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선이 끝났는데 안철수의 복귀는 성공이냐? 실패냐? 아니면 아직도 잘 모르겠다?

지역 의원없는 비례 정당투표 6.7%, 3석.....현실적으로 이 정도 기반으로 중도 실용 정치를 구현하고 앞으로 대선을 바라볼 수 있을까? 총선 결과로 보면 앞으로 10년 이상은 양당 구조 아래 치열한 권력 경쟁을 버릴 것이다. 이것이 작금의 민심인걸 이유를 댈 수 없다. 이제는 4년 전과 달리 양당 모두 진보, 보수의 이념틀 안에서도 다양한 국민 요구의 스펙트럼이 공존하고 그 가운데 중도 실용의 가치 역시 충분히 정책에 담아낼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는 것이다.  결국 제 3의 홀로서기 중도는 중복되거나 모호한 컨텐츠로 설 자리를 잃어버리고   더 큰 것은 경험한대로 양당의 심한 견제로 인해 흡수되거나 항상 소멸의 대상으로 위협받고 있다는 것이다.

안철수의 복귀 시점에 우려를 표시했던 지지자의 한 사람으로서 복귀 후 그의 행보를 되돌아 보면 역시 촉박한 타임 스케줄,  정치적 동지 없는 홀로서기 행보, 컨텐츠없는 중도 실용 정치 구호,...지난 대선때 20%정도 지지율마저도 1/3로 급락, 이제 그 6% 정도의 지지율도 총선 결과후 지금은 아마 반토막으로 지지자들은 상당히 떠났을 것이다. 변하지 않는 정치인 안철수의 복귀 판단 미스다. 결국 또 실패 했다.

안철수라는 인물에 대한 품성, 가치관에 대해서는 대다수가 칭찬하지만 그의 정치적 센스나 행보는 솔직히 지금도 아마추어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국민적 호감도도 상당히 떨어진 상태다. 지나친 순결 주의,  현실 정치의 감각 결여, 제3의 나 홀로 고집 등  이런 반복적인 그의 정치적 행보는 결국 결집된 세력도 다 분열되고 빼앗기고 새로운 세력조차도 이제는 만들어낼 능력도 없어진 것이다. 또한 복귀할 때 많은 지지자들과 주류 정치 세력들이 함께 개혁할 것을 적극 권유했지만  홀로서기 고집은  상당한 중도 보수의 정치적 기반 마저 상실해 버렸다. 불가피하게 떠났던 측근들도 모두 참패하고 안철수 주변에 남은 자산은 아무것도 없다. 이제는 안철수에 대한 국민의 명확한 심판이 내려졌다. 세월이 흐른다 한들 변하지않는 안철수에 대한 평가는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나홀로 정치인 안철수"는 정말 깊이 성찰해야 한다. "의사 안철수"로 은퇴할 것인가 "변화된 정치인 안철수"로 다시 설 것인가....  분명 기로에 서 있다.  정치적 생명 연장을 위해서라도 이제는 국민의 요구에 승복해야 할 시점이다. 지지자로서 참 안타까운 마음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13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7161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3884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0767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836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1593   화이부동
12722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3884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12721 국민오뚝이V 뚜벅뚜벅 나아갑니다 4.7서울시장선거 안철수V 필승입니다 1 7510   화이부동
12720 나는 위로금(왜곡. 위선 위로금: 으쌰으쌰(?)위로금 )을 반납하겠습니다. 1 7763   화이부동
12719 안 철수와 금 태섭, 든든한 지도자와 말 잘하는 참모 윈윈, 모두 하나로! 1 6932   화이부동
12718 안 철수와 금 태섭 윈윈하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토론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1 7013   화이부동
12717 북한원전 경우의 수 넷 그리고 청*대의 편향적 마인드... 1 7359   화이부동
12716 2021미투운동, 5천여만명의 국민의 손<성희롱+성추행+성범죄virus 원샷퇴치 꾹 프로그램! 1 6777   화이부동
12715 철수형과 함께 1 6310   화이부동
12714 석열형! 철수형! 1 6727   화이부동
12713 가자! 재보궐선거 철수 형과, new서울 함께 1 6697   화이부동
» 중도가 진보, 보수로 모두 흡수되는 한국 정치 판도..., 변하지 않는 안철수의 홀로서기 중도 정치는 실패의 반복일 뿐이다. 0 10666   크리스
12711 중앙선관위의 불법적인 결정으로 국민의당 의석 1석을 도둑맞았습니다. file 0 9682   -국민시대
12710 다 떠나서.... "인간철인" 안철수의 승리다. 놀랍고 신기하고 대단하다. 그 수고에 찬사를 보냅니다. 0 9546   크리스
12709 2020 4 15 우리 지역+ 5천여만명의 대한민국을 위한 전략적투표 1 9417   화이부동
12708 긴급진단2, 한국 각 정부(15대, 19대)의 비교와 2020 new국민, 재난 지원금제도 1 8545   화이부동
12707 가입인사드립니다. 1 8609   -워매종거
12706 긴급진단, 문.짜.신 안전불감증(COVID-19?)은 선의인가? 도덕적 해이인가? 1 9032   화이부동
12705 바라옵건데~~~~ 2 190767   엔젤로즈
12704 국민바보 안철수 3 198368   엔젤로즈
12703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1593   화이부동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8 Next
/ 638