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년 지선 그리고 다음 총선 그리고 다음 대선을 위하고 그다음엔

 

12월초에 재신임하자는 사람들(박님의 주장대로라면, ‘당내에 재신임의견이 팽배하다’ )이,

왜 이제 와서는 무슨 이유로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하는가?

재신임하자는 사람들에게는

자신들이 원하는 절호의 기회(합법적으로 안 철수대표를 내릴 수 있는)아닌가?

 

왜냐면 당대표의 재신임을 주장한 측이 적어도 12월초에, 내가 알기로는 박님?(호남계의원들?) 등이었다.

 저의 이야기가 사실인지 궁금하시면 ‘박님 재신임 주장’을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쉽게 알것입니다.

 

그래서 어차피 재신임을 위한 통합찬반투표가 진행된다면

또는

법원의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향후

그 차선의 해결책은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찬성측과 반대측 각자 20인이상 교섭단체구성)이 아닐까?

 

박님이 원하는(언론에 보도에 근거한 대로라면, 2018지선출마?) 대로, 특정지역의 2018지선출마하기(?)를 바란다면

그나름대로 분당하여 20인이상의 교섭단체를 꾸리도록 해주는 것이다.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가 찬성으로 결론이 나든 반대로 나든 따로 살림(찬성측과 반대측 각자 20인이상 교섭단체구성)을 차려 서로 소기의 목적대로 성공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만약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가 반대로 결론이 난다면 안 철수가 빠진(안 철수대표는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에서 반대가 많으면 불신임에 승복한다고 주장함?...,,,,,) 국민의당은 앙꼬없는 찐빵당이되어, 지리멸렬한 선거가 될것이다.

어떤분의 이야기대로 광역지방자치단체장 하나도 없는 정당으로 될 가능성이...

나아가

박님의 뜻대로 특정지역의 2018지선출마(?)와 국민의당의 지선이 원만하게 잘치뤄질까?

그래서 하루빨리 새로운 별도의 박님중심의 신당을 만들도록하는 것이다.

그래서 박님등 자신의 뜻대로 2018지선을 치르도록하는 것이다.

 

반면에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가 찬성으로 나면 과연 박님 등은 새로운 중도통합 신당에서, 2018지선의 자신들의 목적을 원래대로 달성할 수 있을까?

 참고로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에서 일부는

 중앙선관위 온라인 투표 시스템도 이용하는 것으로 나는 알고있다.

 또 반대파들의 가처분신청은 법원의 판단에 맡기겠지만 투표자체가 원천무효는 아닐 것이다. 나의 개인의견이지만

 

 더욱이 당대표의 재신임을 주장한 측이 적어도 12월초에, 내가 알기로는 박님?(호남계의원들?) 등이었다.

 이제 와서 말을 바꾸는 모양새는 우습지않은가?

 12월초의 재신임하자는 사람들은 안 철수님을 폄하하기위한 맆선동한 것인가?

 그래서 안철수님은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에 재신임을 묻겠다고 한것같다.

 

 이렇게라도 해야

 박님등의 이중얼굴의 말돌리기와 이중얼굴의 말꼬리잡기가 종식되든지 할 거 아닌가?

 

 그래서 나는 개인의견이지만

 정치인의 입을 믿지 않는다. 또 머리를 믿지 않는다. 잔머리로 정치를 망친 분들이 너무 많기에,

 그의 현재와 앞으로의 비젼을 중시한다.

 그래서 정치인의 눈을 보고 그 다음에 입을 참고로 믿는다.

 눈은 마음의 창이라하지 않는가? 눈속에 그의 현재의 마음이 또 다음의 행보가 있음을 믿는다.

 눈돌리기(?).눈꼬리잡기(?)가 아닌 맑은눈으로 상대를 정면으로 보고

 국민들에게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정치인, 과연 우리나라에 몇이나 될까?

 

 결국

 국민의당의 주인은 국민의당원이기에,

  민심은 천심이다.  

 

 큰 민심(정치적 행위)의 행동을 법원이 왈가왈부할 일은 아닌것 같다.

박님등의 말돌리기와 말꼬리잡기로 국민의당원에 대한 현혹과 협박 그리고 국민현혹.협박이 더 큰문제인 것 같다.

 그래서 정당과 정치에 대하여 근본물음을 해본다.

  정당의 주인은 국민인가 국회의원인가 아니면 법원인가?

 

 

?
  • ?
    부싯돌Best 2017.12.26 13:30
    참으로 개탄스럽다. 이나라 정치가 왜 3류도 되지않는지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 자신들이 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이란 말이 실감된다.
    그 알량한 기득권을 사수하기 위해 발부둥을 치는구만... 쯧쯧 과거 노통과 김대중대통령이 그만큼 외쳤든 지역주의 해소는 다 어디로 가버렸나?
    바른정당이 과거 적폐세력이라 치자 근데 그게 뭐 어쨌다고? 정치하는 사람들치고 과거에 한점 부끄러움 없는 정치인이 있었든가? 정치란 생물과 같은것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되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판때기가 바로 정치권이 아니냔 말이다. 과거를 회개하고 새로운 길을 찾아 동분서주하는 사람들을 끌어안지 못한 이유가 무어란 말인가? 솔직히 국민의당은 외연 확대에 올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
    버들0300 2017.12.26 10:49

     화이부동님의 의견에 많은부분 공감합니다.

     화이부동님의 글에서
    당대표의 재신임을 주장한 측이 적어도 12월초에, 내가 알기로는 박님?(호남계의원들?) 등이었다.
    저의 이야기가 사실인지 궁금하시면 ‘박님 재신임 주장’을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쉽게 알것입니다.

    박의원님의 주장대로,
    12월초에 재신임의견이 당내에... 라는 것이 사실이라면

    왜 재신임의견있던 호남의 중진들은 그때는 재신임묻는 일을 안하고,
    이제와서 박의원님과 호남의 중진들이 투표보이콧을 펼치나요?
    불과 보름만에........

    내판단으로는
    박의원님과 호남의 중진들이 자신들의 2018지선.2020총선 기득권 이해관계때문이 아닌가요?
    아니면 쉽게 자신들의 주장을 바꾼다면
     이는 집단적 자기부정이 아닌가요?

     박의원님과 호남의 중진들 정체성은? 20대국회의 갑질.구태 구케의원들 모임?
    고김대중 전대통령님 팔고 호남인을 팔고...
    나중에는 자신들의 명예를 파는 자들인가요?
    명예를 잃은자가 설곳은 어디일까요?

     

    박의원님을 비롯한 20명? 그분들의 이름을 확인해보겠습니다.
      그리고 어떤 투표가 좋은투표인지를  

  • ?
    버들0300 2017.12.26 11:07

    박전대통령과 최순실사태이후
    나는 최근들어 정치에 관심이 많아서

    국민의당의 행사때는 참여하는데
    하지만 태극기집회와

    촛불집회에 나가지는 않았습니다.
    왜냐면
    빠돌이들의 행동또한 집단광기라 싫어합니다.
     그런데 국민의당의 요즘을보니 약간황당하네요.

    재신임을두고 보름정도지나서 말돌리기.말바꾸기하는 분들
    집단광기 아닙니까

    구케의원빠돌이들 모임입니까
    박의원님과 호남의 중진의원들
     참 빠돌이스럽네요.

  • ?
    부싯돌 2017.12.26 13:30
    참으로 개탄스럽다. 이나라 정치가 왜 3류도 되지않는지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 자신들이 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이란 말이 실감된다.
    그 알량한 기득권을 사수하기 위해 발부둥을 치는구만... 쯧쯧 과거 노통과 김대중대통령이 그만큼 외쳤든 지역주의 해소는 다 어디로 가버렸나?
    바른정당이 과거 적폐세력이라 치자 근데 그게 뭐 어쨌다고? 정치하는 사람들치고 과거에 한점 부끄러움 없는 정치인이 있었든가? 정치란 생물과 같은것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되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판때기가 바로 정치권이 아니냔 말이다. 과거를 회개하고 새로운 길을 찾아 동분서주하는 사람들을 끌어안지 못한 이유가 무어란 말인가? 솔직히 국민의당은 외연 확대에 올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44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649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14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0930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195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794   마니니
12656 출사표!!! 1 2391   퇴직교사
12655 안대표의. 대표직 사퇴는. 재고되어야한다!!! 0 3778   퇴직교사
12654 여러분들에게 물어봐도 될까요? 4 6 18056 2018.03.19(by 삶의주인) title: 나비꽃밭에서
12653 통합 열차!!!!! 3 9642   퇴직교사
12652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8032   화이부동
12651 통합에 승복하고 함께 지자체 선거 치루고 그결과에 따라 합의 이혼해도 늦지 않다. 1 1 2646 2018.01.06(by 크리스) 크리스
12650 이것도. 정답이지요~~~ 2 8618   퇴직교사
12649 안사모. 가족여러분. 이것이 정답입니다!!!! 1 1 3437 2017.12.27(by 화이부동) 퇴직교사
»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9699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12647 통합 찬반 투표에서 승리하면 그다음 순서는 호남 반대파 중진들과는 결별의 수순으로 빨리 옮겨가야 한다. 5 2 6058 2017.12.29(by 화이부동) 크리스
12646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당원 여러분, 오는 12월 27일부터 진행되는 통합 찬반투표에 꼭 참여하여 소중한권리를 행사합시다. 5 13948   화이부동
12645 안철수 대표님을 지지합니다. 4 3764   신지도
12644 안대표를 위하고. 국당의 미래를 위해!!! 1 5 13765 2017.12.11(by 두통66) 퇴직교사
12643 이제 안철수와 유승민 대표는 빨리 만나 국민 통합을 기치로 한 중도 개혁 정당의 명확한 로드맵을 국민들에게 제시하라. 그리고 함께 호남을 설득 하라. 2 2216   크리스
12642 박모의원님, 천모의원님, 유모의원님, 일부 호남의 중진여러분들 고맙습니다 3 4343   화이부동
12641 같은 호남 의원이라도 박 정 천과 너무나 다른 김관영 의원...그에게 격려와 칭찬을 해주고 싶다. 5 12868   크리스
12640 이번 싱크탱크 미래 현판식에 안철수 대표옆에 있는 여성분 1 file 0 4276 2017.12.01(by 퇴직교사) 안짱
12639 국민의당과바른정당 연대및통합에 대한 성명서 1 file 2 4160 2017.11.23(by 두통66) title: 배추두통66
12638 가상의 시나리오( 뉴솔로몬왕의 뉴판결) 2 3064   화이부동
12637 국민의당의 진짜엄마와 가짜엄마 ( 중도정당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바른정당의 연대.통합에 대한 ) 3 5073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