수 없다. 국민들의 지지도 답보 상태다. 이제 국민의 당은 다시 한번 도약해야 할 시기가 왔다. 내년 지방 선거를 앞두고  뭔가 새로운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강력한 안보와 대북 제재, 공정한 시장 경제 운용과 그리고 걸림돌이되는 햇볕 정책은 핵포기의 조건부로 협상이 가능한 것이다. 이렇게 큰틀위에서 합의된 동조 세력과는 지역에 관계없이 흔쾌히 손을 잡을 수 있어야 한다.

 

바른 정당과의 통합 시도는 안대표의  중도 보수층까지 끌어 안겠다는 시그널이고 확고한 의지이다.

지방 선거를 앞두고 지금이 외연 확장의 가장 적절한 시기로 보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이념의 틀에서 벗어난 포용적 중도세력들이 모두 모여 내년 지방 선거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여기에는 반드시 당을 우선시하는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국민의당이 중도 보수층까지 함께 할수 없는 정당이라면 이당은 미래도 지지율 상승도 기대 할수 없다.

그렇다고 호남을 배척하는 이분법적 사고는 더더욱 아니다. 공존하면서 해법을 제시하는 새로운 정치의 모습을 국민들에게 서비스 하는 것이다. 사사건건 부딪치는 보수와 진보 정당의 기득권 싸움을 상식과 협치로 해결해나가는 대안 정당으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해야 한다. 

 

정치 9단인 박지원 대표도 이제는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안철수에게 제대로 정치를 가르쳐 주어야 한다. 호남의 수장이 아니라 국가의 원로로서 새정치와 대의 정치를 할수 있도록 후배들을 응원하고 도와줘야 한다. 중진들의 몸에 밴 낡은 패쇄적 호남 지역주의와 분열, 분탕질등을 나무라고 몸소 막아내야 한다.  무엇보다 중도 세력의 다양한 정체성의 요구를 폭넓게 담을 수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이러한 마지막 헌신이 당을 살리고 당을 크게하고 당신을 진정 큰 정치인으로 국민들 속에 기억되게 할 것이다.  

어떤 상항에서도 절대 제2의 김무성의 길을 선택해서는 안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827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848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7764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8117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5259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074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636 국민의당은, 현재와 미래의 혁신의 정치를 하려하는가? 아니면 과거의 정치를 하려하는가? 1 2416   화이부동
12635 성명서 내용입니다! 이 내용이. 빅텐트의. 시그널입니다! 안사모. 가족분들의. 적극적인 동참 바랍니다!! 안철수의 시그널 입니다!! 2 1920   퇴직교사
12634 지금 적과의 동침이 끝나고 있습니다! !!! 안철수. 살려야합니다!!! 1 2285   퇴직교사
12633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4681   화이부동
»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4 4159   크리스
12631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3 6492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30 청원서 내용이네요! 2 3224   퇴직교사
12629 안사모 가족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2 4558 2017.11.02(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8 제 갈길은 정해졌다!!! 2 2 2922 2017.11.06(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7 썩은 퇴폐 적폐 기성 정치와의 전쟁 1 3 2328 2017.10.19(by 퇴직교사) Architect
12626 박지원 의원은 민주당이 그리 좋은가!!!! 2 2 2828 2017.10.13(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25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0 4807   개똥철학
12624 외 강! 내 강! 5 19632   퇴직교사
12623 소탐대실 3 0 3151 2017.09.17(by 신선한) 신선한
12622 똥은 이미 밟았다 1 0 3051 2017.09.14(by 크리스) 한이
12621 작금의 상항에서도 대화, 케케묵은 햇볕정책을 논하는 자들을 나무라고 안철수 대표는 전술 핵배치, 핵무장까지 준비하는 강력한 신 안보론을 들고 나와야 한다. 3 4 10434 2017.10.17(by Architect) 크리스
12620 도대체 안철수 보좌진이 누구냐? 0 3143   한이
12619 현정부 옹호할땐 옹호하고 비판할땐 비판해야 합니다 3 1 2894 2017.10.25(by 성인쉼터-) 울지마요
12618 호남당 아닌 전국당이라는것을 보여준 승리이다. 6 20493   yacheon
12617 이제는 환희의 눈물을,,,,, 7 3 11568 2017.11.02(by 퇴직교사) 퇴직교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