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제는 당원들 인내의 한계를 넘어섰다.

 

거슬러 올라가 대선 패배후 국민의당 소멸과 민주당 흡수 전략으로 시작된 호남계 반안 세력들의 이중성이

당원들이 불러낸 안대표 당선으로 물거품이되자 그이후 극도로 안대표에 대한  화풀이를 넘어서 사사건건 명분과 정당성 하나 없이

오직 안철수 제거, 사태라는 투쟁 노선으로 변질되어 버렸다. 최근의 통합 반대는 더욱더 그 불을 지피고 있다.

갈수록 그들의 입은 거칠기 한이 없고  거짓과 말바꾸기로 모든 논점을 오도하는 정치적 술수만 난발하고 있다.  그중심에 박지원의 입은 현직 자당 대표를 구상유취, 족탈불급으로 비하시키는 막말을 거침없이 내뱉음으로서 정치인으로서 최소의 품격마져 완전히 상실했다. 반대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칭송 립 서비스는 낯 뜨거울 정도 수준이다. 행동 대장 유성엽이는 한술 더 떠 보따리 싸서 나가라에서 끌고와까지 조폭 수준의 저질 행동을 일삼고 있다. 정동영이 천정배는 나가라 나가라만 입에 달고 있다.

통합 찬성이 이루어 진들 이들은   인정하지 않고 땡깡 깽 판으로  결국 끝날 것이다. 

중도 개혁 정당이고 뭐고 이들은 아무 관심도 없다 그저 호남에서 도지사나 시장, 뱃지 하나 구걸하는 소인배 정치인들에 불과 할뿐이다.

무엇보다 이들이 원하는 최종 종착점은 민주당 입당으로 모여들 것이다. 잘되지도 않을 자리 보존에 모든 생명을 걸 것이다.

이제 이런 사람들하고 더이상 함께 할 이유는 완전히 사라졌다.

우선  당원들이 더이상 용납하지 못한다. 

빨리 이들을 버리고 다시 총선때까지 호남의 새로운 세력 기반을 만들어가면 된다.

분명 안철수의 벽이 사라진  호남의 기득권 세력은 어떤 형태로든 소멸 되고 만다. 안철수에 대한 악행들이 분명히 부메랑이 되어서 돌아 올 것이다. 과거의 정치 역사가 정확히 증명해 주고 있다.

우리는 명분과 진정성에서 그들이 감히 넘보지 못할 강점을 가지고 있다. 다수의 호남인들과 국민들은 다 안다.

칼을 뺏으니 이젠 과감히 도려내고 미련없이 새로운 길을 가는 것이 정답이다.

안대표의 또 한번의 결단이 절실히 요구 된다.

   

 

?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12.23 13:04

    2015년말~2016년에 박님 등이 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했는지 이제 알겠습니다.
     제기억으로는 그 중에 박님은 늦게 눈치보며(2016년 뒤늦게?) 탈당했지요.

    머리가 너무 영리하시기에,
    자신들의 입지(공천권획득과 당선?)를 위하여 고김대중 전대통령님을 팔고, 호남의 유권자들을 팔고.........

     

     그래서 그분들을

      감히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 있어서는 안될 하지만 없어서도 안될-
    계륵이라고 부르고싶습니다.

    공교롭게도
    박계륵님을 제외하고는
    정계륵님은 전주에서 아슬아슬하게 당선되고 또
    천계륵님은 역시 광주에서 아까운차이로 당선된 분들이시네요.
     해당 지역구 유권자님들의 뜻을 살려서...

    다만 미래를 향하는 진짜 혁신정치인들과
    과거를 팔아먹는 가짜 정치혁신정치꾼들을 비교하는 준거틀로 남겨두심이....

     1국민눈높이 변화정치와

     2국민눈높이 혁신정치와

     3국민눈높이 통합정치(지역갈등완화, 세대갈등완화, 극단이념대결완화)의 반면교사의 교훈으로 남겨둡시다.

     

     오래된 영화 대부의 ‘네 친구를 가까이 두어라 하지만 네 적을 더가까이두어라’라는 명배우의 대사를 되새기면서,

     

      진짜 혁신정치인(국민눈높이 정치인, 국민바보 안철수와 큰뜻을 함께하는 정치인들)과

     가짜 혁신정치인:  자신의 입지를 위하여 정치를 하는 갑질 구케의원(선동질.협박질.왜곡질 정치게임즐기는자들)과 구분하여서.........

  • ?
    크리스Best 2017.12.23 13:42
    적도 적 나름이지요..당내에서 적절하고 명분있는 비판을 하는 비주류는 얼마든지 인정해야죠.
    하지만 통합이전 부터 집단적으로 비수를 품고 무조건 제거 시나리오를 쓰는 적들과는 이젠 결별해야죠.
    생존의 문제가 아닙니까?
    더 난도질 당할일만 남았는데...
  • profile
    화이부동Best 2017.12.23 13:58
    크리스님의 의견에 일견 공감합니다.
    하지만 맞으면서 큰다는 말이 있습니다.
    국민눈높이의 혁신 정치인 안 철수님의 장점인 앞을 길게 내다보는 호흡과 비전과 인내심은 고김대중 전대통령님을 많이 닮았습니다.
    하지만 맷집과 내공은 고김대중 전대통령님보다 더 커져야합니다. 더 맞고 맞아서...
    아마 사랑과 비판의 채찍으로 둥글게 둥글게,
    좌와 우를 아우르고 지역을 아우르고 세대를 아우르는 더큰 국민눈높이 혁신 정치인으로 만들것입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7.12.23 13:04

    2015년말~2016년에 박님 등이 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했는지 이제 알겠습니다.
     제기억으로는 그 중에 박님은 늦게 눈치보며(2016년 뒤늦게?) 탈당했지요.

    머리가 너무 영리하시기에,
    자신들의 입지(공천권획득과 당선?)를 위하여 고김대중 전대통령님을 팔고, 호남의 유권자들을 팔고.........

     

     그래서 그분들을

      감히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 있어서는 안될 하지만 없어서도 안될-
    계륵이라고 부르고싶습니다.

    공교롭게도
    박계륵님을 제외하고는
    정계륵님은 전주에서 아슬아슬하게 당선되고 또
    천계륵님은 역시 광주에서 아까운차이로 당선된 분들이시네요.
     해당 지역구 유권자님들의 뜻을 살려서...

    다만 미래를 향하는 진짜 혁신정치인들과
    과거를 팔아먹는 가짜 정치혁신정치꾼들을 비교하는 준거틀로 남겨두심이....

     1국민눈높이 변화정치와

     2국민눈높이 혁신정치와

     3국민눈높이 통합정치(지역갈등완화, 세대갈등완화, 극단이념대결완화)의 반면교사의 교훈으로 남겨둡시다.

     

     오래된 영화 대부의 ‘네 친구를 가까이 두어라 하지만 네 적을 더가까이두어라’라는 명배우의 대사를 되새기면서,

     

      진짜 혁신정치인(국민눈높이 정치인, 국민바보 안철수와 큰뜻을 함께하는 정치인들)과

     가짜 혁신정치인:  자신의 입지를 위하여 정치를 하는 갑질 구케의원(선동질.협박질.왜곡질 정치게임즐기는자들)과 구분하여서.........

  • ?
    크리스 2017.12.23 13:42
    적도 적 나름이지요..당내에서 적절하고 명분있는 비판을 하는 비주류는 얼마든지 인정해야죠.
    하지만 통합이전 부터 집단적으로 비수를 품고 무조건 제거 시나리오를 쓰는 적들과는 이젠 결별해야죠.
    생존의 문제가 아닙니까?
    더 난도질 당할일만 남았는데...
  • profile
    화이부동 2017.12.23 13:58
    크리스님의 의견에 일견 공감합니다.
    하지만 맞으면서 큰다는 말이 있습니다.
    국민눈높이의 혁신 정치인 안 철수님의 장점인 앞을 길게 내다보는 호흡과 비전과 인내심은 고김대중 전대통령님을 많이 닮았습니다.
    하지만 맷집과 내공은 고김대중 전대통령님보다 더 커져야합니다. 더 맞고 맞아서...
    아마 사랑과 비판의 채찍으로 둥글게 둥글게,
    좌와 우를 아우르고 지역을 아우르고 세대를 아우르는 더큰 국민눈높이 혁신 정치인으로 만들것입니다..
  • ?
    크리스 2017.12.23 15:54
    맞습니다. 회이부동님 말씀대로 국민 눈높이 혁신 정치인으로 별 탈없이 잘 성장해나가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안대표만큼 6년여동안 정치 세력들,언론등으로 부터 자의든 타의든 이렇게 두들겨 맞은 정치인은 없다고 봅니다. 자금도 진행형이고요. 그렇다고 안대표는 맷집은 늘어났지만 정치력은 별반 성장하지 못했다고 봅니다. 결국 안대표에게는두드려맞는다고 정치력이 비례적으로 성장 할 수있는 인물은 아니라고 봅니다. 저는 그 이유를 근본적으로 그의 정치적 성향과 자질의 한계라고 봅니다. 한국 정치사에서는 안대표가 극복하기 힘든 과제가 상존하지요. 정치적 스킬인데 선동 정치, 죽기 살기식의 입싸움, 권모술수, 야합을 위한 타협, 특정 계파와 조직 구축, 돈정치등...이렇게 성공한 정치인이 대표적 박정희 김대중, 김영삼,김종필씨등이 아니겠습니까? 당내에서는 박정천유를 비롯한 호남 다선 의원들이 있지요. 그런데 안대표가 똑같이 이런 일들을 할 수 있을까요? 불가능 하겠죠.
    거기다가 불운하게도 안대표의 정치 기반이 호남 세력으로 시작되었고 결국 지금은 반안 호남 기득권 세력에 발목이 잡힌 꼴이 되어 버렸지요. 결론적으로 보면 앞으로 안대표의 능숙한 정치력을 기대하기 보다는 이번 기회에 그가 꿈꾸는 새정치를 펼칠수 있는 판을 새롭게 짜주는 것이 오히려 당원들이 해야 할 역할이 아닌가. 생각 합니다.
    진보든 보수든 어느정도 정체성의 스펙트럼이 넓은 결국 중도 성향의 이념을 같이하는 정치세력...특히 극심한 대립 세력은 반드시 걸러진 통합이 답이겠지요. 이제 새정치를 펼치는데 더이상 걸림돌은 허용해서는 안됩니다.사실 저는 교섭단체 수준의 통합 정당이라도 충분히 미래를 담보할수 있다고 봅니다. 거기에 유승민,손학규같은 리더들이 있고 성급하지만 원희룡 지사도 믿을만한 인물이 함께하면 좋지요.
    결국 제 결론은 이번 통합 과정에서 호남 중진 반대 세력들하고는 완전히 결별하고 안대표가 마음 좀 편히 제대로 새정치 판을 펼쳐 보였으면 합니다.
  • profile
    화이부동 2017.12.29 15:37

    엊그제 유*엽의원의 막말 글
    '안철수 대표를 위한 변명…그는 지금 중병을 앓고 있는 듯하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사이코패스 기질이 농후한 사람"(유 의원은 자신의 SNS에 "제 가까운 지인이 쓴 것인데...”라며 )을 보면,
    아마 유의원 자신이 막장.갑질 구케의원임을 스스로 보여주는 거 아닐까요?
    왜냐면 ‘말은 그 사람의 제2의 얼굴’ 이라 합니다.
    유의원 얼굴을 내가 직접보진않았지만 사진을 보니 그럴만하군요.

    만약 27.28.29.30일의 국민의당원들이 참여한 통합찬반투표에서
    만약 통합찬성률이 통합반대율보다 높게나타난다면 투표에 참여한 국민의당원들(유의원등의 말대로 투표보이콧을 이행안했으니...)과
    찬성한 국민의당원들은 사이코패스를 지지한 것인가?
    사이코패스에 대한 재신임하였다면 그들이 모두 사이코패스인가?
    유의원은 거기에 대한 답을 해야할 것이다. 공인이라면.........


    만약 당신이 총선에 출마하여 낙마한다면, 사이코패스 때문에 낙마한 것인가?
    유의원은 평소 자신의 행동에 무책임한 자기부정의 정체성자아닌가?

    유유상종의 막말.갑질.내로남불의 천재들.... 집단광기또**들.......
    호남의 집단광기또**들이 고김대중 전대통령님팔이하고 햇볕정책팔아먹고 이젠 호남인의 명예와 자존심에 먹칠하는 자들이여,
    만약
    고김대중 전대통령님이 생존해계신다면 지금의 유의원 무리들에게 무어라 하셨을까?
    당신들을 국회의원이 아닌 20대국회의 막말.갑질구케의원들, 집단광기또**들로 여기겠습니다.

    한편으로 저의 개인적 생각.추측이지만, 유의원의 막말은 유의원 혼자의 행동이 아닐것같은 추측이든다.

    아마 유의원의 지인이란 사람은 유의원의 뒷배경이 아닐까? 

    유의원과 무리들이여, 민심은 천심이다. 당신들의 막말.갑질.왜곡질의 댓가는 무엇일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696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7002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48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912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730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396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2656 출사표!!! 1 2033   퇴직교사
12655 안대표의. 대표직 사퇴는. 재고되어야한다!!! 0 3424   퇴직교사
12654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4 6 16840 2018.03.19(by 삶의주인) title: 나비꽃밭에서
12653 통합 열차!!!!! 3 9064   퇴직교사
12652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7699   화이부동
12651 통합에 승복하고 함께 지자체 선거 치루고 그결과에 따라 합의 이혼해도 늦지 않다. 1 1 2316 2018.01.06(by 크리스) 크리스
12650 이것도. 정답이지요~~~ 2 8203   퇴직교사
12649 안사모. 가족여러분. 이것이 정답입니다!!!! 1 1 3176 2017.12.27(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2648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9295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 통합 찬반 투표에서 승리하면 그다음 순서는 호남 반대파 중진들과는 결별의 수순으로 빨리 옮겨가야 한다. 5 2 5658 2017.12.29(by 화이부동) 크리스
12646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당원 여러분, 오는 12월 27일부터 진행되는 통합 찬반투표에 꼭 참여하여 소중한권리를 행사합시다. 5 13138   화이부동
12645 안철수 대표님을 지지합니다. 4 3431   신지도
12644 안대표를 위하고. 국당의 미래를 위해!!! 1 5 12881 2017.12.11(by 두통66) 퇴직교사
12643 이제 안철수와 유승민 대표는 빨리 만나 국민 통합을 기치로 한 중도 개혁 정당의 명확한 로드맵을 국민들에게 제시하라. 그리고 함께 호남을 설득 하라. 2 1938   크리스
12642 박모의원님, 천모의원님, 유모의원님, 일부 호남의 중진여러분들 고맙습니다 3 4041   화이부동
12641 같은 호남 의원이라도 박 정 천과 너무나 다른 김관영 의원...그에게 격려와 칭찬을 해주고 싶다. 5 12141   크리스
12640 이번 싱크탱크 미래 현판식에 안철수 대표옆에 있는 여성분 1 file 0 3912 2017.12.01(by 퇴직교사) 안짱
12639 국민의당과바른정당 연대및통합에 대한 성명서 1 file 2 3762 2017.11.23(by 두통66) title: 배추두통66
12638 가상의 시나리오( 뉴솔로몬왕의 뉴판결) 2 2796   화이부동
12637 국민의당의 진짜엄마와 가짜엄마 ( 중도정당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바른정당의 연대.통합에 대한 ) 3 4661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